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고의기권' 의혹 고교 육상팀 지도자들, 16세 양예빈에게 배워라
스포츠경향  2020-07-30 18:21:36, H : 5,628, V : 588

지난 28일 예천공설운동장에서는 이상한 일이 생겼습니다. KBS배 전국육상대회 여고부 1600m 계주 결선에 두 개 팀만 출전한 겁니다. 인일여고는 출발 10초 만에 기권했습니다. 우승은 용남고에게 돌아갔습니다. ‘육상샛별’ 양예빈(16)은 마지막 네 번째 주자로 나서 홀로 트랙을 돌았습니다.

전날 사전소집에서 출전 신청한 팀은 4개였습니다. 그런데 2개가 다음날 레이스 1시간 전 최종소집에서 기권 의사를 밝혔습니다. 당초 대회 개최에 앞서 출전 의사를 밝힌 9개 팀 중 5개는 레이스 전날 사전소집에 불참했습니다.

기권한 이유는 다양합니다. 선수가 다친 팀도 있었습니다. 선두와 현격한 차이를 걱정한 지도자도 있습니다. 중장거리 선수 위주로 꾸려져 단거리 선수들과 경쟁이 껄끄럽다는 이유로 기권한 팀도 있었습니다. 코로나19로 전반기에 취소된 대회가 잇따라 열리면서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기권한 경우도 있답니다. 메달권에 들기 어려워 출전 자체를 아예 포기한 팀도 있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무더기 기권 사태는 어이없게도 TV 생중계 때문이라는 웃지 못할 의견도 나옵니다. 용남고에 너무 크게 뒤지는 장면이 생중계될 경우, 주위로부터 비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중계가 안 됐다면 용남고에 크게 져도 은메달, 동메달로 기록 격차를 숨길 수 있었을 테니까요. 메달에 상금도 걸려 있지 않았습니다. 대학 진학에 필요한 성적을 이미 낸 고교 팀으로서는 굳이 레이스에 나서지 않아도 됐던 모양입니다.

육상에서 적은 상대가 아니라 나 자신입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기록과 싸움이죠. 양예빈과 기록차가 커 뒤집는 게 불가능해도 레이스를 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기록을 조금이라도 단축하면 기뻐해야 했고요. 집단 기권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선택은 동료애, 동업자 존중, 기록 경신 의지, 육상 정신을 모두 걷어찬 행동이었습니다. 피치 못할 사정이 아니라면 용서받기 무척 어려워 보입니다.

이번 대회를 치르기 위해서 예천군은 1억8000만원을 내놓았습니다. 코로나 속에서 참가팀이 이전보다 줄었지만, 예천이 육상 선수, 육상 지도자들을 위해 뭉칫돈을 낸 겁니다. 예천은 200m 트랙 실내육상장도 건설했고 주니어 국제대회도 유치하는 등 육상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지자체입니다. 대한육상연맹도 코로나 방역 등에 신경을 많이 쓰면서 대회를 운영했습니다. 선수, 꿈나무, 지도자들을 위한 결정이었습니다. 이런 노력과 수고, 정성이 일부 지도자들의 이기적이고 몰상식한 행동으로 빛을 잃었으니 너무 개탄스럽습니다.

이런 지도자들을 처벌할 방법은 딱히 없는 모양입니다. 규정상 기권이 인정되는 데다 기권했다고 징계할 근거도 없습니다. 기권 사유가 사실일 수도 있습니다. 사실이 아니더라도 이를 증명할 방법도 별로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대한육상연맹 징계보다 더 무서운 벌이 있다는 걸 지도자들은 뼈저리게 기억해야 합니다. 육상을 향한 팬들의 관심이 더욱 줄어들 겁니다. 엘리트 스포츠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도 더 나빠질 겁니다. 예천군이 입은 상처가 쉽게 치유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육상 자체 존재감과 가치도 하락할 겁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이 별다른 파문을 일으키지 못한 채 그냥 잊혔다는 걸 더욱 무서워해야 합니다. 그걸 육상 지도자들은 천만다행이라고 여길지 모르지만 그만큼 육상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과 존재감이 미비하다는 증거니까요.

“(혼자 뛴다는) 그런 것보다 일단 제 (달리는) 동작을 생각하며 뛰느라 정신이 없었던 것 같아요. 제 개인 최고 기록에 다가갔으면 좋겠습니다.”

나홀로 레이스를 마친 양예빈의 말입니다. 고의기권 의혹을 받는 지도자들, 확실히 기억하고 철저히 반성하세요.

청풍
 (2020-07-30 18:55:50)

아직, 한국 육상은 갈 길이 머네요!


남태구
 (2020-07-31 02:36:49)

한편으론 그 심정이 이해가 되기도 하지만 참으로 어이없는 상황이로군요. 그런 지도자들을 보고 배우는 선수들이 불쌍하고, 그 선수들이 자라나서 또 그대로 따라할것 아닙니까? 암울한 한국 육상의 현실이군요..ㅠㅠ


마라토너
 (2020-07-31 13:30:23)

이번 종목에 기권한 지도자들은 선수들에게 군림하며 온갖 갑질을 하면서, 선수학부모나 선수들에게 여행경비나 챙기고, 맛있는 음식과 편안한 잠자리로 예천에 휴가차 놀러 온 것들입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023   달린 후 손이 차가워지고 아픕니다  [9]  초보 2016/02/21 5733
12022   국민건강마라톤?? 차라리 국민심장마비 일으키기...  [16]  국민건강마라톤?? 2016/09/26 5732
12021   쫄바지 착용자 70%가 노팬티?!  [8]  외신 2014/03/14 5731
12020   산악마라톤 조심해야 할 것같습니다  [11]  조심 2017/09/19 5704
12019   위대한 러너(1) -김형락 선수  [17]  이정범 2014/03/24 5703
12018   딱~"마라톤 체질" 이네~^^  [10]  주랑 2017/07/06 5687
12017   동호회 가입 조언을 구합니다.  [4]  동호회 조언 2014/03/19 5674
12016   케냐의 킵초게 2015 베를린 마라톤 우승  [4]  외신 2015/09/27 5670
12015   달리면 가려워집니다  [7]  근지러 2014/03/26 5665
12014   서울에서안동가는분있으신가요    서울안동 2017/06/03 5663
12013   보통사람들 400미터 기록이 얼마나 될까요?  [17]  궁금이 2020/06/24 5653
12012   천천히 달리면 빨라진다 #2 LSD장거리 훈련방...  [1]  청풍 2020/06/17 5639
12011   이봉주, 가와우치를 보고 ; 마라톤이 노안  [6]  활성산소 2018/04/22 5636
12010   이번 서울챌린지 10k 입상기록  [3]  새천년영원 2014/03/16 5631
12009   아름다운 사람들  [6]  울트라 2015/08/31 5629
  '고의기권' 의혹 고교 육상팀 지도자들, 16세 ...  [3]  스포츠경향 2020/07/30 5628
12007   치타는 근육단련을 하지 않는다 (뭔소리?)  [17]  주랑 2018/04/24 5622
12006   세계의 극한마라톤 - 바이칼 아이스 마라톤  [13]  아이언 2014/03/24 5619
12005   계산관련 질문드릴게요.  [16]  달림이 2016/05/10 5607
12004   땀냄새가?  [6]  궁금 2014/09/26 5598
12003   도쿄 마라톤 2020 포어풋 주법  [2]  청풍 2020/05/10 5595
12002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께 바칩니다. (부제. 아...  [3]  청풍 2020/06/04 5581
12001   이 신발회사 러닝화도 만드나요?  [7]  스베누 2016/01/13 5579
12000   금욕과 마라톤의 관계  [4]  오늘 2014/10/16 5576
11999   가민 먹통 사태    기만 2020/07/27 5573
[1][2][3][4][5] 6 [7][8][9][10]..[486]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