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국민일보기사..십자 페메가 누구?
정답  2019-06-05 10:33:15, H : 4,200, V : 127



사람 쓰러졌는데 주위에서 손대지 말라더라"(인터뷰)



지난 4월 28일 오전 9시쯤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20대 남성 A씨는 서울 여의도공원을 통과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마침 출근하던 20대 사회복무요원 배병윤(24)씨는 쓰러진 남성에게 달려갔다. 119대응센터에 도움을 요청한 뒤 자신이 근무하는 여의도공원 관리사무소로 달려갔다. 그곳에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가져온 그는 쓰러진 남성의 심장 쪽에 두 차례 충격을 가했다. 배씨의 신속한 대처로 쓰러진 남성은 위험한 순간을 넘겼다. 이번 일로 배씨는 지난달 24일 서울지방병무청으로부터 모범 사회복무요원 표창을 받았다.


여의도 공원 관리사무소 사회복무요원 배병윤(24)씨© Copyright@국민일보 여의도 공원 관리사무소 사회복무요원 배병윤(24)씨
국민일보는 지난 3일 소집해제를 한 달여 앞둔 배병윤씨와 인터뷰했다. 배씨는 “그때는 책임감인지, 제정신이 아니었던 건지 쓰러진 사람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사실 제가 큰일 한 지 잘 모르겠다”며 “예전에 길에 쓰러진 나를 누군가 병원에 데려간 적이 있다. 그 뒤로 나도 언젠가 꼭 나를 도와준 사람처럼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기회가 생겨 기쁘다”고 말했다.

-어떻게 쓰러진 사람에게 다가가 도움을 주게 됐나요

“군대에서 저혈압이 심해 여러 번 쓰러졌어요. 그래서 주위의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근데 제가 현역 복무 중 다쳐서 전역을 했거든요. 전역하고 두 달 뒤에도 쓰러진 적이 있었는데 하필 유리 모아놓은 곳에 넘어져 팔이 찢어졌어요. 저혈압이어서 상처가 조금 나도 출혈이 심한데 피를 흘려도 아무도 안 도와주더라고요. 서러웠습니다. 그러다가 한번은 길바닥에 쓰러졌는데 눈뜨니까 병원에 누워있었습니다. 누군가 저를 도와준 거잖아요. 이후로 나도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이 있으면 꼭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날 기회가 왔던 거죠.”

-당시 남성이 어떻게 쓰러져 있었나요

“처음부터 쓰러지는 모습을 목격했습니다. 그 당시 옆에서 출근을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마라톤)라인 구분을 위해 흰색 펜스가 처져 있었는데 그분이 펜스를 넘어뜨리면서 스르륵 쓰러지더라고요. 처음에는 발을 헛디뎌서 넘어졌나 싶었는데 쓰러져서 안 일어났어요.”


여의도 공원 관리사무소 사회복무요원 배병윤(24)씨© Copyright@국민일보 여의도 공원 관리사무소 사회복무요원 배병윤(24)씨
-사고 당시 마라톤 대회 중이었는데 쓰러진 남성을 도와주는 사람은 없었나요

“당시 사람이 엄청 많았습니다. 주변에 사람이 많아서 의견이 갈렸습니다. 몸에 손을 대지 말자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저는 위급한 거 같아서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래서 ‘내가 (심폐소생술을)해도 되는 게 맞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마라톤 하는 사람들은 한 명도 안 도와줬습니다. (남성이) 트랙 하나, 반 정도를 다 자치하고 쓰러져있어서 멈출 법도 한데 그냥 뛰어가서 신기했습니다.”

-현장에 어떤 사람들이 있었는지, 응급구조사는 없었나요

“제 옆에 경찰복 입은 사람 두명이 서 있었습니다. 의경인 것 같았는데 저를 쳐다보기만 하는 거예요. 나보고 나서라는 건가 싶었죠. 주최 측의 응급구조사 한 명이랑 적십자 풍선을 메고 같이 뛰시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근데 이분들은 사람이 쓰러졌는데 그냥 눕혀놓고 아무것도 하지 말자고 하더라고요. 되게 책임감이 없다고 생각했어요.”

-현장에 있는 사람들의 만류에도 어떻게 응급조치를 했나요

“그 사람이 쓰러지고도 침이 계속 끓더라고요. 침으로 기도가 막혀서 숨을 못 쉬지 않느냐고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게) 말을 했는데 못 만지게 하니까 (못 만지게 하는 사람을) 밀고 (쓰러진 남성) 몸을 들었거든요. 그러니까 몸이 일직선이 되면서 침이 ‘퍽’ 하고 튀는 거예요. 의식도 없는 상태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내가 말했어요. 다른 사람 말을 듣고 내버려 뒀으면 안 됐을 것 같아요.”

-구조하면서 아쉬웠던 부분은

“응급구조사분한테 제세동기가 필요하지 않겠냐고 물었을 때 구조사들이 구비를 안 하고 있어서 만약에 제세동기가 있는 여의도공원 관리사무실 옆에 쓰러진 게 아니라면 정말 위험한 상황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현장대처가 잘 안 됐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심폐소생술을 진행할 때 당황스럽진 않았는지

“처음에는 되게 당황스러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도 막막했습니다. 그럴 때일수록 침착하게 대응해야 하지 않겠나 싶어 TV에서 봤던 거든 교육받은 거든 생각나는 대로 진행을 하다 보니까 잘 된 것 같습니다.”

김다영 인턴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ㅎㅎ
 (2019-06-05 13:00:37)

한국말은 양쪽 다 들어봐야 한다
이렇게 공개적으로 십자 페메가 누구냐고 물어보는 의도는 무엇인가?
공개사과를 원하는것인지
그 페메의 말을 듣고 자 하는것인지
의도를 분명하게 하는것이 좋겠다


왜곡
 (2019-06-05 22:10:32)

이 내용 사실과 다르게 많이 왜곡되었다고 하더군요.


아마도
 (2019-06-11 13:34:17)

이따위로 십자 폐메할려면 그만 둬라는 야기 같은데.
뭐이 왜곡이 되었는지는 국민일보에 정정기사를 요구 해야죠.
교육도 제대로 받지 않는자가 십자페메를 한다는건 이해가 안됨니다.
돌팔이 의사가 사람 잡는다는 말이 겠지요.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14   마라톤화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달림이 2014/08/25 3945
1313   50대후반 기록 경신이 힘드네요  [5]  중장년 2019/07/18 3945
1312   이들이 풀코스 완주? 정말인가요?  [10]  궁금이 2018/12/26 3946
1311   70세 남녀들의 800m 레이스 모습  [2]  노익장 2019/04/06 3947
1310   11일 국민방역 수칙변경에 마라톤대회 희망을  [33]  롱다리 2020/10/08 3947
1309   10개월 간 지속된 무릎부상(장문)  [9]  안양천러너 2015/01/05 3948
1308   아! 고구려마라톤  [2]  번달사 2019/02/19 3948
1307   왜 새월호 들어가면 글쓰기 안되나요  [28]  운영자님 2014/08/22 3950
1306   대한민국 마라톤은 삼류정도로 떨어졌다..  [13]  달림이 2014/10/04 3951
1305   활성 비타민과 우루사의 효과  [6]  모델 2014/11/22 3951
1304   달려라한이 오늘 대회 결과입니다 (상주 곶감 국...  [4]  달려라한이 2014/11/16 3954
1303   동마 5시간 이후 완주자 티셔츠 지급문제  [17]  동아마라톤 2016/03/22 3954
1302   90세 부문 1600m 릴레이 세계기록 수립  [3]  노익장 2021/05/26 3955
1301   매주말 달리기 일정에서 삭제해주세요  [45]  대회아님 2015/07/06 3956
1300   여자랑 같이 뛰면 확실히 기록이 잘 나오는 듯  [14]  묘안 2020/07/17 3956
1299   일본은 이제 시민 마라톤 개최하네요  [4]  외신 2021/03/16 3956
1298   국가대표 운동선수들은 10km를 몇분정도에 뛸...  [7]  하루키 2014/07/17 3957
1297   실화; 베를린올림픽 기념탑에 무슨 일이...?  [17]  주랑 2019/05/02 3957
1296   100세의 현역 마라토너  [4]  외신 2021/02/18 3957
1295   본인이 잘생겼는지 못생겼는지 구별하는 법  [8]  미용사 2014/12/20 3958
1294   동마 날씨  [11]  동마 2014/03/14 3959
1293   않되는 대회가 있어요  [16]  이해가 영 2016/04/05 3959
1292   서브3가 그렇게 힘든건가요??  [13]  ㅇㅇ 2019/12/27 3959
1291   여러분의 신체나이를 테스트해보세요  [5]  테스트 2014/10/30 3960
1290   너무 좋은글 이에요  [2]  반달사 2019/02/13 3960
  [1]..[461][462][463][464][465][466][467] 468 [469][470]..[520]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