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30km주 이후 쓰러졌는데 연습재개 조언을 좀...
런초보  2021-10-19 19:14:49, H : 550, V : 5


안녕하세요

주력 3개월 29살 남자입니다
러닝의 재미에 눈을 떠 9월, 10월 하고 200km 정도 달렸습니다.
훈련 내용은 5km 타임 트라이얼과 20km 페이스주(km 5분 30초), 조깅 등입니다.
내년 3월에는 풀 마라톤에서 서브 4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 연습의 의미로 최근 30km 달리기에 도전해 보았습니다.
야근을 마치고 (잠잔 시간 5시간) 아침을 먹고 낮부터 연습했습니다.
페이스는 5분 30초를 처음부터 끝까지 유지하고 페이스 다운하는 일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몇 초 만에 의식을 되찾았습니다만, 만약을 위해 구급차로 병원에 갔습니다.
혈액 검사를 비롯해 CT, 심전도, 엑스레이 등 다양한 검사를 했지만 원인은 알 수 없었습니다.
(혈액검사의 CPK라는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았는데, 달리기에 의한 것으로 질병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제 나름대로는 야근을 마치고 충분한 피로가 풀리지 않았던 것, 점심을 굶은 것, 급수가 너무 적었던 것, 주행 중에 보급식을 섭취하지 않았던 것 등이 원인이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아직 1주일 정도밖에 지나지 않아 무서워서 5km 정도밖에 달리지 않았지만 11월 하순에는 두 번째 10km 레이스에 참가할 예정이라 가능하면 빨리 평소대로 연습을 재개하고 풀 마라톤을 위한 장거리 연습도 하고 싶습니다.
여기서 묻고 싶은 것은 연습 재개의 타이밍은 어떻게 판단하면 좋은가?
페이스 다운하는 일 없이 30 km를 다 달리고, 1시간 이상 경과하고 나서 달리기가 원인으로 쓰러지는 것은 이상하지 않은가?
만약 서울이나 수원에서 이러한 것을 상담할 수 있는 병원이나 선생님이 있는 것을 알고 계시다면 가르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글이 길어져 죄송합니다만 조언 부탁드립니다.

지나가다
 (2021-10-19 22:06:01)

정확한 이유는 알지못하겠으나, 일단 위험한 신호같은데요.. 잠이 든 것도 아니고, 의식을 잃었다면, 뇌쪽으로 가는 신경이나 혈류, 산소가 부족해서 일시적으로 뇌에 문제가 있었다는 소린데.. 아무튼 여기저기 알아보시고, 건강한 달리기 하십시오..


참고
 (2021-10-20 07:59:50)

확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기초 질환이 아무것도 없다면 수면 부족과 에너지 고갈이 원인인 것 같습니다.
30km 달리기는 많은 에너지를 소모합니다.
연습중이나 연습 후에 수분, 에너지 보급을 하지 않은 채 귀로에 도착했다고 하면, 운동을 하고 있지 않아도 기초 대사에 의해서 에너지는 소비되고 있기 때문에(체중에 따라 다르지만 성인 남성이라면 1일 1300~1500kcal 정도) 그것이 원인으로 쓰러졌을지도 모르겠네요. 아침 식사 후 쓰러지기까지 상당히 시간이 길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원인이 식사와 수면에 의한 것이라면 부하가 높은 연습이나 장거리 훈련시에는 그 전후와 연습 중의 영양보급에 주의해서 실시하도록 하면 연습을 재개해도 괜찮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아마추어의 경험상의 예측이므로 원인이 다른 데 있을지도 모릅니다. 만약 가까운 곳의 병원에서 진찰을 받아 보는 것은 어떻습니까.


러너
 (2021-10-20 17:08:14)

탈수에 의한 어지러움증 일수도 있을거같고..탈진의 가능성도 있어보이는데 30키로를 달려낸것도 초보러너로 엄청난 일인데 대단하네요 수면부족의 확률은 적어보여요. 항상 풀 대회 앞두고 푹잔거보다 2~3시간 쪽잠 자고도 풀 달릴땐 그런 피곤함 못느끼고 대회 마쳤던 기억이 있네요


의견
 (2021-10-21 07:57:21)

러닝의 즐거움을 느끼면서 고민하고 계시는 모습을 잘 공감하며 코멘트드리고자 합니다.

그런데 글에서 제가 느낀 것은 쓰러진 원인에 대해 러닝 이외의 원인을 폭넓게 분석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안심하고 조기에 달리기를 재개하는 것으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0Km, 30Km와 같은 트레이닝을 순조롭게 해낼 수 있다고 하는 것은 신체에 상응하는 데미지가 있는 것이며, 생활 속에서 데미지를 남기지 않는 충분한 케어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전철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는 점, 그 후 병원에서의 검사에서 빈혈 등의 소견이 없다는 점에서 역시 피로의 축적이나 수면 부족이 한계를 넘은 것이 아닐까요.

야근이 있으신 일을 하시니 같은 시간대에 수면을 취하시는 분에 비해 수면의 질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업무 조정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만, 다른 생활 아이템과의 조정이나 취침 전의 입욕·스트레칭 등 질 확보를 위한 궁리를 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또한 빈혈 등의 소견은 없다는 것입니다만, 영양 보급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쓰러진 당일에도 점심을 거른다고 하셨는데, 평소 식사의 양과 균형도 한 번 돌아보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비슷
 (2021-10-22 08:15:02)

주력 2년 반의 아마추어 러너입니다.
30km 달리기에서 쓰러졌다는 것, 저도 몸을 비틀거린 적이 있어요.
어디까지나 아마추어적인 견해로 말씀드리면, 아마도...「준비·대응 부족」이라고 생각됩니다.
월간 주행거리도 200km이기 때문에, 주력의 베이스는 거의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원인은 님이 쓴 내용 그 자체로 역시 30km의 거리를 달릴 때는 ①컨디션을 좋게 할 것 ②급수와 영양을 섭취할 것 ③에너지 대책을 할 것(식사, 아미노산 분말, 젤리 등)의 3가지는 최소한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30km 달리기를 반복하다보면 역시 음주 다음날은 달리면 안되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전날 잔업과 음주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님이 쓰러진 직접적인 원인은 피로와 탈수 증상(열사병), 혹은 저혈당증의 복합적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다음 번에는 제대로 대비해서 달리면 아마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30km를 달리는 것은 그 자체로 힘든 일이니까 피곤할 수밖에 없습니다. 연습 후 휴식도 포함하여 준비와 대책을 검토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연습 재개는 「당장이라도 OK!」라고 봅니다.
(주) 이것은 어디까지나 아마추어 시민 러너의 경험에 의한 견해입니다. 어쩌면 질병 등의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기 때문에 참고로 해 주십시오.


의사
 (2021-10-23 13:31:23)

의사입니다.
쓰러졌을 때 현기증을 느끼면서 쓰러졌는지, 갑자기 의식을 잃었는지에 따라 다를 것이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님처럼 쓰러져서 실려온 분에 대해서 자신있게 레이스에 임해라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불면증과 과로로 인한 기립성 저혈압(어지러움)이라고 생각하지만. 우선 24시간 심전도 등에서 부정맥의 증상이 없는지 여부 등(이것도 아마추어 생각이므로 순환기 전문의가 봐야 알 수 있지만) 순환기내과 의사와 상담해보시기를 권합니다. 응급으로 진찰을 받은 것 같으니 나중에 보통 진료를 예약해서 상담하시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서울, 수원 뿐만 아니라 순환기내과 선생님이라면 아무 병원에서도 상관 없습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45   마라톤 응원과 연관된 표현 하나!    배우자 2021/09/17 422
10944   스피드가 나지 않습니다  [2]  느린녀 2021/12/01 424
10943   보스턴 마라톤에서 심장마비 겪고 살아남아    외신 2021/10/15 429
10942   소액을 떼어먹혔을 때, 돌려받는 방법    정보통 2021/10/14 430
10941   한달 후에 풀코스에 도전해보려 합니다  [1]  첫참가 2021/10/01 431
10940   남자 허들 400m 신기록  [2]  놀람 2021/08/06 432
10939   나이키 기술이 불공평하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    킵초게 2021/08/27 435
10938   여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케이타니 은퇴발표    외신 2021/09/25 441
10937   여자 허들 100m 금메달 클라스    올림픽 2021/08/06 444
10936   러닝스쿨 문의    달리미 2021/11/16 445
10935   달리면서 "응아"를 보면서도 최고기록 수립  [4]  외신 2021/12/28 445
10934   골인후 기침이 멈추지 않는 것은 왜일까요?  [2]  상담 2021/10/10 448
10933   일본은 마라톤대회 재개했네요  [4]  소식지 2021/11/08 448
10932   홍콩마라톤 접종완료자 한해 개최  [1]  외신 2021/08/23 452
10931   달려도 몸통에 살이 붙습니다  [4]  고민녀 2021/09/16 456
10930   도쿄 여름 올림픽에 대한 외신들의 비판 쏟아져    외신 2021/07/30 457
10929   여기는도쿄    박감독 2021/08/08 460
10928   아식스 타사엣지 3 착용기  [1]  구영준 2021/09/16 462
10927   아식스 다시 부활하나?  [2]  소식 2022/01/04 463
10926   오늘 저녁 어떻게 하죠?  [1]  박사장12 2021/11/25 467
10925   겨울나무 앞에서  [1]  이정범 2021/12/20 473
10924   춘천마라톤 홈페이지 접근이 아예 안되네요?  [1]  홍길 2021/11/10 476
10923   반야심경(般若心經) 알맹이  [8]  땡중 2021/11/24 480
10922   남자 마라톤은 예정대로 7시에 출발키로    속보 2021/08/07 481
10921   아디다스 중장거리 대회에서 세계기록 쏟아져    소식통 2021/09/13 484
[1][2][3][4][5][6][7] 8 [9][10]..[44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