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세계육상 나이키 석권, 흔들리는 육상기록의 연속성
로이터  2021-08-01 09:00:11, H : 526, V : 33


[도쿄 28일 로이터] - 도쿄 올림픽 육상 경기장에선 앞으로 2주 안에 올림픽 기록과 어쩌면 세계 기록이 쏟아져 나올 지도 모르겠다.   다만 판스프링 역할을 하는 카본플레이트(탄소판)를 넣은 밑창이 두꺼운 통굽 신발 기술이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어 뭐가 위대한지 아무도 모르게 되었다.

과거 육상경기 세계기록 경신은 콤마 몇 초 단위였다.  경신된 기록이 오랫동안 유지되는 것은 드물지 않았고 다음 세대가 수백 분의 1초 단위로 축소돼 찬사를 받았다.

하지만 통굽 신발과 통굽 스파이크가 등장한 이후 육상계에서는 역대 위인들이 세운 오랜 세월 깨지지 않았던 기록들이 잇따라 갈아 치우고 있어 장기 비교는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나이키의 통굽 신발 알파플라이의 위력을 알린 것이 이 신발을 신은 마라토너들의 잇단 세계기록 경신이었다.

2019년 10월의 남자 마라톤은 알파플라이를 신은 엘리우도 킵초게(케냐)가 비공식적으로 전인미답의 2시간의 벽을 돌파했다. 게다가 여자 마라톤에서도 브리지드 코스게이(케냐)가 폴라 래드클리프가 세운 세계기록을 16년만에 경신했다.

남자마라톤은 역대 최고기록 20개 가운데 17개 경신이 최근 5년간 집중돼 있으며 이 수치는 여자마라톤도 마찬가지다.

하프마라톤은 지금까지 아무도 58분을 깨지 못했는데 지난해 12월 갑자기 4명의 선수가 이 벽을 깼다. 키비워트 칸디는 아디다스의 통굽 슈즈 아디오스 프로를 신어 경이적인 기록으로 우승했다.

통굽 신발 기술은 육상경기용 스파이크에도 도입됐고 조슈아 쳅테게이(우간다)는 케네니사 베켈레가 2000년대 초 세운 5000m와 1만 m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 6월에는 여자 1만 m에서 시펀 핫산(네덜란드)이 세계기록을 10초 앞당겼지만 불과 이틀 뒤에는 레테센베트 기데이(에티오피아)가 핫산의 기록을 5초 앞당겼다.

통굽신발 기술의 효과는 장거리 종목에만 그치지 않는다. 남자 800m에서는 엘리엇 자일스가 올해 세바스쳔 코의 실내 기록을 깨고 역대 2위를 차지했다.

이 레이스에서 일반 스파이크를 신고 코 선수의 기록을 깬 제이미 웹 선수는 처음 통굽 기술을 시험했을 때 "막막했다."

웹 선수는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신발을 신고 뛰면 추진력을 얻게 된다.  달리기의 효율이 높아져 끝까지 유지된다 말했다.

"이 러닝화를 신지 않은 것은 이전 훈련과 비교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레이스에서는 쓸 생각이다.  사용하지 않으면 자신이 불리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학생 육상에도 보급>

통굽 기술의 육상경기 영향은 세계 톱 레벨에 한정되지 않는다.  2013년부터 19년까지 6년간 전미대학선수권 1만 m에서 29분을 끊은 선수는 모두 5명이었다.  그러던 것이 올해 레이스에서는 상위 10명이 29분을 끊어 모두 대회기록을 경신했다.

세계육련은 20년말에 드디어 바닥의 슈즈나 스파이크에 대해서 바닥의 두께나 플레이트의 수에 제한을 두는 새로운 룰을 결정했다. 새로운 규제 재검토를 향해서 생체역학의 전문가나 업계 관계자와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신발제조업체, 특히 나이키가 스포츠용 자금의 대부분을 떠맡고 있다는 점에서 세계육련은 기술혁신을 저해하지 않는 타협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혀 때늦은 감이 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남자 800m 세계기록을 수립한 데이비드 루디셔(케냐)의 에이전트 제임스 템플턴 씨는 육상경기가 800m 세계기록 등 과거 위대한 경기와의 연관성을 잃을까봐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용 창 규격 개정이 이뤄진 창던지기처럼 기록을 다시 작성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육상경기 팬들은 당분간 기록을 읽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미시간대 생체역학 전문가인 제프 번스는 "지금까지의 지식 축적은 잊어버려야 한다.  모든 게 달라졌으니 빠른 기록에 흥분하는 것을 멈출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Mitch Phillips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45   마라톤 응원과 연관된 표현 하나!    배우자 2021/09/17 422
10944   스피드가 나지 않습니다  [2]  느린녀 2021/12/01 424
10943   보스턴 마라톤에서 심장마비 겪고 살아남아    외신 2021/10/15 429
10942   소액을 떼어먹혔을 때, 돌려받는 방법    정보통 2021/10/14 430
10941   한달 후에 풀코스에 도전해보려 합니다  [1]  첫참가 2021/10/01 431
10940   남자 허들 400m 신기록  [2]  놀람 2021/08/06 432
10939   나이키 기술이 불공평하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    킵초게 2021/08/27 435
10938   여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케이타니 은퇴발표    외신 2021/09/25 441
10937   여자 허들 100m 금메달 클라스    올림픽 2021/08/06 444
10936   러닝스쿨 문의    달리미 2021/11/16 445
10935   달리면서 "응아"를 보면서도 최고기록 수립  [4]  외신 2021/12/28 445
10934   골인후 기침이 멈추지 않는 것은 왜일까요?  [2]  상담 2021/10/10 448
10933   일본은 마라톤대회 재개했네요  [4]  소식지 2021/11/08 448
10932   홍콩마라톤 접종완료자 한해 개최  [1]  외신 2021/08/23 452
10931   달려도 몸통에 살이 붙습니다  [4]  고민녀 2021/09/16 456
10930   도쿄 여름 올림픽에 대한 외신들의 비판 쏟아져    외신 2021/07/30 457
10929   여기는도쿄    박감독 2021/08/08 460
10928   아식스 타사엣지 3 착용기  [1]  구영준 2021/09/16 462
10927   아식스 다시 부활하나?  [2]  소식 2022/01/04 463
10926   오늘 저녁 어떻게 하죠?  [1]  박사장12 2021/11/25 467
10925   겨울나무 앞에서  [1]  이정범 2021/12/20 473
10924   춘천마라톤 홈페이지 접근이 아예 안되네요?  [1]  홍길 2021/11/10 476
10923   반야심경(般若心經) 알맹이  [8]  땡중 2021/11/24 480
10922   남자 마라톤은 예정대로 7시에 출발키로    속보 2021/08/07 481
10921   아디다스 중장거리 대회에서 세계기록 쏟아져    소식통 2021/09/13 484
[1][2][3][4][5][6][7] 8 [9][10]..[44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