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나이키 첨단 신발, 타사 소속 선수도 사용 허가
WSJ  2021-06-16 16:48:22, H : 666, V : 35


미국의 스포츠 용품 대기업 나이키가 5년전의 수수께끼 같은 프로토타입 발표로 마라톤계에 던진 슈즈 테크놀로지의 혁명은 경기장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나이키와 다른 브랜드의 슈퍼 스파이크를 신은 선수들이 줄줄이 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는 것이다.

새로운 스파이크가 어느 정도 우위성을 가져올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스파이크 밑창은 고강성 플레이트와 초경량으로 고반발(에너지 리턴) 폼을 겸비했다.  반면 거의 누구나 스파이크가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면서 6월18일 오리건주 유진에서 시작되는 미국올림픽 육상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극도의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선수에 돈을 내고 자사화를 선전하고 있는 브랜드들이 경쟁 제품을 착용하도록 허가를 내주고 있는 것이다.  많은 러너에게 있어서 경합 제품이란 나이키 제품을 가리킨다.

리복과 브룩스는 대표 선발전에서 선수가 다른 브랜드를 착용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런닝 브랜드 「온」은 지난 번 첫 육상 스파이크를 개발했지만, 자사의 러너에 의한 타사 제품의 사용에 가능성을 남기고 있다.  미즈노와 스케쳐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e메일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리복 대변인은 WSJ에 "자체 러닝 제품의 성능에 신념을 갖고 있지만 엘리트 수준의 풋웨어 기술의 최근 진보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사 브랜드의 새 경기용 신발이 출시될 때까지 리복이 스폰서로 나선 그는 레이스 당일 경쟁자와 막상막하로 싸울 수 있는 세계육상연맹이 승인한 신발로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버지니아대 재학 중 NCAA(전미대학스포츠협회) 실내 1마일에서 챔피언에 오른 헨리 윈(26)은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로팀 브룩스·비스츠에 소속된 수십명의 선수 중 한 명이지만, 선발전에서는 나이키를 신을 예정이다.

"경쟁 제품을 착용하고 경기하는 것을 허용하겠다는 브룩스의 고뇌의 결단에 정말 감사하다"고 윈은 말했다.  신형 코로나 등 모든 일이 벌어지는 가운데 이른바 어려움을 참고 견뎌 개발이 약간 뒤처졌다고 인정하기는 쉽지 않다.

브룩스는 레이스 당일 풋웨어의 중요성을 이해한다며 신종 코로나 감염 유행 전 연구개발(R&D) 파트너로 쌓은 여세를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디다스, 아식스, 호카, 뉴발란스, 푸마 등의 브랜드들도 각각 슈퍼 스파이크를 개발하고 있다.  언더아머는 독자 버전을 옹호하고 강경 노선을 취하고 있다.  동사와 계약하는 애슬리트가 레이스 스파이크를 착용하면 계약위반이 되어, 「계약정지를 포함하지만 거기에 머무르지 않는」 결과를 부를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그래도 나이키 스파이크는 브랜드에 올스타 선수들이 즐비해 눈길을 끄는 기록을 세우는 데 앞장서고 있다.

나이키 슈퍼스파이크는 1년도 안 돼 남녀 5000m와 1만m 세계기록 수립했다.  이달에도 네덜란드의 시황 핫산 선수가 1만m 세계기록을 10초나 단축했다.

하지만 그 기록은 이틀 만에 깨졌다.

에티오피아의 레테센벳 기데이는 지난주 기록을 5초 더 단축했다.  어떤 신발을 신었는지 추측해 보자.

십대들조차 이 기록 러시에 가세했다.  미시간 주 애너버의 고교생 홉스 케슬러는 5월 29일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대회에서 나이키 슈퍼 스파이크를 신었다.  프로에 섞여 1500m에 출전해 고교기록을 4초 가까이 단축하는 3분34초36으로 스스로도 만화 같다는 위업을 이뤘고 올림픽 대표선발전 출전권을 따냈다.

이 기록은 불과 몇 주 전 노트르담대의 야레드 누그세가 세운 NCAA 기록의 3분 34분 68마저 넘어선다.  누그세 선수 역시 나이키 슈퍼 스파이크를 신었다.

고교 기록 보유자가 된 케슬러는 확실히 효과가 있다며 나이키 스파이크 줌X 드래곤 플라이는 적은 부하로 장시간 훈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만큼 나이키 선수가 불공평하게 유리하다.  특히 특허나 이런 게 있으니까.  그래서 스포츠의 격차가 조금 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이키는 모든 운동 선수를 위해 노력하는 것을 항상 중시한다고 언명.  「애슬리트가 측정 가능한 퍼포먼스 효과를 실감하고 있다니 기쁘다」고 말했다.

출처 : 월 스트리트 저널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793   운동효과 논란  [1]  정답은 2021/07/17 655
10792   도쿄 올림픽 거물 참가자  [1]  오륜 2021/07/16 563
10791   국적은 어쩔 수 없다지만 피는 속일 수 없다  [11]  주랑 2021/07/16 1275
10790   술취한 사람들의 경기  [5]  후암 2021/07/15 760
10789   지성이 달리기에 진심인 이유  [6]  강기영 2021/07/14 907
10788   비와호 & 오사카 통합으로 새로운 대회로 거듭나...  [1]  외신 2021/07/14 438
10787   운영자님께 부탁드려요, 트레일런닝하는 김현자선...  [8]  50대아줌 2021/07/14 902
10786   올림픽 마라톤 대회장 공개    소식통 2021/07/13 534
10785   러닝 웨어의 색상에 대해서  [5]  개발자 2021/07/12 704
10784   침묵을 여는 소리    이정범 2021/07/12 699
10783   도쿄올림픽 불참 압박  [5]  개나견 2021/07/11 576
10782   도쿄올림픽 마라톤 일정이 어떻게 되나요?  [3]  궁금 2021/07/11 464
10781   이 신발 신으면 그냥 달려지나요?  [3]  명품 2021/07/10 620
10780   올림픽을 앞두고 던진 킵초게의 출사표  [1]  로이터 2021/07/10 436
10779   흥미롭네요. 손기정선생님의 마라톤화?  [1]  흥미롭네요 2021/07/10 418
10778   거리두기  [3]  거리두기 2021/07/10 525
10777   제 얘기 좀... (19금 내용입니다.)  [6]  토달 2021/07/10 785
10776   전 일본 기록 보유자 오사코 훈련 엿보기  [6]  참고 2021/07/08 772
10775   미국에서 난리난 육상선수  [4]  정보통 2021/07/07 879
10774   미국 도쿄 올림픽 마라톤 대표 발표    외신 2021/07/07 533
10773   고개 90도로 꺾어있던 이봉주, 수술 후 모습 ...  [1]  봉달이 2021/07/07 770
10772   여러분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3]  달림이 2021/07/07 522
10771   60세가 넘어 소식을 하게되는 이유?  [4]  궁금런너 2021/07/06 911
10770   미즈노 서브-3용 웨이브 리벨리온 출시  [7]  상품정보 2021/07/06 776
10769   마라톤 선수 강간혐의로 구속  [1]  나미비아 2021/07/06 883
[1][2][3][4][5][6][7][8] 9 [10]..[440]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