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욕실에서
박복진  2015-01-06 07:01:40, H : 2,597, V : 217


한 평 남짓 욕실 안에서, 가슴과 복부를 지나 두 다리를 타고 흘러내리는 비누거품을  봅니다.  박박 문질러대는 머리 위에서 생성된 하얀 비누거품이 요상한 형태로 눈두덩이  와 콧잔등 그리고 턱밑에 아무렇게나 매달려 있다가 쏟아지는 샤워 물방울에 밀리고 밀려 자꾸만 내 몸의 아래로 두 다리를 타고서 미끄러져 내려갑니다.  

어제 눈이 많이 오고 나서 오늘 새벽은 더 추워졌습니다. 인색한 태양을 바라보고 벌러덩 드러누워 제 살 좀 녹여 달라 사정했지만, 짧은 겨울 해에 다시 추운 밤을 맞아 움푹 움푹 호랑가시나무 잎사귀처럼 얼음 되어 버린 남한강변 위의 눈. 사각 사각 뿌지직 뿌직! 눈 시체를 밟으며 조심조심 달려서 16km를 채우고 집에 들어왔습니다. 추운 바깥온도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따뜻해진 욕실 안에 뿌연 김이 서려, 신문지 왼장 만 한 벽 거울이 벽 타일과 구분이 어렵게 하얘졌습니다. 거품 내던 한 손을 떼어내어 거울을 한 번 쓰윽 문지르니 방금 전 새벽 운동을 하고 들어 온 나의 나신이 깨져 있는 것 같은 거울 속에서 어렵게 나와 눈 마주침을 하고 있습니다. 목을 타고 흘러내리던 비누 거품이 짐짓 조금 더 어그적 거리다가 다시 주르르 내려가 허벅지와 무릎 팍 사이에 있습니다.

그 거품들이 더 밑으로 내려가니 허벅지와 무릎 사이의 낮과 밤 경계가 드러났습니다.  저는 이 경계선 내력을 압니다. 날 더웠던 올 해 여러 달, 쪼임 반바지를 입고서 매일 뛰어대고 들어와 그 쪼임 바지를 벗고 이 욕실에 들어오면, 태양빛을 받은 아래와 받지 않은 위 허벅지, 엉덩이의 경계가 허벅지 아래의 다리 사이에 선명하니 나 있습니다. 태양의 음지와 양지 경계의 생성입니다.

지난 한 해 여름, 나의 달리기 외출은 화려했습니다. 태양쯤은 눈앞에서 알짱거리지도 못했습니다. 비는 나를 겁내 내 몸 밖으로 튕겨 나갔습니다. 바람은 아예 나에게 깊이 안겨 항복 노래를 불렀습니다. 나는 여름의 신에게 내 모든 것을 다 드러냈습니다. 쪼임 바지 안의 허벅지와 국부만을 남기고 내 벌거벗은 나신 모든 것을 다 주었습니다.  그러면 태양은 나에게, 내 허벅지와 무릎팍 사이의 분명한 경계선을 그어줌으로써 화해를 시도했습니다.

여름이 가고 겨울을 맞으니 달림이의 훈장이라 일컫는 그 쪼임 바지 경계가 점점 희미해져 갑니다. 화려했던 지난 여름의 달리기 추억이 다 지워져 갑니다. 있었던 쪼임 바지선의 그 자리, 태양이 점령하지 못한 그 표식이 부끄러웠나, 나 잠든 사이 태양은 그걸 몰래 감아쥐고 다른 데로 가져갔나봅니다. 내 년 봄, 긴 바지 아래로 내려갔던 태양이 다시 위로 치고 올라와 내 긴 트레이닝 바지를 벗겨낼 때 다시 오마! 하고 나갔나 봅니다. 희미해진 태양의 경계선 그곳에 비누 거품 한 무더기가 다시 걸려 뭉그적거리며 내려가길 주저합니다.  
  
춘포
박복진
(faab  마라톤화 대표)

하계동 독립군
 (2015-01-06 12:27:14)

지난 여름, 많이 생각나내요.비슷한 경험들.대부분의 달림이들이 공감할 듯합니다. 앞으로의 따스한 여름, 덕분에 벌써부터 기다려 집니다.^^


열혈팬
 (2015-01-07 09:09:33)

춘포 어르신
Faab 마라톤화 구입방법좀 알려주세요
쉽게살수있는방법없나요? 지마트말고 직접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 주문가능한가요? 가격이 옛날그대로인지? 근황이 궁금합니다. 광고좀해서 달림이들 저렴하게 좋은마라톤화 신게부탁해요


오마이슈
 (2015-01-08 06:32:42)

070-7766-8766 이 본사입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20   대회가 확 줄었네요  [6]  음 2015/01/13 2534
10919   서울국제마라톤 37k지점 사진  [3]  이태재 2014/03/18 3698
10918   동마 기념 티 발표, 종목에 따라 다릅니다.  [24]  동마참가자 2015/01/12 3502
10917   승강기안전의날 마라톤 참가때 있던일..  [3]  ㅎㅎㅎ 2014/11/18 2198
10916   이 사진에 뭐가 잘못되었을까?  [5]  격세지감 2014/10/31 3108
10915     [re] 가을대비 마라톤교실  [1]  이홍국 2014/04/26 2675
10914   동호회 가입 조언을 구합니다.  [4]  동호회 조언 2014/03/19 3679
10913   정말 의미있고 재밌는 프로그램이네요  [3]  채널A 2015/03/20 3615
10912   달려라한이 오늘 대회 결과입니다 (상주 곶감 국...  [4]  달려라한이 2014/11/16 2643
10911   중마 배번, 춘마 배번, 동마 배번  [7]  음 2014/11/04 2866
10910   러너라면 다 아는, 달리기로 원하는 것을 얻기  [4]  해피러너 올레 2019/11/13 3460
10909   직장생활 중 이런일이 있는데 어찌 생각하십니까...  [14]  달림이 2018/10/05 3225
10908   광화문에서 잠실까지 백오리길을 따라(1)~  [12]  주랑 2017/02/24 3504
10907   화보로 보는 보스턴마라톤  [5]  정보 2015/04/21 3962
10906   오늘 열린 마라톤대회 스케치  [1]  정보통 2019/04/06 2408
10905   동아마라톤 심정지 사고 사과를 요구하는 청원  [2]  반추 2017/03/23 2619
10904   공중에서 본 베를린마라톤 코스  [2]  영상 2015/09/26 2578
10903   체력훈련 즐겁게 봐주세요.  [19]  박종헌 2015/04/09 3659
10902   월드런 하프거리 정확한가요?  [7]  dnjfemfjs 2015/01/31 2845
10901   2014 뉴욕마라톤 화보보기  [6]  외신 2014/11/03 3332
10900   김영원님 보강운동 어떤식으로 하시나요?  [1]  김영원님팬 2014/09/22 2611
10899   스포맨님의 스포츠마사지후기  [5]  김영원 2014/06/05 6538
10898   규모있는 풀 마라톤 대회....  [2]  스크루 2014/04/07 2605
10897   중마전날훈련  [3]  초보와 중수사이 2014/11/08 1773
10896   태국 파타야 혹서 마라톤 개최  [4]  외신 2014/07/28 3171
[1][2][3][4][5][6][7][8] 9 [10]..[44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