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여초시대와 여성러너
번달사  2015-01-28 13:19:33, H : 3,788, V : 145
- Download #1 : 001.JPG (109.6 KB), Download : 0  
- Download #2 : b4[1].jpg (153.8 KB), Download : 0




올 해 달라지는 것 중에 관심이 가는 것은 여성이 남성보다 많은 나라가 된다. 즉 여초(女超)시대라는 것이다. 평균 수명이 늘어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아 선호가 옅어진 것이 아니다 라고 하면 뭇 여성들이 들이댈가(?) 통계청 장래추계인구에 따르면 올 해 여성 인구가 처음으로 앞 설 것으로 내다봤다.

여성인구 남성추월 원인으로는 저출산과 고령화 때문이라고 한다. 기대수명은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 7년 정도 길어지는 것도 여성인구 남성추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세계적인 추세로 볼때 장수인 다섯명중 남성은 없다. 19세기에 출생해 무려 3세기에 걸쳐 세상을 목도해 온 노인들이 모두 여성이다. USA투데이 보도에 의하면 최고령자 일본 미사오 오카와(117), 미국인 위비(117), 제를린 텔리(116), 수잔나 무사트 존스(116), 유럽의 엠마 모라노(116)으로 일본인 1명, 미국인 3명, 유럽인1명 모두가 여성으로 할머니이다.

어린아이가 남자아이보다 여자아이의 우월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중국의 4세짜리 고맹양이 마라톤 풀코스를 6시간 1분에 주파한적이 있다.(1997년) 고맹양은 선천적으로 약한 체격을 보완하기위해 3세때부터 아버지와 함께 새벽 4시반에 일어나 오전 9시까지 달리기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육상 월드)

어린 아이들의 협응적 능력의 발달은 어린이 연령층에서 실시하는 모든 훈련(동작이나 말)형태에서 요구된다. 모든 운동(움직임)이 그들의 신경적 조절과정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 것이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며 성장하는 어린이들에게 이러한 조절과정을 촉진하는 개체발생적인 특성이 나타나는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부드러운 음악이나 자장가는 여자아이들의 감성을 키우는데 효과적이라고 소아과 전문의들은 조언한다.

몇 일 전 모 어린이집에서 개최하는 재롱잔치 발표회에서도 같은 또래들이 무대위에 섰는데 짝쿵인 남자아이와함께 음악에 맞춰 율동을 하고 순서대로 손도 잡고 해야하는데 남자아이는 처음부터 울고 서 있다. 연기는 그게 진짜 연기였다. 실제로 서글프게 운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 말이다. 그러나 그여자아이는 "야! 너 이러면 안돼" 라는 눈초리로 남자아이의 얼굴을 힐끔거리며 끝까지 음악에 맞춰 율동을 끝내자 아빠 엄마들의 시선이 그쪽으로 몰리며 우뢰와같은 박수를 받았다. 그 장면을 보고 느낀것은 딸아이들은 같은 또래의 남자아이들보다 말도 빠르고 영리하다고 느꼇다.

서울지하철 1호선과 2호선이 환승하는 시청역 화장실앞에 여친의 가방을 든 젊은이들이 줄비하게 서서 여친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모습에서도 알수 있었다. 여초(女超)시대가 다가왔다는 것을.... 지난해 잠실야구장에 갔을 때 두산베어스  정수빈선수를 남, 여로 나누어 구령을 붙히게 한다. 남성들은 안타, 여성들은 정수빈으로 들리는 소리는 사뭇다르다. 남정네들의 목소리는 수탉이 횟대를 오르다 바닥에 떨어지며 닭날개가 바닥을 치는 삼진아웃 소리이다. 여성들의 이구동성으로 부르는 정수빈은 둥근아취로된 지붕을 넘어 장외홈런감이다. 그 때 이미 예감했다. 여초(女超)시대가 다가올것을....

동네 백화점도 그렇다. 1층부터 5층까지 여성화장품을 비롯해서 의류를 판매하고 6층에 남성의류매장 달랑 하나다. 우리집사람도 예외는 아니다. 백화점을 부지기수로 드나들며 네개의 장롱을 채우고, 미닫이 장롱안도 옷이 가득하다. 한 때는 틈틈이 서예를 배우든 아내가 달력만한 종이위에 붓글씨를 써서  화장대옆 눈에 잘보이는 자리에 붙여놨다. 그 글의 내용은 "月現木新"이다. 몇 일을 지내면서 생각해도 글의 뜻을 알수 없자 식사를 하며 아내에게 물었다. "저 글의 뜻이 뭐야?" 아내는 뜬금없다는듯 월요일은 현대백화점, 목요일은 신세계백화점이 쉬는날 이라고 한다. 마라톤을 하는 남편의 신발문수는 몰라도 백화점 쉬는 날은 꿰차고 있었다. 우리집도 그렇고 우리사회의 경제권도 여성이 쥐고있어 여초(女超)시대가 가까워온것을 실감했다.

여성 러너들은 집에서 앞치마를 입고 살림을 하며 가계부를 쓴다. 빠듯한 월급이나 수입에 맞춰 형편에 맞게 살림을 꾸린다. 마라톤대회시 가슴에단 번호표는 여성러너에겐 또다른 앞치마겪이다. 집안 살림에 도통한 이들은 42.195km의 구간을 조절하는 능력을 부여받았다. 전구간 페이스조절에 한치 흩트림없이 집안 살림하듯 무리없이 잘 하여 운동장안 우레탄바닥을 단거리선수처럼 달린다. 후반에 웃는다.(사진속의 여성러너가 그러했다)

새해가 아직은 달포에 미만하다. 동토(凍土)를 지키고 서있는 빈 은행나무에 매달린 덜여물고 쭈그러든 은행같은 감상의 말이겠지만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맞이하는 여초(女超)시대에 걸 맞게 여성러너들이 함께 달리고 여성 특유의 유연성과 페이스조절을 남성주자들은 한 수 배울 수 있으며 주로에 활력을 불어넣어 함께 어울어지는 여초(女超)시대의 마당이 되리라고 예감해 봅니다.          

수염할배
 (2015-01-28 14:20:10)

허허허~

번달사님 눈길이..
정확하게 7시30분 방향이당~~~~~


.


주랑
 (2015-01-28 20:15:34)

"月現木新"~월현목신??
둥근달이 휘영청 떠오르니,
나무가 오늘따라 새롭게 비치는구나?
......?
뭬야? 백화점 쉬는날?
ㅋㅋ 웃고 갑니다.

"月仁木波"
제 책상위 액자 글입니다.
뭔 소리냐굽쇼?
"월요일엔 인터벌 훈련, 목요일엔
파틀렉(Fartlec/언덕주)훈련입죠~^^.


ㅋㅋ
 (2015-01-28 20:57:39)

여자 없구만..ㅋㅋㅋㅋ


번달사
 (2015-01-29 04:33:28)

위의 글에 관심을 기울이시고 보아주신 수염할배님, 주랑님, ㅋㅋ님 반갑습니다.
몇 일이면 달포가 지날즈음입니다. 년초에 세웠던 계획이 잘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비만런녀
 (2015-01-29 09:52:52)

ㅎㅎㅎ
번달사님, 글을 재미있게 써주셔서
좋은 일 별로 없어 웃을 일도 별반 없었는데, '월현목신'에서 혼자 웃었습니다.
번달사님은
예리한 관찰과 통찰력을 지니신 분이라는 걸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번달사
 (2015-01-30 05:32:42)

비만런녀님 반갑습니다.
달리기나 마라톤은 할수만 있다면 여성분들이 많이 해야한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달 포가 지날즈음입니다. 봄 같은 2월을 맞이하시고 활기찬 3월로 이어지서소, 호의적인 답글에 고마움을 전합니다.


딤채
 (2015-02-01 11:46:55)

여성주자들과 달려보면 대체로 정확하고 일정한 페이스에 놀라곤 합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76   좌골 신경통 겪어보신분 계시나요  [8]  111 2015/01/17 3703
1575   오! 대박,,,동마 해설을 마라톤천사 김영아 씨...  [13]  오대박 2017/03/19 3704
1574   올해 춘마 기념품이 공개되었네요  [9]  소식지 2017/07/27 3704
1573   트레드밀에서 하프마라톤 세계기록  [2]  외신 2014/03/04 3705
1572   주로에서 응원할 때 '파이팅!' 알고 쓰자  [18]  국어순화 2015/01/02 3705
1571   오늘 울산 대회 완전 개판되었군요  [7]  울산맨 2015/02/08 3705
1570   하루에 소주 일병이면 적정량 아닌가요.  [16]  킵쵸게 2016/05/15 3705
1569   남성 주자와 여성 주자의 차이  [8]  번달사 2018/03/31 3705
1568   마라토너와 이혼  [3]  이혼 2021/05/01 3705
1567   경기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12]  삼각자 2016/02/28 3707
1566   발란스테이프 추천요망  [5]  조언 2018/11/17 3707
1565   발바닥 물집 안나는 방법좀 가르쳐 주세요  [7]  달리미 2015/02/16 3708
1564   마라톤이 절정에 이르면?  [27]  이정범 2015/01/19 3709
1563   덕유산 대종주 2편 멀고도 험한 능선길    이정범 2021/06/17 3710
1562   속도 놀이 (Speed Play)...~^^  [8]  주랑 2021/11/14 3710
1561   퇴직자의 현주소  [6]  수염할배 2014/09/10 3711
1560   플라잉 (Flying)~^^  [7]  주랑 2022/04/05 3712
1559   철인경기중에 곰 출현  [3]  황당 2016/05/24 3713
1558   젖꼭지 부상 관련 팁 공유  [24]  식섭이 2015/10/28 3714
1557   자살한 서울대생 유서 전문.  [33]  서울대생 2015/12/18 3714
1556   죽은 발톱이 내게 말하는 것  [1]  이정범 2021/03/29 3714
1555   전국의 마라톤 동호회 운영이 잘되고 있는지요?  [3]  동호회 2021/05/01 3714
1554   이상한 대회  [37]  삼척동자 2016/04/25 3716
1553   유부남 마라톤코치와 선수의 불륜?  [7]  요지경 2017/12/05 3716
1552   11/6 JTBC 마스터즈 여자 일본선수 논쟁 관...  [49]  미츠코 친구 2022/11/11 3716
  [1]..[451][452][453][454] 455 [456][457][458][459][460]..[518]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