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올림픽 마라톤 밀집도 더위도 상상 이상
외신  2021-08-09 06:37:04, H : 299, V : 8


출발 총성의 여운은 순식간에 연도의 박수와 함성에 뭍혔다.  8일 오전 7시,  삿포로시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육상 최종 종목 남자 마라톤이 시작됐다.  '힘내라' '가라, 가자'.  발착지점인 삿포로시 중앙구 오도리 공원 주변에는 오전 6시 전부터 관객이 모여, 이중, 3중의 인파가 코스를 따라 이어졌다.  사람들이 들어올린 무수한 스마트폰 카메라가 상상 이상의 속도로 달려가는 선수들을 쫓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열심히 관전 자제를 호소하는 자원봉사자들의 목소리는 군중들의 열기에 빨려들었다. 자리를 뜨는 사람은 없다.  이른 아침의 전철로 왔다고 하는 삿포로시 테이네구의 회사원(47)은 「어제의 여자 마라톤은 관전을 자제했지만, 텔레비전을 보았더니 연도에 사람이 빽빽했다. 나만 참는 게 우습게 됐다"고 말했다.

눈앞을 지나간 선수가 멀리 보이지 않자 교통통제 지도를 든 관중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기온 26도, 습도 79%. 뭉게구름이 햇빛을 가렸지만 조금만 걸어도 마스크 아래쪽에 땀이 배인다.  그런데도 이 후 선수가 달릴 예정인 삿포로 역전 거리나 소세이가와 연변으로 이동하여 선수들을 기다렸다.  「TOKYO 2020」이라고 프린트 된 T셔츠차림으로 관전한 도쿄의 자영업의 남성(42)은 "도쿄보다 더 올림픽을 하고 있는 느낌이 대단하다.  무리해서 삿포로까지 오길 잘했다"라고 흥분한 목소리로 이야기했다.

도쿄의 더위를 이유로 마라톤·경보의 삿포로 이전이 정해진 것은 2019년 11월.  홋카이도나 삿포로시는 받아 들일 준비에 쫓겼지만,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확대로 올림픽이 1년 연기되어, 도내가 국내외로부터의 관객으로 떠들썩한 기대는 사라졌다.  감염 대책이 최대 중요 과제가 되어 삿포로 돔(삿포로시 토요히라구)에서의 올림픽 축구 10 경기는 일단 관객을 받았지만, 스즈키 나오미치 지사의 판단으로 일전무관객이 되었다. 한편, 공공도로에서 행해지는 마라톤·경보는 길가에서 관전 자제를 요구할 수 밖에 없었으며, 남자 20km 경보가 열린 5일 이후, 날이 갈수록 관객은 계속 증가했다.



이번 마라톤 코스에서 승부처가 된 홋카이대학 구내는 선수들이 총 3번 통과하기 때문에 7일 여자 마라톤에 이어 8일에도 많은 관중이 몰렸다.  삿뽀로시 테이네구의 회사 임원인 남성(73)은 「모처럼의 현지 개최를 한 번 보고 싶었다. 옥외이고 감염 대책은 괜찮다고 생각한다".  후쿠오카시의 남성 회사원(54)은 "현장에서 레이스를 보고 감동했다.  올림픽은 모두가 선수들을 응원할 수 있는 기회인데 이번에는 찬반이 갈려 아쉽다"고 말했다.

레이스 막바지에 이르자 오도리 공원 주변의 인파는 더욱 늘었다.  집중적인 밀집억제가 이뤄지는 중점대책구역 역전거리도 '밀집' 상태가 돼 땀범벅이 된 선수들에게 성원의 함성이 터졌다.  조직위는 마라톤·경보의 전 레이스를 오도리 공원의 대형 전광판으로 생중계해, 순위등을 아나운스 했다.   관전 자제의 요청에는 상반된 대응으로 관객이나 자원봉사자에게서는 「절호의 관전 장소를 마련하고, 자숙하라고 하는 것은 이상하다」 「거리에서 개최한 이상, 오지 말라고 하는 것은 무리다」라는 소리도 새어나왔다.

더위 대책도 허사로 끝났다.  삿포로 돔에서 축구 여자 일본 대표 「나데시코 재팬」의 초전이 무관객으로 행해진 7월 21일부터, 삿포로시는 18일 연속으로 한여름 날이 되어 과거 최고온 기록을 갱신했다.  이번 달 7일의 여자 마라톤은 스타트를 1시간 앞당겨야만 했다.  마라톤은 남녀 총 45명이 도중 기권했고 완주 후 심한 열사병으로 진단받은 러너도 있었다.  7, 8의 양일, 오도리 공원 부근에서 관전한 카나가와현의 자영업의 남성(50)은 "삿포로는 시원해야 했지만, 결국은 수도권과 다르지 않았다.  선수를 위해 여름 올림픽 야외 경기 방식을 생각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18   5km를 넘으면 무릎이 아파와요  [6]  비기너 2021/08/28 354
10917   달리기에 대한 오해와 진실  [2]  생로병사 2021/08/27 396
10916   나이키 기술이 불공평하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    킵초게 2021/08/27 240
10915   시각장애인 선수가 달리기 하는 법  [1]  정보통 2021/08/27 278
10914   킵초게: 마지막 이정표(Kipchoge: The Last...    다큐 2021/08/27 388
10913   러너의 가을  [1]  번달사 2021/08/25 543
10912   마라톤 선수의 사진으로 사진전을..?  [14]  부러버 2021/08/24 841
10911   내 세계 기록이 깨지면 나도 기뻐할 것!  [2]  킵초게 2021/08/23 401
10910   아마추어가 올림픽에서 28위를 했다고?  [4]  감동 2021/08/23 603
10909   도쿄 패럴림픽 마라톤 큰 혼잡 예상  [1]  올림픽 2021/08/23 298
10908   넘어지면 더 잘 달릴 수도 있다?  [1]  이정범 2021/08/23 600
10907   니콜 키드만의 미모 유지 비결은 달리기  [3]  연예박 2021/08/23 439
10906   홍콩마라톤 접종완료자 한해 개최  [1]  외신 2021/08/23 242
10905   위드 코로나는 사실상 항복선언  [2]  천리마 2021/08/22 388
10904   알아두면 좋은 실생활 꿀팁  [1]  지혜 2021/08/21 475
10903   같은 1600kcal라는데    참고 2021/08/19 411
10902   경주벚꽃마라톤이 폐지됬다네요.....  [7]  105번 2021/08/19 641
10901   금메달리스트의 금의환향  [1]  치르치르 2021/08/19 460
10900   횡단 322km 참가 해도 될까요?....  [2]  울맨 2021/08/19 511
10899   병인가요?  [5]  궁금 2021/08/18 611
10898   시카고 마라톤은 백신 접종자에 한해 참가 허용  [1]  우리도 2021/08/18 325
10897   2022년도 런던마라톤은 10월 개최    외신 2021/08/18 231
10896   시각장애인도 혼자 달릴 수 있는 신기술 개발    정보통 2021/08/18 278
10895   달리기로의 이행에 대해  [4]  초심이 2021/08/17 323
10894   지금은 떠나야 할 때    이정범 2021/08/17 508
[1][2][3] 4 [5][6][7][8][9][10]..[440]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