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中 허제, 케냐 선수 '승부조작' 결국 실토
외신  2024-04-17 16:47:02, H : 630, V : 12


지난 주말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 중국 선수 허제의 우승을 위해 다른 선수들이 양보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승부조작 논란이 일었다. 결승선을 앞두고 속도를 낮춘 케냐 선수 윌리 응낭가트는 당초 “허제가 친구라서 우승하게 했다”고 말했으나, B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고용된 사람들이었다”고 실토했다.



응낭가트는 16일(현지시각) BBC 스포츠 아프리카에 “네 명의 주자는 허제가 중국 하프 마라톤 기록인 1시간2분33초를 경신하는 데 도움을 주기로 계약했다”며 “그중 한 명은 완주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중국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당시 대회 영상을 보면, 앞서 달리던 케냐의 로버트 키터와 응낭가트, 에티오피아 데제네 비킬라는 결승선을 앞두고 붉은색 옷을 입은 허제 선수를 돌아보더니 속도를 늦췄다. 허제가 이들 가까이 따라오자 한 선수는 먼저 가라는 듯 손짓하기도 했다. 또 허제 옆에서 뛰며 다른 아프리카 선수들이 앞서가는 듯 보이자 팔을 뻗어 이를 제지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응낭가트의 발언에 따르면, 이들 아프리카 선수 3명은 모두 허제 선수의 ‘페이스메이커’로 고용됐던 셈이다. 응낭가트는 “저는 경쟁하기 위해 출전한 것이 아니다”며 “제게는 경쟁을 위한 레이스가 아니었다”고 했다.

그는 “왜 제 가슴 번호에 ‘페이스메이커’라고 표시하지 않고 제 이름을 붙였는지 모르겠다”는 이야기도 했다. 이어 “제 임무는 페이스를 조절하고 (허제)선수가 우승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었지만 안타깝게도 국가 기록 경신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했다. 허제는 이날 1시간3분44초의 기록으로 우승해 중국 하프 마라톤 기록을 깨지는 못했다.

앞서 응낭가트 선수는 승부조작 논란이 일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친구라서 허제가 우승하게 했다”는 말을 남겼다. 그러면서도 “그렇게 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고 금전적 보상도 없었다”며 승부조작 의혹은 부인했었다. 다른 두 선수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허제 선수는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다. 지난달 우시에서 열린 풀코스 마라톤 대회에서는 2시간6분57초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중국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여름 파리올림픽 출전을 노리고 있다.

이 대회를 주최한 베이징 체육국은 AFP에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중에게 발표하겠다”고 했다.

세계육상연맹은 BBC에 보낸 성명에서 “우리는 이번 베이징 하프 마라톤 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된 것을 인지하고 있으며 현재 지역 당국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연맹은 스포츠의 공정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언급은 할 수 없다”고 했다.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허제에 대한 비판이 잇따랐다. 한 네티즌은 “허제의 커리어에서 가장 부끄러운 타이틀”이라고 했고, 여기에는 1000개 이상의 ‘좋아요’가 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렇게 유명한 대회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건 스포츠맨십을 땅에 떨어트리는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마라토너
 (2024-04-18 08:40:49)

페메가 고용된 사람들이지요... 웃기는 기사네


사실
 (2024-04-18 09:26:12)

페메라고 주장하지만 페메는 번호표에 'pacer'라고 표시를 하는 게 관례입니다. 그리고 그렇지 않으면 중계를 통해서라도 페메를 특정합니다. 그래야 시청자들이 기만당하지 않습니다. 실제 참가 선수로 알고 보다가 막판에 갑자기 저렇게 양보해버리면 보는 사람이 완전 사기당했다는 생각이 들죠. 그래서 공식적으로 페메를 밝혀야 합니다. 그렇지 않고 이번 중국처럼 막판에 양보하고 나중에 페메였다고 주장하는 것은 일종의 기만 행위라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앞으로 승부조작과 페메를 어떻게 구분할 것인지 그것도 문제입니다. 승부조작하다 들키면 "아 그사람 페메예요"라고 발뺌하면 제도적으로 방지가 불가능해집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999   체중  [4]  안빠져요 2024/05/22 559
12998   이 두 선수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5]  비교 2024/05/22 687
12997   쌍둥이도 운동으로 달라질 수 있다는 연구    논문 2024/05/22 254
12996   여성마라톤에도 입상관련해서 대리입상  [1]  문제야 2024/05/21 634
12995   서울신문 입상자 관련 공지사항  [4]  퍼온글 2024/05/21 757
12994   서울신문 마라톤 10키로 다른사람 배번달고 1위  [15]  러너 2024/05/20 1307
12993   발등 힘줄염...혹시 좋은 치료방법 있나요?  [2]  호두사랑 2024/05/20 260
12992   2024과천마라톤 하프를 완주하고  [1]  간신히완주 2024/05/20 547
12991   과천    김용진 2024/05/20 445
12990   러닝화좀 싸게 사려고 갔더니  [1]  이정범 2024/05/20 1316
12989   4년만에 열린 만리장성 마라톤    AP 2024/05/19 341
12988   승부조작으로 노동포장 후보서 제외    외신 2024/05/19 338
12987   유명 마라톤대회마다 출현한다는 대머리  [1]  애플 2024/05/18 758
12986   암 4기 진단에도 여전히 마라톤 완주  [1]  격려 2024/05/17 666
12985   마라톤 고통 후 다시 마라톤에 신청하는 이유  [1]  논문 2024/05/16 538
12984   몸 불편한 엄마와 함께 마라톤 뛴 아들  [2]  효행 2024/05/16 516
12983   6대 메이저 완주자, 그들은 누구인가?  [8]  주랑 2024/05/16 1145
12982   선출 전성시대?  [6]  평화 2024/05/15 896
12981   이 오리 정말 완주했나 보네요^^  [3]  토픽 2024/05/15 585
12980   서브-3 참 쉽죠이~잉  [2]  고인물 2024/05/14 674
12979   대회 우승후 10년만에 상금 받은 경우    토픽 2024/05/14 463
12978   지방을 태운다고 표현하는 이유    상식 2024/05/14 366
12977   왼발 외전..고칠 방법이 있을까요??  [3]  블루라벨 2024/05/13 368
12976   새벽 달리기의 즐거움  [3]  이정범 2024/05/13 1241
12975   이분 이름이 어떻게 되시죠?  [4]  궁금이 2024/05/13 1001
[1][2][3][4][5] 6 [7][8][9][10]..[52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