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日 당국의 관전 자제에 불구 마라톤 연도 10% 늘어
올림픽  2021-08-09 16:34:23, H : 590, V : 21


일본은 코로나 감염 확산을 우려하여 올림픽 내내 관전을 자제하고 TV로 마라톤 경기를 시청해줄 것을 요청했고, 현장에는 천명이 넘는 자원봉사자를 배치하여 관전 자제를 촉구했지만 성과는 없었는 듯 하다.



삿포로 중심부에서 도쿄 올림픽 남녀 마라톤이 열린 7, 8일 출발-골인 지점인 오도리 공원 주변의 경기 시간대 인파가 1주일 전의 같은 시간대에 비해 84%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율은 선수들이 골인하는 시간대에 높아져 이틀 모두 전주보다 10% 이상 웃돌았다.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Agoop(아구프)」가 스마트폰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등에서 취득한 데이터를 기본으로, 아사히 신문이 집계했다.  지하철 오도리 역 반경 500m의 시간당 평균 인구를 비교했다.

7일(토요일)의 여자 마라톤은 오전 6시 스타트. 1시간전의 오전 5시대부터, 경기 후의 동 10시대까지의 6시간분에 대해서 전주인 7월 31일(토요일)과 비교했다.

7월 31일의 시간당 평균 인구가 4만 526·67명이었는데 비해, 7일은 4만 3916·83명으로 3390·16명 증가했다.  평균 증가율은 8·4%였다.

1시간마다의 증가율은 경기 개시전의 오전 5시대(6·1%증가)부터 서서히 올라, 가장 높았던 오전 8시대에는 12·7%, 그 다음에 9시대는 10·9%였다.  금메달리스트 페레스 제프치르치르(케냐)의 골인한 때는 오전 8시 27분, 8위로 입상한 이치야마 마오 선수는 오후 8시 반이었다.

남자 마라톤은 다음날인 8일 오전 7시 스타트. 오전 6시~11시 대의 인파를 전주인 8월 1일과 비교했다.  시간당 평균 인구는 1일의 4만 4390·67명에 대해, 8일은 4만 6217·67명으로 1827명 증가해 평균 증가율은 4·1%였다.  금메달리스트인 엘리우드 킵초게 선수(케냐)나 6위의 오사코 스구루 선수가 골한 오전 9시대의 증가율은 10·3%였다.

올림픽의 마라톤에서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재확대를 위해 연도에서의 관전 자숙이 호소했다.  하지만, 코스 가에는 많은 사람이 모여, 군데군데에서 「밀집」이 생겼다.  아구프의 데이터에 의하면 여자나 남자 모두 경기의 몇시간 전부터 평균 인구의 상승이 현저해, 관전이나 대회 관계자의 인파가 증가했다고 보여진다.

별거다걱정
 (2021-08-09 17:10:22)

우리나라 코로나나 걱정하자. 달리기 대회는 어느정도 통제하면서 개최해도 될 것 같은데ㅡ 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


섬나라
 (2021-08-10 04:56:17)

왜넘들 수준이 늘 그모냥이지, 뭘..
올림픽 기간동안 확진자가 연일 우리나라의 10배이상 폭증하는 와중에도
대한민국 선수단 전체가 모범적으로 방역에 잘 따라줘서
감염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아 천만다행스럽고
좋은 성적으로 국위 선양을 하여 귀국하니
참으로 대견하고 나의 조국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


뭐라하나
 (2021-08-10 07:59:55)

나이 쳐먹었으면 나잇값좀 하고 살아!
너처럼 할배같은 쪼그랑탱이가 있어서 나라가 이모양이야.
뭐가 좋은 성적으로 국위 선양을 했다고 자랑질이야.
역대 최악의 성적이구만.
너무 국뽕에 취하면 상대방의 장점을 알지 못해.
할배야 정신좀 차리고 살그래이~~


대한민국
 (2021-08-10 22:49:15)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과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자긍심을 느끼고
자랑스러워하는게 국뽕인가?
전세계의 어느 나라보다도 탁월한 민족성을 지닌
나의 조국 대한민국에서 태어났음에 늘 긍지와 보람을 갖고
부끄럽지 않은 백의민족이 되기 위해 모두가 힘을 합쳐 부단한 노력을 해야만 할진데...
올바른 가치관과 역사 의식을 지니고
모두가 하루 하루 최선을 다하면
머지않아 찬란한 동방의 횃불 코리아의 시대가 도래할지니~~


뭐라하나
 (2021-08-11 07:26:49)

역시 나이 쳐먹은 것들은 어쩔 수 없어~~
뭐가 국뽕인지 모르고 그냥 빨기만 하고 있으니


ㄴ?
 (2021-08-11 08:26:39)

윗넘은 나이 몇살 처묵었노? 10살? 20살? 공개된 자유게시글에 나이타령이나 하고 있으니~원~


뭐라꼬?
 (2021-08-11 22:59:30)

관리자님, 위에 뭐라하나 같은 막돼먹은 작자의 ID좀 공개하고
마온 게시판에서 퇴출좀시킵시다요.
예의없는 몇몇 하룻강아지들땜시 게시판 수준이 날이 갈수록 저급스러워지네요ㅛㅛ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20   러닝화 도핑 과연 없어질까?  [8]  정보통 2021/09/16 486
10919   올림픽 여자 100m 결승전    올림픽 2021/08/01 490
10918   운동 후 꼭 먹어야 하는 식품    유용 2021/10/14 490
10917   2024년 올림픽 마라톤 이벤트 대회  [2]  파리지엔 2021/11/01 490
10916   베켈레 베를린 마라톤에서 3위    정보 2021/09/27 491
10915   달릴 때 걱정을 해결해주는 곳?    이정범 2022/01/10 500
10914   나이키 알파플리아 후속 제품 공개    정보통 2021/09/15 502
10913   20-21시즌 톱10 올림픽 마라톤 주자  [1]  프리뷰 2021/08/05 504
10912   도쿄 패럴림픽 마라톤 큰 혼잡 예상  [1]  올림픽 2021/08/23 505
10911   시각장애인 선수가 달리기 하는 법  [1]  정보통 2021/08/27 506
10910   운영자님~보령해저터널마라톤&태화강국제마라톤 ...  [1]  달림이 2021/11/30 507
10909   올림픽에 도입했다가 사라진 종목    정보통 2021/07/31 508
10908   춘마 버추얼 신청해야 하나 마나?  [2]  10회주자 2021/11/10 510
10907   추성훈이 매일 실시한다는 20분 루틴운동  [1]  따라해 2021/12/28 510
10906   이봉주 다시 달렸다  [5]  소식통 2021/11/28 511
10905   올림픽 마라톤 밀집도 더위도 상상 이상    외신 2021/08/09 512
10904   세계육연 버추얼 뮤지엄 오픈    정보 2021/07/23 513
10903   달리기로의 이행에 대해  [4]  초심이 2021/08/17 515
10902   하루 10분씩 하면 허리통증 75퍼 줄여주는 운...  [1]  정보통 2021/10/13 515
10901   패럴림픽 마라톤 중계중  [1]  유튜버 2021/09/05 519
10900   체중 74kg 러너입니다  [2]  월령 2021/11/08 526
10899   세계육상 나이키 석권, 흔들리는 육상기록의 연...    로이터 2021/08/01 527
10898   日 최고의 마라톤 스타끼리의 결혼으로 화제  [1]  소식통 2021/12/01 527
10897   킵초게 도쿄 올림픽 앞두고 자신감 드러내    로이터 2021/08/03 529
10896   러너의 소맷동냥  [7]  번달사 2021/11/11 530
[1][2][3][4][5][6][7][8] 9 [10]..[44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