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킵툼 사망후 킵초게가 겪는 고통
BBC  2024-05-07 16:22:27, H : 700, V : 14




42.195km을 달리는 킵초게의 지배력에 도전할 것으로 보였던 세계 기록 보유자 켈빈 킵툼은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2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그후 일부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은 킵초게가 킵툼을 살해하려는 음모에 가세했다고 억측하기 시작했다.

39세의 그는 BBC Sport Africa와의 인터뷰에서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사람들이 '엘리우드가 이 청년의 죽음에 연루되어 있다'고 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내 인생에서 최악의 뉴스였다.  나는 나쁜 일을 많이 당했다. 그들은 (훈련) 캠프를 불태워버리겠다, 마을에 투자한 시설을 불태우고, 내 집을 불태우고, 내 가족을 불태우겠다고 했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세상은 그런 것이구나."라고 했다.

괴롭힘와 거짓 소문을 접한 킵초게의 초기 반응은 가족이 안전한지 확인하는 것이었다.

"나는 경찰에 가서 내 생명이 위험하다고 말할 힘이 없다. 그래서 내 걱정은 사실 가족들에게 각별히 의식하고 조심하라고 말하는 것이었다,"고 했다.

"나는 많은 사람들에게 전화하기 시작했다.  아이들이 학교에 갔다가 돌아오는 것이 정말 무서웠다.  때때로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기를 했는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자전거 타기를 만류시켰다. 우리는 저녁에 애들을 내려주고 픽업하기 시작했다."

"제 딸은 기숙학교에 다녔는데 소셜 미디어에 관한 한 접근할 수 없다는 것이 다행이었지만 제 아들들은 '네 아버지가 누군가를 죽였다'는 말을 듣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킵초게는 엘도레트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런 괴롭힘이 어머니에게 미친 영향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감정에 휩싸였다.

"제 최악의 순간은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려고 했을 때였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나에게 '그냥 잘 지내라', '많은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제가 태어난 곳은 정말 시골이다. 그리고 엄마의 나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소셜 미디어가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는 것을 사무치게 깨달았다."

"하지만 어머니는 저에게 용기를 주었다. 정말 힘든 한 달이었다."

그러나 2021년 도쿄에서 타이틀을 방어하면서 올림픽 마라톤에서 연속 우승한 세 번째 선수가 된 킵초게는 자신의 안전에 대한 예방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는 "내 생활이 열려있기 때문에 훈련 장소를 바꾸는 의미가 없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우리 훈련은 체육관 안에서 훈련하는 것이 아니라 달리기 위해 밖으로 나가는 것이다. 저는 자유롭게 거리를 달린다."

킵초게는 킵툼의 사고와 온라인 괴롭힘으로 인해 "약 90%의 친구를 잃었다"고 주장한다.

"내 사람들, 훈련 동료들, 내가 접촉하는 사람들, 그리고 나쁜 말들을 그들로부터조차 듣는다는 것은 정말 고통스러웠다,"고 털어놓았다.

"저는 그것을 보고 정말 낙담했다."

(계속)

60대아줌
 (2024-05-07 19:34:41)

세상에!!!
경쟁자라는 이유로 이런 끔찍한 소문까지 돌다니, 넘 충격스러웠겠습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076   대회일정  [1]  PTR 2024/06/25 458
13075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  [17]  동그라미 2024/06/25 1133
13074   춘마참가접수 눌러지시나여?  [15]  달림이 2024/06/25 1276
13073   마라톤을 무려 완주하신 여군이 받은 특혜  [2]  국방부 2024/06/24 613
13072   북한은 올림픽 마라톤 나가는데 우리는 왜?  [4]  올림픽 2024/06/24 584
13071   생각날 때마다 잠깐 해주면 좋은 스트레칭  [1]  생활팁 2024/06/23 398
13070   대화가 힘들 정도로 숨이 찰 때까지 뛰어라  [2]  엔돌핀 2024/06/23 576
13069   가민 스마트워치 TOP 10, 러너용은?  [3]  용품소식 2024/06/21 644
13068   원점 파리에서 3연패 위업에 도전    AFP 2024/06/21 257
13067   헬스장 다니는 분에게 질문드립니다  [8]  헬스줌마 2024/06/20 654
13066   대회등록  [1]  최형선 2024/06/20 397
13065   보스톤 마라톤 신청 경험 있는 분....  [2]  호두사랑 2024/06/20 416
13064   마지막 편 지옥길은 봉황산에 도사리고 있었다  [2]  이정범 2024/06/20 787
13063   러너는 천지기운을 받는다  [3]  번달사 2024/06/20 243
13062   동마 다들 접수하셨나요?  [7]  놓친이 2024/06/19 799
13061   무더위 속 복장은...  [6]  미즈고 2024/06/18 538
13060   6편 무인지경을 무념무상으로 걷다    이정범 2024/06/17 890
13059   당뇨병 혈당모니터 마라톤에 활용    로이터 2024/06/17 276
13058   마라톤, 때로는 '달리기' 대신 '마시기'도 한...  [9]  주랑 2024/06/16 903
13057   그 와중에 카메라들고 완주  [4]  도전기 2024/06/15 574
13056   24년간 연속 올림픽 마라톤에 출전?!  [1]  토픽 2024/06/15 393
13055   동기부여 유지를 어떻게?  [9]  게름뱅이 2024/06/15 423
13054   고...요상하네요.  [2]  깜짜갸 2024/06/14 497
13053   5편 녹색 숲의 터널을 통과하며  [2]  이정범 2024/06/13 1053
13052   분무기  [3]  달림이 2024/06/13 443
[1][2][3] 4 [5][6][7][8][9][10]..[527]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