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일상복과 러닝복을 겸한 여름 패션
번달사  2015-07-24 07:33:09, H : 3,746, V : 196
- Download #1 : 1437283771753[1].jpg (168.4 KB), Download : 0  
- Download #2 : 104.JPG (136.4 KB), Download : 0




수박통처럼 패인 2호선 지하철의자에 몸을 맡긴다. 파란색 티셔츠의 4체널구조의 통기성좋은 원단사이로 에어콘바람이 땀을 말린다.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수박을 한 입 깨물은양 이보다 더 시원할 수 없다.

지하철보다는 덜 시원하지만 자연적으로 시원한 곳은 지하이다. 광진구에 있는 그 다방은 지하에 있다. 지하에 있는 그 다방은 땅속에서 나오는 냉기로인해 밖에서 흘린 땀을 식힐수 있다. 그 다방에가면 커피, 술, 마담까지 다 있는 방으로 마담이 두루춘풍하다. 하지만 나는 단골손님은 못되고 뜨내기라고 말하면 마담의 웃음소리가 지하의 공간이 좁다는듯 천장을 뚫는다. 이곳처럼 마담혼자서 주방, 홀, 계산까지 겨금내기 하는 것을 "훗두루 맛두루"라고 그곳에서 깨단하다.

하얀 보시기의 아이보리색 달달한 커피의 맛은 집에서 마시는 믹스커피보다 "맛" 있다. "멋"은 감각적 개념의 "맛"을 감성적으로 표현한 말로서 됨됨이나 행동의 품격이 세련되고 여유로움을 말한다. 커피 한 잔의 값이 짜장면 한 그릇의 값과 버금간다면 맛에서 멋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

1인 다역을 "훗두루 맛두루"라고 한다면 하나의 옷으로 일상복과 운동복, 레저를 할수 있는 결합 패션으로 하얀색 칠부바지에 파란색 티셔츠는 4체널구조의 원단으로 방수와 통기성의 운동에 필수적인 기능을 갖추되 도심에서 평상복으로 착용하기에도 손색없는 디자인 의상으로 부득이 외래어를 빌린다면 "애슬레저 룩" 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훗두루 맛두루 무심한듯 가볍게 걸쳐 입는다고해서 "애슬레저 룩"의 가격까지 가볍지는 않다. 기능성 브랜드를 값으로 치자면 재킷을 능가한다. 일상복으로 활동하기에 무난하고, 노출의 계절 여름철은 "양질의 근육"을 중시하는 젊은층의 사회분위기에 발맞추며, 수영장에 갈 때나 레저(Leisure 여가)시 착용하기에도 무난하고 참다랗다. 운동에 대한 투자는 결과물로 2~3배의 경제적인 효과를 볼수 있다고 나보다 앞선 이들은 일갈한다.

재킷보다 비산 티셔츠라 할지라도 평상복으로 입을 수 있고, 때로는 러닝을 하며, 산도 오를 수 있는 기능성의 티셔츠는 운동시 장비가된다. 현대 사회에서 육체는 사유재산이다. 아름다운 용모와 멋진 몸매는 위세상품처럼 그것을 소유한 사람의 신분을 규정해 준다. 자신의 몸을 잘 보살펴 건강과 아름다움을 유지하면 우리는 유행의 시장에서 승리할 수 있다. 젊은이들이 추구하는 노출의 계절인 여름만큼은 그러하다. 하나의 옷을 "훗두루 맛두루"입으며 기능성과 편안함 활동성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하얀색과 푸르고 단정한 티셔츠 색상이 조화를 이루고 매치가 된다면 기능성 옷이 주는 뽀송뽀송한 즐거움이 배가되어 올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겠죠.        

ㅋㅋ
 (2015-07-24 07:38:06)

저게 일상복??ㅋㅋㅋㅋㅋ


수염할배
 (2015-07-24 07:51:18)

와~
가슴이 2~30대 젊은이보다도 튼실해 보이네요.

그런데 사진은 누가 따라다니면서 찍어주나요?

무더운 여름철에
시원한 그림을 곁들인 글..

잘봤습니다.


♡♡♡
 (2015-07-24 13:22:26)

♡♡♡♡♡♡♡♡♡♡♡


번달사
 (2015-07-24 13:25:40)

ㅋㅋ님, 수염할배님 반갑습니다.
삼복중에 말복을 향해가고 있습니다. 머지않아 생량머리로 하늘이 높아보일 때까지 여름을 잘 지내세요.
1번은 타인에의해 찍은 것이고, 2번은 본인이 찍은 것입니다.


마왕
 (2015-07-24 15:15:08)

글도 잘쓰시고
지식도 많으시고
몸도 좋으시네요.


배경좋아
 (2015-07-24 20:57:43)

위에 사진은 어디야요? 배경이 괜츈네요.^^


번달사
 (2015-07-24 22:25:09)

♡님 핫합니다. 달릴 수 있어 사랑할 수 있습니다.

마왕님 과찬에 감사드립니다. 남을 기분좋게하면 내기분도 좋아지겠죠. 즐런할 수 있는 여름되세요.

배경좋아님 글벗으로 만나 반갑습니다. 위의 배경 중 1번은 북한강둔치이며, 2번은 어린이대공원 입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76   좌골 신경통 겪어보신분 계시나요  [8]  111 2015/01/17 3703
1575   오! 대박,,,동마 해설을 마라톤천사 김영아 씨...  [13]  오대박 2017/03/19 3704
1574   올해 춘마 기념품이 공개되었네요  [9]  소식지 2017/07/27 3704
1573   트레드밀에서 하프마라톤 세계기록  [2]  외신 2014/03/04 3705
1572   주로에서 응원할 때 '파이팅!' 알고 쓰자  [18]  국어순화 2015/01/02 3705
1571   오늘 울산 대회 완전 개판되었군요  [7]  울산맨 2015/02/08 3705
1570   하루에 소주 일병이면 적정량 아닌가요.  [16]  킵쵸게 2016/05/15 3705
1569   남성 주자와 여성 주자의 차이  [8]  번달사 2018/03/31 3705
1568   마라토너와 이혼  [3]  이혼 2021/05/01 3705
1567   경기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12]  삼각자 2016/02/28 3707
1566   발란스테이프 추천요망  [5]  조언 2018/11/17 3707
1565   발바닥 물집 안나는 방법좀 가르쳐 주세요  [7]  달리미 2015/02/16 3708
1564   마라톤이 절정에 이르면?  [27]  이정범 2015/01/19 3709
1563   덕유산 대종주 2편 멀고도 험한 능선길    이정범 2021/06/17 3710
1562   속도 놀이 (Speed Play)...~^^  [8]  주랑 2021/11/14 3710
1561   퇴직자의 현주소  [6]  수염할배 2014/09/10 3711
1560   플라잉 (Flying)~^^  [7]  주랑 2022/04/05 3712
1559   철인경기중에 곰 출현  [3]  황당 2016/05/24 3713
1558   젖꼭지 부상 관련 팁 공유  [24]  식섭이 2015/10/28 3714
1557   자살한 서울대생 유서 전문.  [33]  서울대생 2015/12/18 3714
1556   죽은 발톱이 내게 말하는 것  [1]  이정범 2021/03/29 3714
1555   전국의 마라톤 동호회 운영이 잘되고 있는지요?  [3]  동호회 2021/05/01 3714
1554   이상한 대회  [37]  삼척동자 2016/04/25 3716
1553   유부남 마라톤코치와 선수의 불륜?  [7]  요지경 2017/12/05 3716
1552   11/6 JTBC 마스터즈 여자 일본선수 논쟁 관...  [49]  미츠코 친구 2022/11/11 3716
  [1]..[451][452][453][454] 455 [456][457][458][459][460]..[518]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