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 473  
Read: 1752, Vote: 0, Date: 2020/04/17
제 목 대회 후미에서 관문 통과를 목표로 하는 러너들
작성자 운영자
중상급자 러너들은 알 수 없는 대회에서 후미주자들의 세계를 취재한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한국은 구간마다 제한시간을 두지만 강제로 회송버스를 태우지는 않는다.  반면 일본의 경우 거의 모든 대회에서 구간별 관문을 두고 제한시간을 통과하지 못하면 강제로 레이스를 포기해야 한다.   후미를 달리는 주자들의 사연과 애환을 볼 수 있는 방송으로 이들은 기록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라 관문 통과를 목표로 대회에 참가하는 사람들도 있다.   레이스 후미를 들여다 보자.




한글 자막 설정 요령

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Name
Pass
이전글 473 마라톤 서브-4 달성을 위해
다음글 471 심장도 근육이므로 단련된다 - 최초 조깅의 전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