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에 대해서  
부상러너 조회 : 454, 추천 : 26

경력 5~6년의 55세 남성입니다.
키 170cm 체중 63kg
풀 베스트 3시간 53분 (작년 2월)
하프 베스트 1시간 43분 (작년 5월)

월간 주행 거리는 재작년 가을 무렵부터 목표 200Km로 금년 3월 정도까지는 거의 달성하고 있었습니다.

올해 3~4월쯤엔 평소에도 달리기 시작부터~2km정도에서 왼발뒤꿈치에서 아킬레스건 부근에 약간의 통증이나 당김을 느끼지만 2km이후엔 통증도 사라져 평소처럼 달렸습니다.

5월 하프 이후부터 같은 부위의 통증이 서서히 강해지고, 그래도 역시 2Km 정도에서 통증이 감소했기 때문에 연습은 계속했었지만, 점차 연습 후에도 팽팽한 통증이 남아 통증이나 불편함의 지속 시간도 서서히 길어졌습니다.
연습 자체가 서서히 힘들어져 6월 하순에 스포츠 전문 정형외과에 진찰 받은 결과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단, 연습은 지금까지와 같이 계속해도 좋다고 합니다. (전자적인 치료와 한약을 처방받았습니다.)
그래서 통증 상황에 맞춰 거리를 줄이면서 속도도 억제하고 빈도도 줄여 연습을 계속했었지만, 개선의 경향은 전혀 없고 지난 주말에는 오른쪽 다리에 같은 증상이 발생하여, 현시점에서의 자기 판단으로는 당분간 달리는 것이 어렵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는 그다지 지장이 없기 때문에 사치스러운 고민이지만, 생각대로 달릴 수 없어 상당히 마음이 답답합니다.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을 경험하신 분, 또는 지식이 있는 분, 어떻게 치료받았는지, 어떻게 하면 원상태로 돌아갈 수 있는지, 과감히 쉬어야 하는지, 조금씩이라도 움직여야 하는지 등에 대해 알려주세요.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통증에 익숙해져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현시점에서는 익숙해져서 달릴 수 있는 수준의 통증은 아닙니다.




비달브아

횡단울트라 강화~ 강릉 308km대회참가중 구대관령길내려가서 강릉삼거리길 298km지점에서 좌측아킬레스가 딱 소리나며끊김~ 우측발로 어그적거리며 2km정도 걷다 우측아킬레스도 뚜뚝~소리나며 끊김~인민군대처럼 발을 앞으로내밀며 뛰어 제시간안에 골인했음
서울 백병원 진료 : 수술권함
본인 사업차바쁜일정으로 자가용운전하며 하루10회이상 2~3분정도 얼음찜질과 온찜질을 교차함
3주후 수술하려하는데 ~ 상태가 절반 나아짐~ 그냥 계속찜질...
한달넘으니 70%정도 나아짐
9월중순에 다쳤는데 11월30일경 다 나았음(운동전혀못함)
양쪽뒷꿈치에 밤알만큼 혹이생김
신발265였는데~280이 맞았음 - 통증도없어서 달리기운동시작~12월24일 대회준비)
(고민을 무척함~병원가면 욕먹고 수술할 터~ 병원안가고 계속 찜질하면서 km/5분주로~하루10km정도 운동)
그해 12월24일.....
양발뒷꿈치 밤알이 도토리만해졌음~
해가바뀌고 두어달 구정즈음
말끔하게 다 나앗습니다.
20.08.06
14:15:15



이 름
암 호

                    

 
 
10323    대회 참가 신청은 신중하게...  [3]    참가는 내년에 20.08.30 2 543
10322    러닝화에 쓸리지 않는 요령이?  [3]    초보자 20.08.30 3 350
10321    턱스크의 위험성  [1]    코로나 20.08.29 6 481
10320    도쿄마라톤 내년에도 엘리트만으로 실시?  [1]    외신 20.08.28 7 313
10319    조선시대의 글이 왜 지금...  [21]    조은산 20.08.27 6 1102
10318    달리기와 면역력의 상관관계  [7]    번달사 20.08.26 4 827
10317    근데 1년 내내 뛰는게 가능한가요?  [3]    달라이라마 20.08.25 5 851
10316    경쟁의 방식?      이정범 20.08.24 6 549
10315    모 패러 런던마라톤 페이스메이커로!  [1]    로이터 20.08.23 4 534
10314    러닝 머신      킴 20.08.22 9 586
10313    12월 호놀룰루 마라톤은 강행?  [2]    외신 20.08.21 8 647
10312    다리 쥐가 나면 아픈 이유      돌팔이 20.08.20 10 424
10311    프로 코치와 함께하는 100일간의 마라톤 트레이...  [6]    박주란 20.08.20 11 752
10310    안동 마라톤은 대회 취소했는데, 참가비 환불 해...      청풍 20.08.20 9 586
10309    가을시즌도어렵다  [2]    달림이 20.08.20 11 534
10308    가민 시계줄  [5]    가민 20.08.20 11 620
10307    헬스장도 위험시설이군요  [4]    팬데믹 20.08.19 13 947
10306    이혼하는 부부들의 대화패턴 4가지  [2]    생활상 20.08.18 16 954
10305    피부과 의사의 선크림 바르는 법  [1]    정보통 20.08.18 12 565
10304    하늘과 땅 사이에 무슨 일이?      이정범 20.08.17 18 543
10303    마라톤 신(靴? 神!)의 탄생...~^^  [14]    주랑 20.08.16 26 1385
10302    코로나 확진자.긴급 상황 발생 마라톤 대회 개최...  [1]    달림이 20.08.16 31 1633
10301    광복절 지리산 무박 화대 종주 개최한 단체 대회...  [12]    다시 참가한 난 개다 20.08.16 19 1156
10300    가을 시즌도 대회는 어렵다  [2]    달림이 20.08.15 27 635
10299    광복절 다시 보는 손기정의 질주      광복절 20.08.15 18 340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