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장딴지에 쥐가 나는데  
섭5 조회 : 907, 추천 : 27

62세로 마라톤 경력 4년입니다.

58세에 처음으로 10km에 출전했고, 2개월 후에 하프. 게다가 1개월 후에 풀 마라톤에 나갔는데 주위에서는 무모하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달릴 수 있는 동안에 달리고 싶다고 하는 생각에서 내 방식대로 해 왔습니다.

그 사이 풀마라톤은 8회 출전(그 중 한 번은 도중 포기).
개인 최고는 5시간 10분 46초입니다.
현재 목표는 어쨌든 서브5입니다.

그런데 아무리 해도 해결 안 되는 게 있어요.
10km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하프 이상이 되면 반드시 중간에 종아리에 경련을 일으켜 크게 페이스가 떨어집니다.
게다가 쥐가 나는 타이밍까지 재미있을 정도로 정해져 있어서, 하프라면 18km 전후. 풀이라면 30~35km 지점에서 반드시 쥐가 납니다.  출발 전에 제대로 아미노산과 칼륨 등을 포함한 감초탕도 먹었어요.

대책을 확실히 하고 싶습니다.  풀에서 30km까지는 쥐가 나지 않는데, 하프에서 반드시 18km에서 쥐가 납니다.
무슨 정신적인 요인도 있을까요?
끈질기게 달리붙지만 않으면 km/7분 페이스는 계속 유지할 수 있습니다.
변명은 하고 싶지 않지만 쥐만 나지 않으면 서브5는 달성할 수 있을 것같습니다.
다양한 카프 서포터나 컴프레션 타이즈.테이핑도 해봤지만 효과가 없었습니다.
뭔가 좋은 대책은 없을까요?
코로나가 진정되면 대회에 나갈 만반의 각오는 하고 있습니다만....
참, 그리고 몸은 약간 비만쪽입니다.




별수엄서요

불멸의 이순신을 보면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원균이 수군을 다 말아먹었울때, 선조가 영의정 유성룡을 보고
"어찌하면 좋겠소"
유성룡이 대답없이 가만있는다.
선조가 다시물으니, 유성룡이 말하기를 "전하께서는 그 답을 이미 알고 계십니다."

이 비열한 선조는 이순신을 재기용하는 것이 고까워서 무슨 수가 없겠느냐고 물었는데 돌아온 대답은 별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백의종군하 던 이순신에게 삼도수군통제사의 직첩이 내려진다. 선조왈 "내가 무슨 할말이 있으리오 그대에게 다시 삼도수군톨제사의 소임을 맡기노라"

그렇습니다. 위 질문자께서는 답을 알고 계십니다. 다만 훈련이 힘드니 작게 훈련하고, 완주하는 방법이 없냐고 하시는데. 방법이 업습니다. 열심히 훈련하는 것 말고는.
20.06.21
12:29:09





연습부족입니다 ㅎ 20.06.21
13:48:55




수달

ㅎㅎ
서브5가 목표신가요?
제가 개인적으로 보기에는 연습 부족입니다.
꾸준한 연습만이 쥐를 잡는 약일 것 같습니다.
풀 뛰시기 전에 LSD로 30km 정도 뛰어 주시고요~
20.06.22
07:56:26




조언

하루에 스쿼트를 200개씩 꾸준히 하면
쥐는 안난다...
20.06.22
10:57:26




독립군

올해 63세 무술생입니다. 주력은 18년 되었고요, 10키로 부터 풀 다 뛰었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지금 기록이 문제가 아니라 60이 넘었으면 그냥 달리기 자체를 내 몸에 맡게 무리하지 않고 즐기는 것이 좋을듯 싶습니다. 저도 이제는 건강 달리기 위주로 1년 전부터 하고 있습니다. 건강하세요 ^^* 20.06.22
13:01:25




청풍

정신적인 면도 중요하겠지만,
제가 볼때는, 선생님께서
너무 달리기에만 집중하고 계신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달리기를 위한 신체단련과 근육 발달을 위해 선생님께서 무엇을 하고 계신지 궁금하네요.
20.06.22
17:42:14




전우승

연습부족일 것 같고 물 많이 드세요~~
혹시 운동화가 한쪽만 닳았는지도~~
20.06.23
06:57:31




ㅎㅎ

서브 5 충분합니다. 홧팅.. 20.06.23
08:11:23




쥐 잡자

쥐에는 고양이가 답임 20.06.27
17:16:50




이종옥

우선 스트레칭에 중점을 두시고요...나이에 비례해서 스트레칭시간을 가지라고 할정도로 중년의 운동에는 스트레칭의 중요성도 강조하고요..50넘어서는 마그네슘의 복용이 필수라고 할만큼 중요합니다. 몸의 근육경련등 떨림은 마그네슘부족에서 오는경우도 잇으니 마그네슘을 복용하시면 좋을듯합니다.. 주위에 주무실때나 종종 쥐가 오는분들은 효과를 많이 보고계십니다.

힘!!
20.06.28
10:43:08



이 름
암 호

                    

 
 
10290    그렇타면      신도림 259 20.08.11 19 496
10289    러닝화 사러가서 이렇게 시착하면...  [3]    화들짝 20.08.11 49 930
10288    죽음이 제일 두려워하는 것은?  [16]    이정범 20.08.10 21 949
10287    런던마라톤 올해 엘리트 선수만으로 개최  [1]    외신 20.08.09 19 472
10286    요즘 날씨에 실시하는 우중주      雨中走 20.08.09 28 594
10285    올해 춘마 개최하는지, 자게에 '문의 러시'  [8]    미리미리 20.08.06 25 1476
10284    흥미로운 책...제목에 꽂혀 구입해봤습니다.  [183]    오래오래달리기 20.08.06 33 933
10283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에 대해서  [1]    부상러너 20.08.06 15 409
10282    산 기슭에 사시는 분 참고하세요  [2]    산사태 20.08.05 56 943
10281    킵초게를 도운 42명의 동료들  [10]    이지열 20.08.04 45 935
10280    비웨사 한국의 볼트 될 수 있을까?  [2]    탐험대 20.08.04 23 486
10279    이 와중에 마라톤 대회 개최  [9]    외신 20.08.03 13 1138
10278    무기와 악기  [2]    이정범 20.08.03 23 435
10277    보폭을10cm 넓혀 걸으면 생기는 기적들      생로병사 20.08.02 47 773
10276    당신의 보폭은 얼마인가요?  [5]    산골농부 20.07.31 28 867
10275    한국 육상계의 현실  [3]    지도자 20.07.31 26 934
10274    쪽빛보다 더 푸른빛 (청출어람)~^^  [15]    주랑 20.07.30 17 1193
10273    대구 ‘2024세계마스터스육상대회’ 정부 승인·...  [1]    경북신문 20.07.30 20 459
10272    '고의기권' 의혹 고교 육상팀 지도자들, 16세 ...  [3]    스포츠경향 20.07.30 23 573
10271    런닝 케이던스 보속 올리기...자신의 몸을 스...  [6]    산골농부 20.07.30 21 426
10270    우리는 왜 킵초게 처럼 다리가 엉덩이로 올라가...  [6]    산골농부 20.07.30 25 583
10269    마라톤 선수 존 켈리와 손기정의 우정  [4]    기록실 20.07.29 18 334
10268    인간과 말이 마라톤을 하면 누가 더 빠를까?  [2]    이색 20.07.28 22 579
10267    올해 런던마라톤 과연 개최할 수 있을까?  [4]    외신 20.07.28 18 383
10266    8월달에도 서울의 마라톤대회는 없음  [4]    8월 20.07.27 26 856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