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달리기를 계속하면 이전보다 피로해집니다
슬럼프  2021-08-12 09:33:00, H : 885, V : 26


달리기 시작한지 2년이 됩니다.
올해 초에 왼쪽 허벅지, 오른쪽 둔부를 조금 다쳐서 재활에 수개월간 다녔는데, 지금은 통증을 느끼지 않아 통원하지는 않습니다.

월간 200km 전후로 주로 아침에 달리고 있어요.
부상 중에는 어디까지나 무리하지 않고 달리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었습니다만, 부상이 치유된 지금 통증을 느끼지는 않는데, 이전보다 계속 달리는 것이 괴롭습니다.  매일 아침 조깅으로 10km 전후의 거리를 달리지만 이전에는 신호 이외에서는 걸으려고 생각한 적도 없었는데, 최근에는 도중에 걷는 버릇이 생겨 버렸는지, 도중에 걷는 빈도가 증가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달리는 것이 고통스럽고 싫어진 것은 아니고, 달리고 싶은 마음에 변함이 없기 때문에 일주일에 5회 정도 달립니다.  족 전후의 워밍업, 스트레칭도 상당히 하고 있는 편입니다.

여러분들 중 비슷한 경험을 가지고 계신 분이 계신가요?
혹은 생각할 수 있는 원인, 슬럼프 탈출법 등에 대해 무엇이든 조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참고
 (2021-08-12 15:09:14)

저도 마라톤 시즌이 끝나면 바로 연습에 열중하지 못하고 그만 게으름 피울 때가 있는데요.
그럴 때는 큰맘 먹고 1주일 정도는 아무것도 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곧 불안해짐과 동시에 달리고 싶은 욕구가 강해져서 쉬는 날에 롱 조깅(25km 정도) 합니다.
그러면 몸도 가볍고 기분 좋게 달릴 수 있게 됩니다.

님도 대담한 마음 전환과 자신도 모르게 쌓인 피로를 푸는 것까지 포함해서 일주일 정도 휴식을 취하는 것이 어떨까요?

그리고 또 다른 면에서 말씀드리는 건데 만약 쉽게 피로해지는 느낌이 든다면 일단 몸의 균형을 체크해볼 것을 추천합니다. 저도 한번 이상하게도 잘 피로해지는 경우가 있어서 한방병원에서 체크를 받았는데 심호흡 시 한쪽 가슴의 움직임이 작아서 숨을 쉬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몸의 뒤틀림을 바로잡는 것으로 이전의 컨디션으로 돌아 갔습니다.
그 이후 정기적으로 교정치료원 몸의 균형을 체크하고 있습니다.

이상 참고가 되시길 바랍니다.


참고2
 (2021-08-12 17:18:41)

이전과의 페이스는 같습니까?

부상이 나은 후 지금까지 못한 훈련을 만회하려고 오버페이스를 한 것은 아닐까요?
일시적으로 훈련을 자제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예를 들면
월간 주행거리를 줄인다
러닝 페이스를 느리게 하다
러닝은 하루 걸러서 워킹으로 한다
등 입니다

저도 발바닥 통증이 한달정도 계속되어
큰맘 먹고 일주일 동안 워킹만 하는 등 완전 휴식을 한 후
그때까지보다 주력이 향상된 적이 있습니다.


지나다가
 (2021-08-13 07:47:48)

저도 요즘 왠지 피로가 안 풀려서...
기력은 있습니다만 어쩐지 몸의 피로가 완전히 풀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럴 때 지인의 추천으로 한 번 시도해 보았습니다.
상품명: '아스타비타 스포르트'(아스타크산틴 아연 토코트리에놀)
(해외 직구이므로 광고 아님)

피로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줄여준다고 합니다.
이걸 마시게 되고 나서 확실히 상태가 좋아요.
그때까지 1일 10km를 달렸습니다만, 지금은 인터벌 등을 실시하면서 16km미터 달리고 있습니다.

뭐 단순성격이라 기분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하지만 제겐 효과가 있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소개를 했습니다.

그리고 수면 부족 등도 피로에 좋지 않기 때문에 조심하세요.


저도
 (2021-08-13 15:08:18)

저도 2주 정도 전부터 전혀 안 됩니다.
부상은 없지만 매년 이 시기부터 더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업무 관계로 아침 밖에 달리지 못합니다만, 매일 아침 대략 20km를 달립니다.
보통 1시간 50분 정도면 달리는데 최근 2주는 2시간 20분~30분 정도 걸립니다.
힘들어서 일부러 신호등에서 서히기도 해요.
편의점에 자주 들르는 것도 원인이지만, 어쨌든 잘 달릴 수 없습니다.
그런 이유로, 이 시기의 런 중의 피로, 만성 피로는 연중 행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매너리즘
 (2021-08-13 18:48:33)

저도 주력 2년의 아마추어 시민러너입니다.
님의 이야기로 미루어 짐작하건대 원인은 부상 등이 아니라 역시 매너리즘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아침 런파인데 아침 런만 하면 그만 게으름을 피우게 됩니다.
그래서 여러 가지 바리에이션을 늘려 싫증을 잘 내는 스스로를 분발케 하고 있습니다.
①집 주변에서 달리는 코스를 5개 가지고 있다
②주말은 근처의 큰 공원에서 달리고
③회사에서 집까지 귀가 런을 한다
④가끔 스포츠 클럽에 간다 등입니다.
제 추천은 딱히 코스를 정하지 않고 모르는 길을 헤매며 달리기도 합니다.
10km 달리면 꽤 모르는 곳이 있어서 상당히 기분이 좋아집니다.
또 다른 고찰이지만, 최근에는 덥기 때문에 단순히 지쳐 있는 면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지금 노력하면, 가을에는 편하게 빨리 달릴 수 있다!」라는 마온의 글을 머리로 염원하면서, 흰 바탕의 반팔 등 시원한 유니폼으로 달리는 것을 추천합니다.
요즘은 저도 더위에 녹초가 되었어요(^^).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70   흑인 마라톤 선수 다리는 왜 그리 가늘까요?  [2]  오잉 2021/10/02 539
10969     [re] 흑인 마라톤 선수 다리는 왜 그리 가늘까요?  [1]  번달사 2021/10/02 384
10968   한달 후에 풀코스에 도전해보려 합니다  [1]  첫참가 2021/10/01 431
10967   1km 랩 계산 방법좀..  [5]  초짜 2021/09/29 658
10966   춤추듯이 달리는 그대들에게    이정범 2021/09/29 950
10965   마라톤 시계  [2]  문객 2021/09/27 939
10964   베켈레 베를린 마라톤에서 3위    정보 2021/09/27 491
10963   우승했는데 코스를 잘 못 들어 실격!?  [1]  외신 2021/09/27 549
10962   오늘 베를린 마라톤 - 베켈레 참가    소식통 2021/09/26 362
10961   함께 하는 마라톤 대회  [6]  후암 2021/09/25 551
10960   여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케이타니 은퇴발표    외신 2021/09/25 441
10959   일본 언론이 소개한 오주한의 근황  [4]  소식통 2021/09/25 813
10958   각종 대회  [3]  윤석얼 2021/09/24 618
10957   너무 심한외전,병원예약은?    정든 마라톤 2021/09/22 621
10956     [re] 너무 심한외전,병원예약은?  [1]  번달사 2021/09/22 412
10955   추석 보름달을 보며    이정범 2021/09/22 681
10954   여러분의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1]  초보자 2021/09/22 578
10953   80세에 다시 서브-4에 도전  [4]  토픽 2021/09/20 782
10952   기록을 달성하고 싶으면..    서브3 2021/09/19 629
10951   샤워 제대로 하는 순서    정보통 2021/09/18 693
10950   "호날두"에게서 <마라톤>의 향기가~~~...  [10]  주랑 2021/09/18 1251
10949   시어머니가 러닝 의존증(?)인가요?  [7]  며느리 2021/09/17 634
10948   올해 도쿄마라톤 취소키로 전격 결정!  [3]  외신 2021/09/17 363
10947   마라톤 응원과 연관된 표현 하나!    배우자 2021/09/17 422
10946   러너의 복근  [1]  번달사 2021/09/17 749
[1][2][3][4][5][6] 7 [8][9][10]..[44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