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여기는 마라톤 온라인이다  
조회 : 573, 추천 : 69


자전거라면 신물이 난다
여의도 자전거 무리와 친한가 보네
자전거 마당에 가서 이런글 올려라



>자전거 사고 줄이려면…꼭 알아야 할 ‘자전거 교통 법규’
>입력 2017.04.08 (10:01) | 수정 2017.04.08 (10:11)  
>
>날씨가 따듯해지면서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4월은 자전거 사고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하는 달이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만큼 사고율도 같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자전거 인구는 약 1,200만 명이나 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
>오토바이와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다
>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로 분류된다. 오토바이와 마찬가지다. 따라서 자전거는 자전거 도로가 주변에 있다면 자전거 도로로 통행해야 하고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는 도로 맨 끝 차로의 1/2을 사용하며 통행할 수 있다.
>
>
>
>그러나 이 같은 도로교통 법규를 잘 지키거나 숙지하고 있는 자전거 운전자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자전거 운전자들은 맨 끝 차로가 아니라 다른 차로에서 지그재그로 차 사이를 다니며 교통을 방해하고 사고 유발 가능성을 높이기도 한다.
>
>반대로 자동차 운전자들도 자전거 전용 도로 위를 아무렇지도 않게 달린다. 법규상 자전거 도로에서 차량을 운전한 자는 2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과료(2천 원 이상 5만 원 미만으로 과해지는 재산형) 등으로 처벌한다. 또 모든 자전거 도로는 주차는 물론 정차도 금지돼 있어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
>
>
>도로교통 법규를 서로 지키지 않으면 사고는 늘어날 수밖에 없다. 국민 안전처가 지난 5년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자전거 교통사고는 2011년 1만 2천121건에서 2015년 1만 7천366건으로 늘어, 연평균 9.4%나 증가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전체 교통사고 증가율이 연평균 1.1%인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크다.
>
>특히 4월에는 5년간 평균 1천224건으로 3월(평균 924건)보다 32%나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자전거와 자동차, 혹은 자전거끼리 부딪친 사고가 91.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자전거와 보행자 사이에 벌어진 사고는 6.8%였다.
>
>자전거끼리 또는 차량과 부딪친 사고 중에서는 직진하는 자전거 측면을 차량이 정면으로 들이받는 측면직각충돌 사고가 45%로 가장 많았다.
>
>자전거 운전자가 사고 가해자가 되는 경우도 2011년 23.3%에서 2015년 37.8%로 늘어나는 추세다. 상당수가 인도로 달리는 자전거가 갑자기 등장한 사람을 피하지 못해 사고가 일어나는 경우다.
>
>이때 갑자기 튀어나온 보행자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해서 과실 비율을 따지지만, 대부분의 경우 자전거 운전자의 과실비율이 100%로 잡힌다. 자전거는 오토바이처럼 인도에서 운행할 수 없어서 인도에서 나는 사고는 대부분 100% 운전자의 책임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
>
>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자전거 운전자들은 보호 장비는 물론 눈에 띄는 밝은색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또, 야간에는 전조등과 반사판을 꼭 부착해야 한다. 가로등 수가 많고 밝게 유지되고 있는 도로를 달리더라도 자전거 라이트는 필수다.
>
>
>
>어두운 밤에는 맞은편 운전자가 잘 안 보인다. 보행자 확인도 해야 하고 반대편에서는 오는 자전거 운전자를 늘 확인해야 한다. 주의를 놓치면 맞은편 운전자를 못 보고 가까이 왔을 때 겨우 피하는 경우도 일어난다.
>
>레저와 건강은 물론, 친환경 교통수단이기도 한 자전거의 인기는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제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과 자동차 운전자, 보행자 모두가 교통 법규를 정확히 지켜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돼야 한다.
>



이 름
암 호

                    

 
 
10373    코로나 시대.. 5km 기록을 단축 해보면 좋을...  [3]    산골농부 20.12.14 5 494
10372    도쿄마라톤 내년에도 엘리트만으로 실시?  [1]    외신 20.08.28 45 495
10371    마온 가족 여러분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9]    운영자 21.01.01 0 504
10370    9/30일 대구 달서하프마라톤 참가 편집영상      달사남 18.10.01 58 507
10369    내일 하프대회에 나가는데  [2]    미숙러너 19.03.01 62 509
10368    달리기후      아로나민 20.08.31 27 513
10367    간절  [4]    태극기부대 20.12.28 4 528
10366    목발 짚고도 1위  [5]    대단녀 20.12.18 2 531
10365    마스크는 마라톤을 재촉하지 않는다(940)  [5]    번달사 20.12.17 2 532
10364    러닝화에 쓸리지 않는 요령이?  [3]    초보자 20.08.30 33 533
10363    내가 요즘 양파를 좋아하는 이유?      이정범 20.12.28 0 534
10362    파리마라톤 11/15로 재연기      AFP 20.07.07 67 535
10361    운영자님께 문의?  [1]    달림이1 19.12.16 52 536
10360    버추얼 춘천마라톤대회 참가  [2]    완주 20.11.28 5 536
10359    상위 1%를 위한 상식-성조기  [4]    VaporFly 20.12.18 2 538
10358      [re] 그녀는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1]    서목태 19.11.03 43 539
10357    폐건강을 테스트해보세요  [5]    허파 21.01.13 1 541
10356    빗속을 달리며      이정범 20.07.27 54 543
10355    메르스...      불청객 18.09.08 61 546
10354    프랑크푸르트 마라톤 구경하기      러너 18.10.30 60 546
10353    '세계의 이색 마라톤' 방송 어디서 볼 수 있나...      이동진 18.09.25 53 547
10352    Snowdrop - 절망속에서 희망을 노래하다  [4]    VaporFly 20.10.19 28 549
10351    운영자님께- 대회 일정에 오류가 있습니다.  [1]    마라토너 19.04.26 78 552
10350    Sub-3 도전주자들과 그들을 돕는 멘토들이 펼...  [4]    정헌 스포츠 20.12.24 1 552
10349    일요일 결전을 위해 선수들 속속 도착!  [5]    런던소식 20.09.29 29 556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