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결승선 바로 앞 경련으로 쓰러졌던 최경선
화이팅  2021-08-11 06:55:42, H : 931, V : 22









약 1분간 쓰러져 있다가 다시 뛰어서 34위로 마감

근황
 (2021-08-11 19:25:44)

충북 제천시는 도쿄올림픽 여자 마라톤에서 불굴의 투혼을 발휘한 최경선(29·제천시청) 선수를 격려하는 조촐한 환영식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담아 꽃다발과 격려금을 전달하고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했다.

최 선수는 경기 당일 덥고 습한 날씨 속에 뛰다가 근육경련으로 도로 위에 쓰러졌지만, 포기하지 않고 다시 일어나 완주했다.

2시간 35분 33초의 기록으로 34위에 올랐다.

2016년부터 제천시청 육상팀에서 뛰고 있는 최 선수는 2020년 2월 카가와 마루가메 국제하프마라톤대회에서 1시간 08분 35초로 3위 차지하며 여자하프마라톤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짝작짝
 (2021-08-11 22:43:32)

실력이 부족한거야 어쩔수 없는 것이고..
등수에 상관없이 끝까지 완주한 그 투혼에 박수를 보냅니다..


멀었다
 (2021-08-12 08:50:21)

나라를 대표한다는 선수 꼴이 말이 아니다.
더위를 이기고 국위를 떨치리라는 굳은 의지가 넘쳤다면 어찌 저런 모습이 나왔겠나?

올림픽은 서로 물러설 수 없는 극한의 경쟁의 장이다. 그런 상황을 미리 예상하고 훈련을 거듭하여 그런 상황을 익숙하게 만들어야 했다. 다 훈련 부족 때문이다.
입상한 선수나 상위권 선수들이 얼마나 팽팽하게 레이스를 했나.


공자클래스
 (2021-08-12 09:23:21)

죄송해유!
훈련대신에 유튜브한다고 바빴어요.
어차피 올림픽 가능성은 없으니 유튜브라도 열심히 해야죠


공자2
 (2021-08-12 14:17:41)

2:20 이내 세계정상급 선수들과 하프까지 선두권유지 시킨 감독의 전략미스가 아닐까 합니다.
1.더운 날씨에 오버페이스가 독이된듯
2.더위에 대비한 적응훈련부족
최선을 다한 선수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3   마라톤 은-동메달리스트의 특별한 우정  [2]  훈훈 2021/08/09 941
322   달릴 때 발소리가 없어지지 않습니다  [4]  1년차 2021/09/06 706
321   섭3모임  [1]  섭3러너 2021/09/02 768
320   내 세계 기록이 깨지면 나도 기뻐할 것!  [2]  킵초게 2021/08/23 615
319   시각장애인도 혼자 달릴 수 있는 신기술 개발    정보통 2021/08/18 613
318   전 세계 팬들에게 남긴 감사의 메시지  [36]  킵초게 2021/08/08 651
317   여기는도쿄    박감독 2021/08/08 461
316   대한민국 올림픽 여자배구  [6]  감동 그 자체 2021/08/04 667
315   마온이 글도지우고 ip도 차단하네요?  [52]  이용자 2015/10/14 1974
314   나이키 알파플리아 후속 제품 공개    정보통 2021/09/15 504
313   하프 여자마라톤 세계기록 수립  [3]  외신 2021/08/30 776
312   5km를 넘으면 무릎이 아파와요  [6]  비기너 2021/08/28 560
311   시카고 마라톤은 백신 접종자에 한해 참가 허용  [1]  우리도 2021/08/18 609
310   시조가 된 오주한  [4]  청양군 2021/08/09 1059
309   위드 코로나는 사실상 항복선언  [2]  천리마 2021/08/22 578
308   달리기로의 이행에 대해  [4]  초심이 2021/08/17 519
  결승선 바로 앞 경련으로 쓰러졌던 최경선  [5]  화이팅 2021/08/11 931
306   "찬물을 끼얹네요"  [5]  에므비씨 2021/08/08 1067
305   안타까운 오주한 중도포기  [6]  관전자 2021/08/08 756
304   마라톤중계  [11]  마라톤 2021/08/07 701
303   남자 허들 400m 신기록  [2]  놀람 2021/08/06 433
302   코로나 백신 문진 의사의 말  [2]  참고 2021/09/13 569
301   사타구니 쓸림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8]  궁금 2021/09/09 579
300   코로나중 보스턴 마라톤의 대회운영 방침  [2]  참고 2021/09/07 760
299   휜나비 한 마리가 코스모스 꽃잎에 앉아서    이정범 2021/09/06 608
  [1]..[431][432] 433 [434][435][436][437][438][439][440]..[445]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