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춘마 & 중마 기념품(720)
번달사  2015-10-31 06:16:59, H : 3,764, V : 163
- Download #1 : 011.JPG (116.6 KB), Download : 0  
- Download #2 : 007.JPG (108.0 KB), Download : 0




10월의 마지막날이다. 10월과 11월을 서성이는 이남자 이용의 잊혀진계절이 생각납니다.지난 주 춘마와 이번 주 중마시이에 샌위치처럼 낑겨 지친 몸을 10월과 같이 잊을거라며 차곡한 기념품에 기대여 코앞으로 다가온 중마를 준비합니다.

마라톤은 주지하는 바와 같이 지구력운동으로 끈기가 있어여하며 내 삶에서 끈기와 꾸준한 집요함이 중요하게 작용한다. 나에게 모자라는 2%는 기념품으로 메꿀 수 있다. 마라톤대회 기념품을 처음부터 모으려 작심하지 않았다. 대회기념품이 쌓일확률은 구운 계란에서 병아리가 나올 확률만큼이나 낮았다. 대회를 연이어서 참가하고 기념품이 장롱안에 시나브로 올망졸망 쌓일수록 내 뱃살은 반면교사로되어 들어갔다.

장롱안 기념품들은 공통분모를 형성하며 개시로 연결되어 있다. 4체널 구조의 쿨멕스 원단이 공기층을 형성하며 한 해 터울로 탄생하며 형들은 새로운 동생이 들어오면 껴안고 아우성이며 4촌들과도 한 서랍이라며 공기층사이로 통할 때 10월과 11월사이에 낑긴 필자는 달릴 수 있어 기념품숫자만큼 많은 사람들과 교감을 나눈다.

춘마에서 받은 하늘색 반팔티셔츠를 다른 참가자들이 입고다닌 것을 보고 괜찮아 보였는지 내가 받은 기념품을 지인이 달라한다. 가을 무밭에서 무뽑아 주듯 달라할 때는 세가지가 무(無)하다. 가격을 치지 않는다. 색상이나 디자인을 묻지않는다. 사이즈를 묻지 않는다. 이렇듯 묻거나 따지지않으며 서슴없이 건네준다. 춘마 신매마을 무밭에서 방금 뽑아온듯한 야청빛 티셔츠를 뽑아준 빈자리가 세월이 지난 뒤에 어쩐지 허전하다.

이처럼 내가 받은 기념품이 다 있는 건 아니다. 있는 그대로 꺼내볼 뿐입니다. 기념품보다 대회를 신청하고 연습하며 달리기에 만족하고 보람을 느끼며 건강한 자기애가 나르시즘을 가진 사람은 자신이 완벽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잘 안다. 기념품이 쌓이며 보관하는 것은 "센티멘탈 밸류" 즉 정서적 가치라고 말할 수 있다. 돈으로 따질 수 없는, 한 낱 돈으로 바꿀 수 없는 가치가 바로"센티멘탈 밸류"이다.

세상에는 가치를 판단하는 여러가지 기준이 있다. 희소성의 가치, 역사적 가치, 금전적 가치, 마라톤처럼 같이하는 가치 등으로 이들 가치 모두 나름의 의미가 있겠지만 결국 우리 인생을 더 향기롭고 진정으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은 바로 "센티멘탈 밸류(정서적 가치)"로 내 삶의 모자람을 채운다.

마라톤은 나홀로 달리지만 주위의 도움을 받으며 완주한다. 함께 내딛는 러너들의 발걸음이 있어서 가능하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하지 말고, 가치있는 사람이 되라고 아인슈타인은 말하듯이 마라톤대회를 신청하면 기념품들과 같이하는 가치가 있습니다. "센티멘탈 밸류"말입니다. 계절은 잊혀져도 기념품은 남듯이 마라톤으로 내게 견뎌낼만한 고통이 있다는 것을 축복으로 알며 차곡한 기념품사이, 10월과 11월사이에서 서성입니다.



ㅋㅋ
 (2015-10-31 07:59:33)

와.. 정말 대단..ㄷㄷㄷㄷ


참말로
 (2015-10-31 08:22:30)

부럽네요 힘이장사신가벼~~저는 이제징갑인데 자꾸 힘이 떨어지네요^^ㅠㅠ


땡감
 (2015-10-31 09:28:50)

동마 기념품은 워디 갔시유?


천리향
 (2015-10-31 10:31:00)

대단하십니다
글게 동마는 어디 갓을까요


루나
 (2015-10-31 11:13:59)

저한테 있는 춘마기념품중에
아랫줄 왼쪽에서 세번째 반팔티, 아랫줄 맨오른쪽거만 없네요. 그 두개는 2000년 이전것들 일까요?
아!!! 보라색 점퍼, 검정색 조끼 도 안보이네요.


동마
 (2015-10-31 11:57:42)

동마는 겨울준비 벌써 들어가시엇나 움네~~~
딸꾹~~~~~


번달사
 (2015-10-31 12:01:01)

번달사

ㅋㅋ님, 참말로님 관심과 격려의 글에 고마움을 전합니다.

땡감님, 천리향님, 동마님이 물어오신 동마 기념품은 마온 게시글 2278번(15,3,10일)에 게시한바 있어 생략했습니다.

루나님이 지적하신 보라색 방한옷과 검정색 조끼(민소매)를 여기저기 가방과 장롱 서랍을 서캐잡듯 둬져보니 나오네요, 더하지는 못해도 빠뜨리지말야했는데 그랬네요.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26   [가와우치(2)] 초등1년때 소질을 간파    외신 2014/04/04 3730
1525   내년 6월, 여기서 대회 열린다는데  [7]  파주-개성 2017/07/18 3730
1524   이분들이 왜 마라톤대회에 나왔죠?  [7]  포교? 2015/04/06 3731
1523   마라톤시계 추천 바랍니다.  [9]  언제나 2017/05/11 3731
1522   시간 있으신 분 보세요    다큐 2021/04/13 3731
1521   올 가을에 메이저 마라톤대회 가능?  [4]  낙천마라토너 2021/03/29 3732
1520   몸이 이상합니다 도와주세요  [8]  이겨내자 2014/10/12 3733
1519   마라톤팬츠  [5]   초보와 중수사이 2014/10/21 3733
1518   문삼성 그는 누구인가?  [11]  누구인가? 2017/06/14 3733
1517   킵초게: 마지막 이정표(Kipchoge: The Last...    다큐 2021/08/27 3734
1516   앞발 착지  [12]  앞발착지 2014/12/27 3735
1515   삼척대회에서 힘이 불끈 솟았다  [6]  번달사 2016/04/26 3735
1514   그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  [20]  김영원 2017/03/31 3737
1513   런던마라톤 엘리트선수 명단 발표  [3]  정보 2016/01/19 3738
1512   생각보다 효과좋은 운동  [2]  정보 2021/04/17 3739
1511   도민체전 썩어 빠졌네요  [10]  달림이 2017/05/08 3741
1510   철학자라고도 불리는 킵초게  [1]  엘리우드 2020/02/10 3741
1509   인천대회 탈의실 유니폼 놓고가신분  [3]  청마 2014/03/31 3743
1508   동아 249주자들은 엘리트와 동시출발?  [11]  런 2017/03/02 3743
1507   덕유산 대종주 1편-아들과 대종주를 같이 하기까...  [2]  이정범 2021/06/14 3746
1506   달리면서 "응아"를 보면서도 최고기록 수립  [5]  외신 2021/12/28 3746
1505    시 쓰는 즐거움, 시집 내는 괴로움  [40]  이정범 2015/08/26 3747
1504   일상복과 러닝복을 겸한 여름 패션  [7]  번달사 2015/07/24 3747
1503   서울국제마라톤 기념품 하나 더 주네요  [14]  달리자 2015/12/07 3747
1502   황감독 애마...jpg  [8]  하룻강아 2016/01/26 3748
  [1]..[451][452][453][454][455][456] 457 [458][459][460]..[518]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