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위대한 러너(1) -김형락 선수
이정범  2014-03-24 05:30:47, H : 5,640, V : 315


                    위대한 러너(1)
                                  -김형락 선수

2014년 서울 동아 마라톤대회가 끝났다. 봄 철 거행되는 마라톤 대회 중 가장 규모가 큰 메이저대회이기 때문에 뒷이야기 거리도 풍성하다. 메이저 언론이나 방송사는 오로지 우승자만 집중적으로 보도하지만, 입상자 면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오히려 우승자보다 그 밑의 차 순위 입상자가 눈부신 aura로 다가올 때도 있다. 내게 있어서는 마스터스 풀코스 부문에서 2위를 한 김형락 선수가 바로 그 사람이다.

김형락 선수는 아프리카 브룬디 마라톤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하다가 우리나라로 귀화한 김창원(귀화하기 전에는 도나티엔)에 이어 2시간 32분 21초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였다. 기록만으로 비교한다면 1위 김창원 선수의 우승 기록 2시간 26분 38초와 5분 43초나 차이가 나지만, 우리가 주목해야할 것은 두 사람의 나이다. 김창원 선수는 36세이지만, 김형락 선수는 53세다. 무려 17세나 차이가 나는 것이다.

나이를 감안한다면 김형락 선수의 기록이 김창원 선수의 기록보다 훨씬 값어치가 있다고 볼 수도 있다. 이번 서울 동아 대회에서 김형락 선수가 수립한 그 기록은 우리나라 마라톤 역사상 50대 최고기록일 것이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최진수, 심재덕 선수 등 국내 40대 쟁쟁한 선수들을 따돌리고 2위를 차지하였다.

더욱 눈여겨 볼 대목은 김형락 선수가 지금까지 주로 하프마라톤대회에 치중해 왔다는 사실이다. 인터넷에서 검색한 내용에 의하면 작년(2013년) 10월을 기준으로 하프대회에서 우승한 횟수만도 150회 이상이라 한다. 그래서 그에게는 ‘하프의 황제’란 호칭이 따라다닌다. 그의 하프 최고기록은 1시간 7분대로 알고 있다. 그의 풀코스 최고 기록은 그의 나이 42세였던 2003년 서울 동아마라톤대회에서 기록한 2시간 25분 33초다. 올해 36세의 김창원 선수가 수립한 2시간 26분 38초보다 1분 5초나 빠른 기록이다. 김형락 선수의 기록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그는 나와 같은 해에 본격적으로 마라톤을 시작했다. 1999년도였으니 만 15년이 지난 셈이다. 그 때 나이 나는 48세였고, 그는 38세였다. 마라톤에 데뷔한 1999년부터 지금까지 15년 동안 그는 정상권에서 멀어진 적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내가 마라톤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많은 스타들이 출현했지만 김형락 선수만큼 장기 집권(?)한 선수는 없었다. 우리나라 마스터스 마라톤 계에서는 독보적인 존재라 할 수 있다.

그의 롱런에는 평소 엄청난 훈련과 절제된 생활이 뒷받침 되고 있으리라 추측된다. 수도승 같은 절제와 탁마가 없으면 그렇게 오래 정상에 머물 수 없기 때문이다. 김형락 선수의 그간 마라톤 행적을 평가한다면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에 비해 전혀 손색이 없다. 마스터스 마라톤의 이봉주라 해도 전혀 과장된 표현이 아닐 것이다.

그는 보통의 평범하고 성실한 근로자이다. 현재 선박 엔진 제조 회사인 ㈜STX의 반장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침 일찍 출근(오전 8시)하여 저녁 늦게 퇴근(오후 7시)하는 그에게는 평일에 별도로 훈련할 시간 여유가 없다. 그래서 평일에는 출 퇴근 시간을 이용하여 달리기 훈련을 한다고 한다. 출근할 때는 집에서 회사까지 가까운 길을 8km 정도 달리지만 퇴근 시에는 먼 거리를 일부러 돌아서 12km 정도 달린다 한다. 대신 주말에는 35km 이상 장거리 훈련을 한다고 한다.

그의 롱런이 더욱 빛을 발하는 것은, 그가 엘리트 선수처럼 그의 몸과 훈련을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해주는 감독이나 코치가 없다는 사실이다. 소속팀으로부터 훈련 후 마사지나 훈련 결과 분석, 각종 의료검진 및 치료, 현재의 몸 상태에 따른 적합한 훈련, 훈련에 필요한 영양 공급 등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스포츠 과학의 도움을 받는 엘리트 선수에 비해 그만큼 열악한 훈련환경에 놓여 있는 것이다.

혼자서 스스로를 관리하며 10여 년 동안 별다른 슬럼프도 없이 마스터스 정상권에 군림한다는 것은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으로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그의 마라톤 내공은 바둑으로 치자면 9단, 이미 오래 전 入神의 경지에 도달했다고 봐야 한다.

나는 그를 이번 2014 서울 동아마라톤대회 경기 출발 전 세종문화회관 별관 주변에서 처음으로 직접 봤다. 군살이 전혀 없는, 오로지 마라톤을 위해 빗어진, 身長이 후리후리하고 날씬한 몸매였다. 그의, 생물학적 나이를 훨씬 뛰어넘는 빛나는 행적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참으로 궁금하다.

화원댁
 (2014-03-24 09:01:19)

김형락님 완전 멋집니다. 꾸준히 노력하는 당신이 저의 희망입니다.


천리마
 (2014-03-24 09:46:17)

사마천의 사기열전을 보면, 어사대부 다음자리가 승상인데, 승상이 죽어야만 어사대부가 승상이 된다. 어떤이는 평생 어사대부로 있다가 죽는 이도 있고, 어떤 이는 어사대부가 된지 며칠 또는 몇년 안되어 승상의 자리에 오른다. 이를 두고 운명이라 하는가?

나 태사공이 생각컨데 세상에서 승상의 재능을 타고 나서도, 제대로 쓰이지 못하고 죽은 이가 수 없이 많다. 라는 이야기를 본적이 있다.

김형락씨가 2003년 1월 고성마라톤 하프부문 1:7분대로 우승한 후, 그 해 3월 서울동아에서 2:25분대로 우승했을 때, 그 당시 포커스마라톤이란 잡지사에서 김형락씨를 취재하여 그에 대한 상세한 기사가 실린적이 있었다.

인터벌 훈련도 따로 하지않고, 주중에는 아침, 저녁 출퇴근을 이용하여 달릴뿐이고, 주말에는 산악훈련을 할 뿐, 스피드를 올리기위한 훈련을 제대로 하지 않았는데도, 그 당시 대학교 엘리트 선수들과 나란히 달리는 모습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과연 이 선수의 잠재력을 초,중,고교때 알아보는 사람이 있어 체계적인 훈련을 받았더라면 아마도 세계적인 마라톤 선수가 되지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天里馬常有, 伯樂不常有 라는 말이 있다. 천리마는 늘 있으나, 그 말을 잘 알아보는 백락은 늘 있는 것은 아니다.

달리는 재능을 타고난 사람은 있으나, 그를 일찍이 알아보는 사람이 없는 것이 애석하다!!!


천리마
 (2014-03-24 10:02:46)

2003년1월 고성마라톤하프부문 우승 김형락 1:09분대로 바로 잡습니다.


그건 바로
 (2014-03-24 10:41:24)

기득권자들, 즉 말해서 엘리트 군단이나
그들을 이끄는 세력들의 인맥,밥그릇등,
그런 것들에 안주하려는 자들에게 그가
눈에 들어왔겠습니까?


백마
 (2014-03-24 11:06:58)

어제 3.15대회에서도 좋은성적 축하드리고, 달림이들의 희망입니다!! 형락님 힘~


수염할배
 (2014-03-24 11:56:24)

허허허~

댓글 읽어보다가 횡재를 했네유~

天里馬常有, 伯樂不常有

참으로 멋진 구절이며..
이 경우에 딱 들어맞네유~

이 수염할배
좋은 구절 하나 줏어 갑니다.

허허허~


.


짝짝짝
 (2014-03-24 14:43:17)

김형락님 멋지십니다


50대
 (2014-03-24 20:45:18)

역시 좋은글에도 악플 댓글이 달리는 우리마온 최고다!!


60대
 (2014-03-24 21:02:44)

에라이 ! 난 그냥 연대별이나 조지러 다녀아


oqblf7
 (2017-06-26 03:05:37)

<a href=http://Pemeelorn.com>Pemeelorn</a>
qya2zwgi1oiqqiia74


weqmewkyz
 (2020-09-11 06:49:03)

Годнота
_________________
<a href="https://rucasino.bestrealmoneygame.xyz/igrat-na-realnye-dengi-v-kazino/">Играть на реальные деньги в казино</a>


ljzcqzivr
 (2020-09-12 03:21:27)

Спасибо, давно искал
_________________
<a href=https://onlinetoprealmoneygames.xyz/napoli-casino-serios/>Napoli casino serios</a>


njbhaahth
 (2020-09-13 07:34:26)

Годнота спасибо
_________________
<a href="https://ru.777casinox.site/igrovye-avtomaty-na-dengi-s-vyvodom-deneg-na-webmoney/">Игровые автоматы на деньги с выводом денег на webmoney</a>


lnkgmmndq
 (2020-09-13 09:20:31)

Круто, давно искал
_________________
<a href=https://onlinerealmoneytopgame.xyz/casino-online-por-paypal/>Casino online por paypal</a>


cqucghfnr
 (2020-09-17 09:37:24)

Спасидо, +
_________________
<a href=https://toprealmoneygame.xyz/best-rated-online-casinos-uk/>Best rated online casinos uk</a>


smarsednefe
 (2020-12-01 08:59:26)

http://zionschool.info - test pages #1


smarsednefe
 (2020-12-01 22:33:25)

http://zionschool.info - test pages #1
<a href=http://zionschool.info>test pages #2</a>
http://zionschool.info - test pages #3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829   최악의 이천대회  [44]  달림 2019/05/05 5653
11828   엄지발가락이 무지 아픕니다.~ㅠㅠ  [18]  주랑 2018/01/10 5650
  위대한 러너(1) -김형락 선수  [17]  이정범 2014/03/24 5640
11826   딱~"마라톤 체질" 이네~^^  [10]  주랑 2017/07/06 5625
11825   케냐의 킵초게 2015 베를린 마라톤 우승  [3]  외신 2015/09/27 5619
11824   이상화 선수의 스트레칭 따라해보자  [5]  은메달 2018/02/19 5617
11823   산악마라톤 조심해야 할 것같습니다  [11]  조심 2017/09/19 5615
11822   달리면 가려워집니다  [7]  근지러 2014/03/26 5614
11821   서울에서안동가는분있으신가요    서울안동 2017/06/03 5602
11820   동호회 가입 조언을 구합니다.  [4]  동호회 조언 2014/03/19 5595
11819   '고의기권' 의혹 고교 육상팀 지도자들, 16세 ...  [3]  스포츠경향 2020/07/30 5576
11818   아름다운 사람들  [6]  울트라 2015/08/31 5568
11817   이번 서울챌린지 10k 입상기록  [3]  새천년영원 2014/03/16 5562
11816   천천히 달리면 빨라진다 #2 LSD장거리 훈련방...  [1]  청풍 2020/06/17 5553
11815   계산관련 질문드릴게요.  [16]  달림이 2016/05/10 5548
11814   땀냄새가?  [6]  궁금 2014/09/26 5540
11813   이봉주, 가와우치를 보고 ; 마라톤이 노안  [6]  활성산소 2018/04/22 5538
11812   금욕과 마라톤의 관계  [4]  오늘 2014/10/16 5537
11811   도쿄 마라톤 2020 포어풋 주법  [2]  청풍 2020/05/10 5534
11810   가민 먹통 사태    기만 2020/07/27 5533
11809   이 신발회사 러닝화도 만드나요?  [7]  스베누 2016/01/13 5528
11808   세계의 극한마라톤 - 바이칼 아이스 마라톤  [13]  아이언 2014/03/24 5524
11807   치타는 근육단련을 하지 않는다 (뭔소리?)  [17]  주랑 2018/04/24 5523
11806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께 바칩니다. (부제. 아...  [3]  청풍 2020/06/04 5517
11805   트레일러닝의 모든 것 - 러닝전도사 안정은님  [2]  청풍 2020/06/10 5515
[1][2][3][4][5] 6 [7][8][9][10]..[479]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