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달릴 때 몸에서 일어나는 오묘한 변화가 있다
번달사  2014-11-24 17:35:15, H : 3,721, V : 287


달릴 때 몸에서 일어나는 오묘한 변화는 현대의학도 규명하기 어렵다고 한다. 그 변화가 하도 미묘해서 기온이 뚝 떨어진 요즈음의 뽀얀 입김을 토해내면 즉시 사라지는 날숨 과도 같다. 오늘도 뽀얀 입김을 호호하하대며 새벽을 달리며 나는 변신을 꾀한다.

1시간을 달리면 폐부로 들락거리는 공기는 20키로의 속도로 뽀얀 입김은 공기중에 희석되어 허공에 띄운다. 얼굴이 감나무 우듬지에 까치밥으로 남아 있는 홍시처럼 붉으레 달아오르면 몸에서 일어나는 변화는 마치 마술에 걸린듯 신기하고, 오묘(奧妙)한 변화가 있다.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 러닝으로 상쾌함을 8시간정도 유지할 수 있어 하루가 거든하다. 여름철에 아침을 달리면 하루종일 흘릴 땀을 아침에 다 흘려버려서 낮에는 웬만큼 더워서는 땀을 내지않으며 지낼 수 있다.

우리집엔 나보다 서열이 위인 나루(강아지)가 있다. 나루를 끼고 사는 아내가 서열 1위이고, 그 다음이 나루, 나는 3위이다. 나루(강아지)와 나는 같이 나이들어가고 몸의 기능이 저하되는 공통분모가 있다. 하지만 다르다. 나루는 여름이되면 혀를 3치나 내놓고 헐떡거린다. 사람보다 짐승은 털이 많아서 잘 달리지 못한다.

나루(강아지)가 서열은 앞서지만 나를 부러워한다. 나루와 다르기 때문이다. 두 발로 서서 직립한다. 목덜미, 인대, 긴 다리, 아킬레스건, 아치형 발바닥, 짧은 발가락 등은 걷는 데는 별 도움이 안되고 달릴 때 머리와 몸을 안정시키고 착지 시의 충격을 다리의 근육, 힘줄, 인대 등과 같은 몸의 물렁조직으로 전달되고 이 조직들을 진동시켜 공명을 일으키며 용수철처럼 탄력을 주면서 지면에 닿을 때 충격을 줄여주고 발돋음을 쉽게해주는 구조물들이다.

이렇듯 인류는 혹독한 환경에서 진화해왔기 때문에 생존에 불필요한 기능을 유지하는 사치는 허용되지 않은 것이 우리집 나루(강아지)와 다른 점이다.
달리면서 일어나는 몸의 오묘한 변화는 우선 발에서 온다.! 심장에서 멀리 떨어져있는 발은 착지하는 과정에서 혈액을 펌핑해준다. 혈액순환이 잘되게 도와준다.

주행시 발 중족골(발가락과 발목뼈사이의 뼈의 총칭)과 족지골 관절은 체중을 가장 많이 담당하며 윈치처럼 테크닉하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이 관절에서 최소한 60도 이상 배굴이 되어야 족저근막이 긴장된다.주행시 족지골이 배굴됨에 따라 족저근막이 더욱 긴장되어 발 전체를 둥굴게 만들며 이로 몸을 힘차게 앞으로 전진시키는 역할을 한다(족근 관절)

관절은 사실 두개의 뼈 사이에 존재하는 하나의 덩어리가 아닌, 각기 저마다 역할을 수행하는 6개의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다. 연골, 활액당, 점액상, 근육조직, 힘줄, 인대의 6가지 조직이 모여 관절이라는 하나의 기관을 이루며 윤활작용 및 충격을 흡수하는 관절에 의해 달린다.

달리기 이론과 그동안 달리면서 체험하고 느낀 것을 믹서해서 볼때 주자들마다 근력이나 스피드가 차이가 있듯이 개인의 물렁조직도 그 특성에 따라 착지시 각각의 고유한 진동주기를 가지고 있으며 이 진동은 몸무게와 근육의 양과 질에 의해 주로 결정됩니다. 구태여 의학용어를 빌린다면 일반적으로 몸의 물렁조직의 공명주기는 초당 약 10 ~ 50회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물렁조직의 공명에 의해 빠르고 또는 느리게 달리는 차이가 있다고 할수 있겠죠

위와 같이 우리집 나루(강아지)보다 혜택이 나는 많다. 대회에서 내가 달려서 받은 메달은 나혼자 목에 건다. 검은 비닐봉다리안의 바나나는 집으로 가져와 나루(강아지)에게 준다. 같이 나이들어가는 처지에 나만 달릴 수 있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죄책감에서 벗어나려는 자구책일 것이다. 달리면 뭘 먹어도 맛있고, 뭘 하든 즐거움과 행복을 찾는 보통사람과는 다른 특별한 사람으로 성찰하고 변할 수 있다. 내가 달릴 때 만큼은 시간을 이긴다는걸 알수 있다. 아침 달리기가 하루중 가장 값비싼 시간으로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몸에서 일어나는 오묘한 변화가 말해준다.          


주자
 (2014-11-26 09:25:24)

번달사님보다 서열이 한 끗발 높다는 나루가
님을 부러워 할 것이라고 맹신(?)하시는 게 저는
재밌습니다.ㅎㅎㅎ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외부에서 영양물, 약성등
많이 의지해야 하는데, 뼈나 관절, 힘줄과 근육,
그리고 호흡기를 강하게 해 주는 자연 양물들은
조금만 관심갖고 공부하면 알 수 있는 것이지요.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63   달리기와 동안거  [5]  번달사 2014/12/08 3606
1662   고통사고 합의 요령  [4]  상식 2014/12/07 3087
1661   발바닥 통증으로 걷기도 불편  [4]  발바닥 2014/12/07 3067
1660   일왕의 생일파티가 열렸다는데..  [1]  정보 2014/12/07 2795
1659   풀코스 페이스와 조깅페이스 차이가?    조깅수준은? 2014/12/07 2619
1658   마라톤 1시간때 기록 꿈은 아니다!!  [1]  일우 2014/12/07 2803
1657   추우니 집에서 훈련합시다  [2]  x트레인 2014/12/07 2815
1656   트레드밀에서 풀코스를 달렸습니다  [11]  러닝머신 2014/12/07 3512
1655   후쿠오카마라톤 마카우 우승  [1]  문자 2014/12/07 2789
1654   마.라.톤.으로 건배사좀 ^^  [7]  인천 2014/12/06 3093
1653   내일 후쿠오카 마라톤 열려(패트릭 마카우 출전)...  [5]  외신 2014/12/06 2760
1652   파워젤 등 보충식 입구 잘 찢는 방법  [2]  궁금해요 2014/12/06 2758
1651   전마협대회 에 올해 기분좋게 뛰었습니다.  [9]  즐달 2014/12/06 2811
1650   아버지라는 존재  [1]  만시지탄 2014/12/06 2809
1649   한국에 대한 인식    깜깜 2014/12/06 2665
1648   1마일 달리기가 풀코스만큼 효과가 있다?  [1]  실용 2014/12/06 2797
1647   조깅은 숨이 약간 찰 정도의 페이스라고 하던데  [7]  이해가안돼여 2014/12/05 2791
1646   2044년까지 꼭 살아야 하는 이유  [16]  에휴 2014/12/05 3829
1645   연말 송년회때 참고하세요  [2]  건배사 2014/12/05 2890
1644   10km 36분 20초 주자입니다.  [10]  인터벌 2014/12/04 3531
1643   대구시민운동장에서 동계훈련  [2]  팔공산 2014/12/04 2831
1642   안녕하세요. 질문 하나 드려요~  [3]  moon 2014/12/04 2789
1641   세상 뒤집어 따라잡기(12/4)  [22]  정보 2014/12/04 3359
1640   여러분의 순발력을 테스트해보세요  [22]  테스트 2014/12/04 13924
1639   회원로긴  [1]  김윤석 2014/12/03 2788
  [1]..[451][452][453][454][455][456] 457 [458][459][460]..[523]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