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N사 제품 착용하면 발 통증이 생기는데요  
고민남 조회 : 850, 추천 : 36

지금 유행하는 N사의 두꺼운 밑창 러닝화를 신고 풀 마라톤을 달리면 25 km정도에서 발가락(엄지발가락 제외)에 통증이 심합니다(지금은 엄지 이외 발톱이 새까맣습니다).  왜 그럴까요?

마라톤 경력 9년(풀 마라톤 경력 6년) 58세입니다. (50세 때 다이어트로 마라톤을 시작했슴다. 이전에는 운동해본 적이 없습니다.)

풀 마라톤은 3시간 10분 미만, 하프 1시간 25분 내외

항상 신고 있는 슈즈는 얇은 창 러닝화(A사) 26.5cm (약 1cm약 여유있음)

이번에 사용한 (N사) 26.5cm(약 1cm 여유 있음)

이 두꺼운 밑창 신발로 대회(풀) 3주전과 4주전에 30km 달리기(4분50초~55초)

대회(풀) 2주전에 하프 출전(1시간 24분)

본선(풀) 반환점 1시간 30분, 25km정도에서 발가락(엄지 제외)에 격통

연습할 때는 발가락이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다리 근육이 신발과 달리기를 따라 오지 못하는 것인지, 신발이 발에 맞지 않는 것인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또한 마라톤을 시작한지 2년 정도 지난 후 발등 통증으로 병원에 갔을 때 운동 부족과 노화에 따른 외반모지가 원인으로 진단받은 적이 있습니다.  이것도 원인일까요?

(요즘은 대회도 없고 해서 이 신발을 착용하지는 않습니다만...)




청풍

제가 볼 때,

주 원인은, 신발이 선생님에게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이즈를 변경해보시거나, 다른 종류의 신발을 여러 개 착용하시어, 결과를 확인해보셔야 할 것 같아요!

또한, 병원 진단처럼 발 근육이 약해서 그런 걸 수도 있으니, 발 근육 강화와 마사지도 신경 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달리기에서 부상은 자기 관리가 정말 많은 비중을 차지하더라구요!

답은, 선생님 스스로가 잘 알고 계신 것 같네요!
20.06.05
18:13:09




경험자

체험으로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50대 후반인데요. 주력은 17년째.
월간 300km(최근에는 부상으로 거리를 달릴 수 없습니다),
서브스리도 과거 두 번 달성했습니다.

저도 현재 발톱이 죽어있습니다.
까맣게 변색되어 있어요.
왼발 엄지와 양발 새끼발가락 빼고 다예요.
저도 대회에서 발톱을 많이 상해요.
이것은 기본적으로 신발 모양(라스트)이 발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길이가 문제이기도 하고, 너비가 문제이기도 하고, 형체 자체도 문제이기도 합니다.
가죽 구두로 26.5cm가 딱 맞아도 러닝화라면 26.5cm가 딱 좋다든가, 반대로 27cm가 없으면 안 된다든가 합니다.
물론 업체에 따라서도 다르고, 같은 업체라도 초보자용과 엘리트용으로는 라스트가 다를 수 있고, 같은 크기(길이)라도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혹시 인터넷 주문으로 N사의 슈즈를 구입한 것은 아닙니까?
인기 모델이라 시장에 잘 안나오네요.
꼭 신어봐야 합니다. 가능하면 러닝머신으로 달려 볼 수 있는 가게를 추천합니다.
스포츠 업소가 개최하고 있는 "시착회"를 이용해 긴 거리를 달릴 수 있으면 최고입니다.
발톱이 검게 되는 것은, 신발 길이가 짧은 경우에 전족부가 굴곡해서 슈즈에 닿는 것과 폭이 맞지 않아서(커서) 앞으로 어긋나 슈즈에 닿는 것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일반 신발 가게나 스포츠 가게의 점원은 큰 사이즈를 권합니다. 하지만 러닝 슈즈는 딱 맞는 게 좋아요. 꽉 끼는 것은 안 되지만, 앞 발부에 여유가 너무 있으면 안에서 미끄러져 앞으로 가고 발톱에 닿습니다. 슈레이스를 조이고 딱 맞게 하고 있으면 안에서 움직이지 않아요. 신었을 때 발가락이 안에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고, 굴곡시켰을 때 조금 닳을락 말락하는 정도가 딱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그러면 26cm 아닐까요?

그리고 나서 외반 모지의 영향을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외반 모지라면 새끼 발가락 바깥쪽에 돌출이 있고, 신발 어퍼가 바깥쪽으로 나옴으로써 엄지 측이 밖으로 당겨지게 될 것입니다. 거기에 N사의 신발은 검지, 가운데 발가락이 가장 앞에 긴 형태로 되어 있기 때문에, 약지 발가락, 새끼 발가락이 쓸리는 것입니다. 신발모양(라스트)의 영향이죠. 폭이 넓다면 알트라라고 하는 메이커는 상당히 폭이 넓습니다. 시도해 볼 만해요.

마지막으로, N사의 밑창이 두꺼운 슈즈는 착지 포인트가 모지구이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앞쪽으로 중심이 가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발가락 착지(엄지구보다 앞)가 되어, 발톱에 충격이 완전히 가해지게 되어 버립니다. 비디오로 달리고 있을 때의 발밑을 촬영해 보면 알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뭐, 이 정도입니다. 짐작이 가는 부분이 있으면 다른 분들도 원인을 알아내 주시기 바랍니다.
20.06.05
19:16:26




참고

풀 6년 경험으로 서브3를 의식할 수 있다니
훌륭하네요. 그것도 저랑 두 살밖에 차이나지 않다니.
격려받습니다!

외국의 자료를 보았더니
한 대형 마라톤대회에서
서브 3인 주자의 나이키율이 30% 전후였는데.
그 중에 골 직후 다리를 절고 있는 사람이
20%정도였다고 합니다.
예년에는 골 직후에도 평범하게 걷는 것이 서브 3의 특징인데.
평소와 다른 광경이었다고 합니다.

참고가 되신다면요, 상당한 부담이 있을 것 같습니다.
님도 후반에 발바닥이 피로해져서 앞으로 쏠려서
발톱이 손상된 것으로 추측됩니다.
대책? 그 신발의 숙명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20.06.08
07:48:52




ㅎㅎ

전 아디다스가 좋더라고요..ㅎㅎ 20.06.08
07:50:55




A사이용자

한국인은 N사를 좋아해서 자주 N사의 신발이나 웨어로 달리고 있는 주자를 볼 수 있습니다만, 신발이 발에 맞지 않는다는 이야기는 자주 듣습니다.
저 자신도 N사의 신발을 신어 본 적이 있습니다만, 어느 것을 신어도 끈을 꿰지 않은 상태에서 발등이 아파지는 증상이 나와, 제 발형에 맞지 않는 메이커라고 생각했습니다.
여러 스포츠 용품점 직원으로부터 N사의 신발이 발에 맞지 않는다는 손님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아마 님도 발에 맞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을 합니다.
다른 회사의 신발로 되돌리는게 현명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저는 주행 경력 4년 9개월로, 얼마 전 계속 A사의 신발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발이 A사의 슈즈에 맞는지, 아니면 발이 A사의 슈즈용이 되어 버렸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음)

조금이라도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20.06.08
08:24:52




N사 애용자

저의 애용 슈즈는 즉 N사입니다
고등학교 때 팀이 당시 아직 마이너인 N사로부터 슈즈와 웨어를 공급받았습니다.
그 인연으로 지금도 계속 신고 있습니다.
(스포츠 용품 점원보다 N사의 슈즈는 잘 알고 있습니다. )
베이퍼*** 슈즈는 저도 가지고 있지만 시리즈의 차이로 인해 맞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저도 현재 부상을 당했습니다만 같은 사이즈의 P터보는 달리면 아파져 참고 사용하다보니 비골근건 부착부염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신발의 특징으로서 발끝 전체를 감싸는 구조이므로 본레이스의 페이스로 맞지 않는 상태가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자신의 진짜 사이즈나 특징을 한번 전문 용품점에서 알아봐도 좋을거라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 곤약다리로 접지한 다리가 평소보다 벌어져 N사와 NB사가 좋다는 진단이였습니다.
그렇다 치더라도 지금 나이에서의 주력은 훌륭합니다!
상당히 노력하셨을것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20.06.08
19:09:55



이 름
암 호

                    

 
 
10240    폐활량 늘리는 방법좀 알려주세요  [6]    폐활량 20.07.13 16 1174
10239    글쓰기와 마라톤      이정범 20.07.13 38 697
10238    종단길 故인을 추모하는 시  [3]    번달사 20.07.12 20 1088
10237    찬물 샤워의 효과  [2]    생활팁 20.07.12 27 889
10236    울트라~대회 때, 반드시 ~ , 어떨까요?  [9]    좌측 도로 20.07.11 12 1165
10235    울트라대회 사고 전말  [3]    모두조심 20.07.10 10 1571
1023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운영자 20.07.10 16 1733
10233    [운영자]시사게시판으로 옮김      달림이 20.07.10 18 989
10232    삼가 명복을 빕니다!  [12]    50대아줌 20.07.10 17 1150
10231    이 사진찍고 출발하신 걸텐데...  [3]    34년 20.07.09 24 3589
10230    사고 당시 동영상  [6]    애도 20.07.09 18 1806
10229    밤에 달릴 때 인도로 달려야  [2]    애도 20.07.09 16 1169
10228    종단,횡단 대회  [5]    러너 20.07.09 20 1288
10227    슬픔의 뿌리. 기쁨의 날개  [2]    이정범 20.07.09 23 911
10226    고인의명복을빕니다  [12]    달림이 20.07.09 16 1306
10225    울트라마라톤 긴급 교통사고 사망사고 발생  [27]    달림이 20.07.09 17 2745
10224    '음주 운전 차량' 마라톤 대회 참가자 덮쳐......  [7]    속보 20.07.09 17 1222
10223    부상 당해서 달릴 수 없을 때 할 수 있는 것  [1]    아퍼요 20.07.08 17 438
10222    공복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  [3]    생활정보 20.07.08 22 469
10221    다이어트할 때 물의 중요성  [1]    정보통 20.07.08 19 416
10220    제49회 전국종별육상선수권대회 생중계 예정      생중계 예정 20.07.07 20 1067
10219    파리마라톤 11/15로 재연기      AFP 20.07.07 17 289
10218    페메 때문에 울고 웃는다.~^^  [22]    주랑 20.07.07 13 1169
10217    비대면 언택트 마라톤 굿 아이디어  [1]    이수철 20.07.06 32 624
10216    나라가 문제.  [23]    하룻강아 20.07.06 23 812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