대회 완주의 감동을 여러분과 나누십시오. 완주자는 물론 중도포기자,
자원봉사자도 그 경험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Total : 1647   Page : 7 / 66
1495 신년 첫날 기분 좋게 뛰었다 신성범 16/01/01 576 2
1494 아주 유익했던 마라톤 특강 (1) 신성범 15/12/26 1016 1
1493 3년연속 제주4연풀참가와 나...그리고 승리란? (10) 정미영 15/12/19 1180 5
1492 이게 얼마만이야? (6) 신성범 15/12/19 771 2
1491 순애보 (27) 전상배 15/12/06 1196 3
1490 즐거운 놀이가 되는 마라톤 (10) 김말순 15/12/01 1131 1
1489 풀코스 시간단축과 과부하안걸리기. (2) 김성현 15/11/29 1065 1
1488 풀 대신 하프 뛰었으나 (4) 신성범 15/11/29 856 1
1487 최악의 마라톤 대회는? 세종시 15/11/27 905 1
1486 인해전술 (38) 전상배 15/11/22 1230 1
1485 공원마라톤대회 풀코스 도전 (23) 이해영 15/11/10 1377 4
1484 즐거웠던 아산 마라닉 (4) 신성범 15/11/10 916 1
1483 예견된 참사 (7) 신성범 15/11/05 1331 1
1482 카이사르의 환생 (27) 전상배 15/11/01 1358 2
1481 춘천 국제 마라톤대회에서 8순기념 스페셜 이벤트 (53) 이해영 15/10/29 1980 7
1480 베를린 마라톤 48km 완주기(+참가신청법) (2) 하소영 15/10/29 776 1
1479 춘마에서 조차도 (9) 신성범 15/10/27 1537 1
1478 대인춘풍 지기추상 (25) 전상배 15/10/20 1203 3
1477 아이고배야~~ (7) 이환길. 15/10/06 1319 2
1476 그래도 달리리라 (13) 이진철 15/09/22 1547 2
1475 옥스필드의 눈물 (43) 전상배 15/09/20 2007 4
1474 풀 배 번으로 하프만 뛰었다 (6) 신성범 15/09/20 1104 1
1473 하프 1시간 45분 쉽지 않았다 (3) 신성범 15/09/13 1646 1
1472 악전고투 (5) 신성범 15/09/09 912 1
1471 섬진강 대첩 그리고 월계관 (62) 전상배 15/09/06 1944 2
페이지이동
[1][2][3][4][5][6][7][8][9][1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