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이런 이야기도...
정보통  2017-09-26 12:06:27, H : 2,888, V : 103


조선닷컴에 소개된 것인데 이 사진이 미국의 잡지에 소개되었다고 하네요.

미국 시사주간지 '애틀랜틱'에 낯익은 사진 한 장(a familiar photo)이 곁들여진 기사가 실렸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마라톤에서 금메달을 따낸 지영준 선수가 한 살배기 아들 윤호를 오른팔에 안고 트랙을 도는 장면〈사진〉이다. 제목은 '유아(infant)들도 어른들을 보며 인내의 가치를 배운다(learn the value of perseverance by watching adults).'



기사의 요지(the gist of the article)는 "부모가 힘겹게 살아가는(struggle to get through life) 모습을 자녀들에게 감출 필요 없다. 한 살배기도 부모가 열심히 사는(live life to the full) 모습을 보며 스스로 더 많은 노력을 해야(make more effort themselves) 함을 터득해간다"는 것이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연구팀 조사 결과, 어려운 일에 직면해 인내하는(persevere in the face of challenging tasks) 투지를 자녀들에게 심어주는(instil the grit in your kids) 가장 간단한 방법은 부모 자신들이 꿋꿋이 버텨내는(persist themselves)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결론을 얻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노력은 사람에게 한정된 자원(limited resource)이어서 언제 어떻게 쓰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열심히 하면 그 결과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부모가 몸소 보여주는 것이 자녀들도 열심히 하도록 격려하는 결과를 가져온다(bring about the outcome of encouraging them to work hard too)"고 말한다. 어린아이들은 어른들 흉내를 잘 내기(be good at imitating adults) 때문에 목표를 향한 어른들의 끈질김 역시 본떠가며(emulate their persistence toward a goal) 각고의 노력과 고생의 가치(the value of painstaking effort and hard work)를 배워간다고 한다.

취학 연령(school age) 이전 유아들에게도 그 영향은 상상 이상이다. 유아들의 에너지는 제한돼 있어 모든 것이 힘에 겹다. 걷기, 말하기, 갈수록 복잡해지는 세상 이해하기까지, 어떻게 최상의 노력을 기울일 것인가 결정해야(decide how best to invest their effort) 한다. 이때 유아들은 본능적으로 어른들을 바라보며 이 결정들에 대한 안내 도움을 받으려 한다(instinctively look to adults to help guide these decisions). 그렇다면 성공한 부모의 자녀들은 인내심을 기를 기회가 없지 않을까. 열심히 해서 시련을 극복하고(overcome trials) 성공한 경우라면 그 과정을 보며 배울 것은 다 배운다고 한다.

아이들은 알게 모르게 부모의 행동거지를 지켜보며(watch their parents' behavior) 무엇을 하는지 관심을 기울인다(pay attention to what they do). 그렇다고 자녀 앞에서 버둥거리지 않으려고(in order not to flounder in front of your kids) 애쓸 필요 없다. 끈질기게 굳건히 살아가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오히려 자녀들 장래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ㅎㅎ
 (2017-09-26 13:41:52)

좋은이야기입니다.
부모가 자식에게 물려주는것 중 최고의 것은 "열심히 사는 것"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영어공부
 (2017-09-26 13:43:30)

이것 읽으니 영어공부가 많이 되군요.


50대아줌
 (2017-09-27 21:01:59)

저도 이 코너 좋아해서 빼먹지않고 읽는 편인데, 이 기사는 스크랩도 했습니다.
.. 지영준선수 멋지네요!!!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01   전마협 너무합니다.  [7]  새로남 참가자 2018/08/06 3068
2200   고수가 괜히 고수가 아니군요  [5]  달려요 2018/07/05 3341
2199   천천히 달리기가 왜 필요한가요?  [3]  러너 2018/05/29 2894
2198   ‘만취 뺑소니 마라톤 동호회원 2명 치어 1명 ...  [6]  산골농부 2018/05/16 2979
2197   노동절대회, 외국인 입상 가능  [8]  불참 2018/04/21 2888
2196   2018 보스턴마라톤 한국인 완주자 기록  [7]  정보통 2018/04/17 3314
2195   마온 드나들면 일베라고요?  [21]  미온이일베 2018/03/27 2917
2194   뛰다가 스트레스~~  [3]  공해 2018/03/19 2900
2193   한국 여자마라톤 21년만에 기록경신  [8]  속보 2018/03/18 2943
2192   마라톤이 최고의 운동이 되려면  [4]  이정범 2018/02/05 3185
2191   드디어 동마가 풀과 10km 코스를 완전 분리했...  [8]  코스도 2018/01/08 3000
2190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가는 이유  [2]  나홀로 2018/01/04 2899
2189   본격 50대진입한 51세 남자입니다  [8]  50대진입 2018/01/03 2804
2188   동마 풀코스&10키로 병목현상  [3]  달림이 2017/12/11 2878
2187   10km 마라톤 저질 체력도 했다  [7]  채널a 2017/12/06 3266
2186   과거 전국 마라톤 대회 기록 확인  [5]  임종철 2017/12/05 2897
2185   같은 구간을 계속 달리면 거리가 짧아보인다?  [7]  달림이 2017/12/01 3087
2184   달리기와 자전거의 관계는?  [7]  초보나인 2017/11/22 2899
2183   마라톤뉴스에서 옮긴 글  [7]  번달사 2017/11/04 2898
2182   <마라닉>이 뭐냐고 묻거들랑~  [14]  주랑 2017/10/11 2889
2181   김포하프 최강전  [8]  달림이 2017/09/06 3315
2180   지울지 몰라서 캡쳐해 둡니다.  [10]  캡쳐보관 2017/09/02 3220
2179   여름엔 山을 달린다  [6]  번달사 2017/08/15 2913
2178   자전거 취미에서 마라톤 으로 전향?  [13]  자전거매니아 2017/05/31 2900
2177   헬스클럽에서 뛰는사람 왜이리 없죠?  [6]  영러너 2017/05/30 2953
  [1]..[431][432][433][434][435][436][437][438] 439 [440]..[527]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