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마라토너는 위선자?
위선자  2021-06-30 13:37:56, H : 3,850, V : 237


마라톤 동호회 회원들은 왜 서로를 헐뜯는지?
같은 지역의 선후배로써 친목을 도모하는것 처럼 보이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네요?
동호회 카페나 단톡방, 홈피에서는 오늘도 같이 훈련해서 행복했다, 사랑합니다 라고 글을 올리지만 소그룹으로 훈련할때나 훈련후 밥 먹을때는 그 자리에 없는 회원을 죽일듯이 욕을 해대네요
난 그 회원과도 친해서 동조할수도 없을 뿐더러 그런게 참 역겹네요
욕 하는거 들어보면 아무것도 아닌건데도 완전히 보내버리네요

날선자
 (2021-06-30 19:15:51)

세상은 다그렇지 않나?
종교모임도 계모임도 안보이는자는...
친한친구도 약한구석있으면 죽일듯이...
그래서 조센징은 피를 말려야지않나?
고려때몽고,임란때왜!요즘은 혼혈탕이지
고추맛과 조개에 깔치맛은 쥑인다쥐겨


후암
 (2021-07-01 07:36:44)

일부를 보고 전부가 그런한 양 일반화하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내 마음이 아름다우면 모두가 아름답고, 내 마음이 부정적이면 모든 것이 부정적으로 보이지요.
그래도 아름다운 모습이 많이 보이는 세상입니다.


뻥선이
 (2021-07-01 10:56:58)

당신 같이 말하는 걸 침소봉대라고 하지.
당신은 아마도 한반도 바닷가 어느 곳에 파도가 쳐서 땅이 젖은 것을 보고
전국이 바닷물에 잠겼다고 뻥을 깔 자로다.


동호회
 (2021-07-01 15:30:38)

글쓴이! 그 어느 동네요? 보나 마나 많이 후졌네요. 맘 편하게 혼달 하세요.


여가부
 (2021-08-20 18:20:10)

정부가 결혼식장 '거리두기 인원' 기준을 보다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원제한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예비부부들의 불만이 커지자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가 나섰다.

12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여가부는 전날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거리두기 단계별 결혼식 인원 조정 필요성을 골자로 한 공문을 발송했다.

여가부는 공문을 통해 결혼식 참석인원에 관한 민원이 늘어나고 있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현재 거리두기 4단계인 수도권에서 결혼식장에 입장할 수 있는 최대인원은 49명에 불과하다. 최소보증인원에 한참 못 미치는 참석인원 기준에 예비부부들의 불만이 터지고 있는 상황이다.

여가부는 결혼식 관련 민원들을 정리해 방역당국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6일 방역지침에서 거리두기 4단계 시 친족만 가능했던 참석 제한 지침을 자유롭게 완화한 것도 여가부가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끌어낸 결과다.

논의 결과는 늦어도 현행 거리두기 지침이 완료되는 오는 22일 이전에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공문에 대해 여가부는 "결혼식장 세부지침의 타 다중이용시설 형평성 유지 등을 위해 중수본 생활방역팀과 협의중"이라고 설명했다.

예비부부들은 방역지침의 형평성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지난 6일 발표된 방역지침에 따르면 거리두기 4단계에서 종교시설은 지난 9일부터 최대 99인, 콘서트장은 최대 2000명까지 수용이 가능하다. 반면 결혼식장은 거리두기 3단계부터 49인까지만 입장할 수 있다.

아직 구체적인 개선방안이 확정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식사를 제공하지 않고 <a href="https://gift-set.net/">결혼식 답례품</a>을 지급하거나 또는 인근 식당의 식권을 제공하는 경우 제한인원 기준을 보다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게 예비부부들의 시각이다.

실제로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결혼식을 콘서트장에서 하면 괜찮습니까'라는 글이 올라왔다.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는 청원인은 "50명이면 양가 25명도 안돼 친족을 부르는 것도 못할 판"이라며 "결혼식 인원제한으로 발생한 보증인원의 초과분은 오로지 신랑신부가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주요 민원의 내용을 방역당국으로 전달하는 것은 수시로 진행하고 있다"며 "공문은 민원이 늘어나는 상황에 대해 보고한 차원"이라고 답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43   대관령 알몸마라톤  [13]  번달사 2016/01/18 3666
1442   한일간 엘리트 기록 비교  [9]  분발 2021/03/02 3666
1441   마스터즈 새로운 별! 갑작스런 그는 뉴규?  [27]  될때까지 2022/05/05 3666
1440   비엔나 시티마라톤 모습  [1]  유툽 2014/04/15 3668
1439   도나티엔, 김창원 씨가 결혼했네요.  [4]  추카추카 2015/02/16 3668
1438   밀양 아리랑 마라톤 추억  [5]  마라톤 2021/01/17 3668
1437   몬주익영웅 황영조..  [16]  정꿈준 2014/03/27 3670
1436   모 교수의 잔혹한 예언  [9]  세월호 2014/04/28 3670
1435   한국인들이 자주 틀리는 맞춤법  [6]  복습 2014/06/09 3670
1434   약장수 및 약 중독자님들 보세유.  [12]  자연식품 2015/09/20 3670
1433   2021년도 동호회 회비?  [8]  동우회 2021/01/25 3670
1432   위험한 울트라320km대회  [15]  울트라 2021/09/09 3670
1431   선수출신 들이 대회 참가 하는것에 대해서~  [10]  뱀직구 2014/05/16 3671
1430   이상한 대회  [37]  삼척동자 2016/04/25 3671
1429   과도한 달리기가 안좋다고 하는데  [4]  정보통 2017/06/07 3671
1428   오늘2/17고구려마라톤하프.....  [6]  마라톤매니아 2019/02/17 3671
1427     [re] 달리기시 가슴통증    번달사 2014/06/03 3672
1426   국내 사형수 명단  [13]  형장 2015/09/08 3673
1425   일상복과 러닝복을 겸한 여름 패션  [7]  번달사 2015/07/24 3673
1424   이제는 제한할때도 된거같네요  [23]  아아 2016/11/09 3673
1423   내년 6월, 여기서 대회 열린다는데  [7]  파주-개성 2017/07/18 3673
1422   동아 249주자들은 엘리트와 동시출발?  [11]  런 2017/03/02 3673
1421   런닝화 문의  [8]  런닝화 2014/03/20 3674
1420   마라톤팬츠  [5]   초보와 중수사이 2014/10/21 3674
1419   여초시대와 여성러너  [7]  번달사 2015/01/28 3674
  [1]..[451][452][453][454] 455 [456][457][458][459][460]..[512]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