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 828  
Read: 3594, Vote: 1, Date: 2023/05/13
제 목 [인터뷰] 63세 연령대 세계기록 수립 이광열
작성자 운영자
ARRS(Association of Road Racing Statisticians, 도로경기통계협회)는 연령대별로 세계기록을 집계해놓고 있다.  이에 따르면 63세의 연령대 세계기록은 호주의 존 쇼(John Shaw)가 2016년 7월 골드코스트 마라톤에서 세운 2:45:23이다.   수립당시 그의 나이는 63세 30일(1953년 6월 3일생)이었다.

그런데 지난 5월 9일 보성 녹차마라톤에서 그 기록이 경신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회에서 2:44:35로 종합 우승한 이광열 선수는 대회일 기준 63세 243일(59년 9월 20일생)로 나이나 기록면에서도 존 쇼를 앞선다.  기록도 48초나 앞당겼다.   이 데이터가 팬데믹 직전인 2019년 11월 1일 현재 기록이지만 그 동안 그 기록이 경신되지 않았다면 이광열 선수는 동년배 세계기록 보유자가 된다.  즉, 전 세계 63세중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다.

운동선수 경력도 없으면서도 놀라울 정도의 기록 경신 행진을 보이고 있는 이광열 선수의 비결이 무엇인지 인터뷰를 통해 살펴본다.



Q.  보성녹차 마라톤에서 종합 우승을 했는데, 종합 우승은 처음인가?

A. 그렇다.  연령대 우승은 여러번 있으나 종합 우승은 처음이다.

Q. 개인 최고기록을 수립했는데, 대회전 목표로 한 기록이 있었나?

A. 3월 서울마라톤대회에서 2:48:04로 PB를 달성한 후 가을 대회에서 sub-2:45를 목표로 설정했는데 그게 일찍 달성되었다.  단지 출전선수 중 이인식(237 기록보유자), 김영집 및 박정원선수가 나보다 월등히 좋은 기록을 보유하고 있어 4등을 목표로 했다.

Q. 이번 대회에서 마스터스 주자를 위한 페이스메이커(이하 페메)를 운영했는데 사전에 페메와 어떤 전략을 수립했나?

A. 사전에 페메와 관련된 전략은 수립하지 않았다.  단지 급수대를 지나는데 페메가 물을 챙겨주는 등 많은 의지가 되어 계속 1위로 달리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사전에 목표기록에 따라 페이스를 맞춘 게 아니라 동반주를 하면서 이끌어 주었다.

Q. 전체적으로 이번 레이스를 간단히 요약한다면..?

A. 서울마라톤대회 시 30km 까지 1시간 54분에 통과하는 등 초반전에 오버페이스를 하는 습관이 몸에 익숙해 있었던 탓으로 이번 대회 때도 선두그룹을 따라 2km를 지나는데 페이스가 너무 느리다고 생각하여 혼자 앞으로 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이인식, 김영집, 박정원선수에게 몇 km 지점에서 따라잡힐까하는 생각으로 달렸다.

Q. 3월 서울국제와 이번 보성대회를 보면 35km까지의 구간기록은 거의 비슷하고, 그후 레이스를 잘 이끌어 PR을 수립했다.  페메 덕택인가?  아니면 어떤 차별화 전략을 세웠나?  

A. 완전 페메의 덕택이다.   왜냐하면 나는 페이스 조절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  대부분 초반에 오버페이스로 후반에 급격히 떨어지는 페이스로 뛰었다.  그리고 서울마라톤대회와의 비교는 다음 표를 참고해 주기 바란다.  



표에서 보는바와 같이 32km 지점까지는 2분여가 늦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기록은 3분 29초가 빠른 것은 서울마라톤대회 때는 32km 이후에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졌으나, 보성녹차마라톤대회 때는 그 페이스로 끝까지 유지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그동안의 언덕훈련의 효과도 있겠지만 페메로 인한 효과가 더 컸다고 판단된다.

Q. 10km까지 이번 보성에서 지난 서울마라톤 보다 40초가량 느린데 혹시 서울국제때 초반 오버라 생각해서 일부러 초반 페이스를 늦춘 것인가?

A. 당초엔 나이가 더 들기 전에 1년간 서브3 10회를 한번 해 보자는 마음으로 초반 페이스를 늦추었다.  서울마라톤 때는 오버페이스였다.

Q. 지난 3월 서울국제마라톤(2:48:04) 후 2개월도 채 안되는 기간동안 3분 26초를 단축했는데 기록 단축을 위해 지난 2개월 동안 어떤 훈련을 했나?

A. 대략의 훈련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매주 화, 목요일 05:30~07:00까지 90분간 팔달산에서 언덕훈련 실시
2. 매주 토요일 06:00~07:30까지 팔달산에서 언덕 장거리 훈련 실시
3. 의왕시와 수원시 경계인 지지대고개 옆 도로 1km의 긴 언덕코스에서 언덕훈련 실시
4. 아파트단지 헬스장에서 시속 15km 1시간, 시속 16km 30분, 시속 17km 5km 달리기
5. 시속 10.5km 속도에서 시속 18:5km까지  각 1분씩 8세트를 달리는 빌터벌(빌더업 + 인터벌) 훈련
6. 용인시 미르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800 야소, 1,000TT(타임트라이얼) 등 훈련
7. 주말 대회 출전 등



Q. 이번 보성 대회에서 어떤 전략으로 임했나?

A. 첫 번째는 서브-3 달성, 두 번째는 4위로 입상권에 들어가자는 전략이었다.

솔직히 며칠전 마성민선수를 만났을 때 이인식선수의 컨디션이 완전 회복되지 않았다는 것과, 김영집, 박정원선수는 잦은 풀코스 출전으로 피로회복이 완전히 되지 않아 잘 달리면 입상권에 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고 1등을 한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으나 내심 욕심은 있었다.

Q. 지난해 춘마와 3월 서울국제때는 40km이후 스퍼트를 했는데 이번 보성에서는 40km이후 스퍼트를 하지 못했다, 에너지가 고갈되었나?

A. 지난해 춘천 및 손기정대회, 금년도 서울마라톤대회 모두 30km 이후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졌으며 마지막에도 스퍼트를 하지 못했다.  보성대회 때는 끝까지 페이스가 떨어지지 않았고, 마지막 보성공설운동장에 들어서는 순간 종합 1등이구나를 생각에 없던 힘이 저절로 났다.

Q. 보성대회 때 비가 왔는데 비에 대비했나?  비가 레이스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

A.   대비는 하지 않았다.  출발시에 날씨가 흐려 오히려 덥지 않고 시원하여 좋았다.  후반부에 가랑비가 내렸는데 유니폼과 신발의 무게를 그리 느끼지 못할 정도라 해가 뜨는 날 보다 오히려 더 좋았다.

Q. 대회전 준비상황을 보면 매우 치밀하고 전문적이다.  이런 정보와 지식은 어떻게 입수하나?

A. 공부를 잘 하려면 공부 잘 하는 친구들과 어울리라는 말이 있듯이 마라톤을 잘하려면 고수들과 어울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평소 마성민(목포거주), 김태권(같은 수마클 소속, 용인시 거주) 고수 등과 어울린다.  마성민님은 수시로 카톡이나 전화로 대화를 나누면서 마라톤에 대한 상식을 가르쳐주시고, 김태권님은 수마클에 가입하기전 광교호수공원에서 800야소를 자주하면서 친해졌고 요즘도 용인시 미르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800 야소, 1,000TT 등의 훈련을 함께 하고 있다.

마라톤에 대한 일반적인 정보는 마라톤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습득하고 있으며 전략수립 과 후기작성 등의 정보는 과거 공무원으로 재직시 혁신업무를 담당한 팀장으로 재직시 쌓은 노하우가 도움이 되었다.

마라톤 기술은 과거 기업소속의 마라톤선수였던 신상복 감독의 지도로 매월 화, 목요일 05:30~07:00까지 90분간 팔달산에서 언덕훈련을 하면서 습득했고, 그 외의 정보는 인터넷 검색이나 그동안 혼자 훈련하면서 터득한 노하우가 도움이 되었다.

Q. 올해들어 서울국제, 합천, 군산에서 풀코스를 완주하고, 군산 이후 1개월만에 보성에서 최고기록을 수립했는데, 체력관리를 어떻게 하나?

A. 매일 뛰는 것이 일상생활이 되도록 하루도 빠짐없이 훈련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1일 1식으로 체중관리를 하였으나 금년부터는 하는 일이 없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니 1일 2식으로 체중관리에 애로사항이 많이 있다. 그래서 월화수는 육류(삼겹살, 부채살 등 육류) 섭취하고, 목금토는 탄수화물(영양밥 등)을 섭취하고 있다.  간식은 옥수수콘과 팥빙수팥을 혼합하여 먹거나 고단백 쉐이크를 주로 먹는다.

원래 소식으로 먹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술은 훈련 후 갈증해소 차원에서 막걸리 한 두잔을 마신다.  담배는 본격적인 마라톤을 시작하면서 폐활량 증진 목적으로 저절로 피우지 않게 되었다.

Q. 레이스중 에너지 고갈문제는 없나?

A. 특별히 없다.  대회 하루전에 변비약을 2캡슐 먹고 당일 아침 화장실을 3회 정도 다녀와 속을 완전히 비우고 출발한다.  30km 이후 공복을 느끼는데 에너지바 1개를 쇼츠 주머니에 챙겨 해결한다.  군산과 보성 대회에서 좋은 효과를 보았다.

Q.대회후 회복에 어떤 비결이 있나? (매주 대회에 참가하려면 회복이 급선무일텐데..)

A. 평소 마인드를 항상 달리는 것이 일상생활임을 습관으로 정착시키고자 특별한 일이 없으면 매일 훈련한다.  특별히 하는 일은 없고 가끔 아로나민골드를 섭취하는데 이것으로 인해 잠이 빨리 깨어 충분한 수면이 되지 않는 단점이 있어 자주 섭취하지는 않는다.  마사지 등은 받지 않는다.

Q.처음 마라톤을 시작했을 때와 현재를 비교하면 가령(加齡)에 따른 체력 변화는 느끼지 못하나?

A. 마라톤을 시작한지 42개월째로 그렇게 피부에 와닿게 느끼지는 않는다.   단지 요즘들어 야간 수면시간이 짧아지는 현상으로 낮에 졸리는 경우가 있다.  

훈련으로 인한 피로해소는 그다지 차이가 없다.  일요일 보성 풀코스를 뛰고 바로 차를 운전해 5시간 정도를 논스톱으로 귀가했고,  월요일18km, 화요일 17km, 수요일 인터벌 13.2km, 목요일 성대 캠퍼스내에서 언덕훈련 15.2km를 소화했으며, 금요일 오후엔 토요일 용인마라톤 하프코스 출전 대비를 위해 5km 정도를 훈련했다.

(2부에서 계속 이어짐...)
달리미 대단하십니다
저는 2:59'59'' 도전에
유익한 내용으로 새겨봅니다
응원하겠습니다
05/15   
강성호 이광열님, 연령대 세계기록 수립을 축하드립니다. 05/15   
안병호 이광열님 어마어마한 기록입니다.
이봉주, 황영조 선수 이후 대한민국 마라톤계의 경사 입니다.
수마클 이광열님 다시금 축하드립니다.
05/15   
노경열 정말로 국위선양을 하고 계시는군요...^^
건강하게 70,80세까지 쭉~ 멋지게 롱런하시기를 바랍니다...^^
이광열 선배님 화이팅!!
05/15   
마라토너 풀코스 우승을 하시고 5시간 논스톱 운전을 하셔서 귀가하셨다고요?
존경한다는 말씀외에는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05/15   
63토끼 허걱, 훈련량이나 강도를 보고 깜놀입니다.
60대 중반 연세에 매일 저런 고강도의 훈련을 버텨낸다는게
마라톤에 적합한 선천적인 신체조건과 더불어
목표 의식과 자기 관리에 엄청 철저하신 분이라는게 느껴집니다..
05/16   
조사구 대단하십니다,,, 비슷한 60대 로 큰 동기부여가 됩니다. 05/16   
서호소나무 인터뷰 기사를 보면서 내가 그동안 너무 안이하게 마라톤을 해 온게 아닌가
하고 반성을 해 봅니다.
70대 후반에 새로운 꿈을 꾸게 해 주어서 감사드립니다.
05/16   
성북달친 진짜 대단하시네요.
저도 희망을 가져 봅니다.
05/18   
아일리스 제 스트라바 친구라는 사실에 너무나 영광입니다 05/30   
Name
Pass
이전글 828 [인터뷰] 63세 연령대 세계기록 수립 이광열(2) (7)
다음글 826 JTBC 마라톤에 접수를 마쳤다면..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