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내달 도쿄마라톤에 참가한다면...
필독  2024-02-08 19:36:47, H : 270, V : 6


매년 큰 열기를 보이는 도쿄 마라톤.2024년은 약 한 달 후인 3월 3일(일)에 열린다.  지리적 근접성으로 한국에서도 수백명이 참가한다.  스타트 지점인 신쥬쿠·도쿄 도청 앞에서 골인지점인 마루노우치·황궁 앞까지의 코스에는 일본 건축사를 대표하는 명건축가가 설계한 작품이 많이 점재한다.  도쿄 마라톤에 참가할 예정인 사람은 물론 TV 중계로 즐길 예정인 사람이나 건축 순회를 하고 싶은 사람에게도 추천하는 명건축 명소를 소개한다!

1) 도쿄도청/신주쿠

도쿄 마라톤의 시작점인 도쿄 도청을 설계한 것은 일본 건축의 대표적인 존재라고 할 수 있는 단게 겐조(丹下健三)이다.  원래 마루노우치에 분산되어 있던 도청사를 정리하는 형태로 1991년 새롭게 신주쿠에 세워졌다.  제1본청사·제2본청사·도의회의사당 등 3개 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1본청사는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관의 장식성이 높고, 도쿄를 대표하는 포스트 모던 건축 중 하나이다.



2. 도쿄돔호텔 / 스이도바시

신주쿠를 출발하여 7km 정도 달리면 보이는 것이 도쿄돔 호텔이다.  이것도 일본 건축계의 거장 단게 겐조의 작품이다.  도쿄돔시티의 일부로서 전체의 조화를 도모하면서 도쿄돔에 버금가는 상징이 되도록 디자인되었다고 한다.  힘찬 구조 프레임과 부드러운 곡면으로 만들어진 모던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외장에는 세라믹 플레이트와 투과성·반사성을 겸비한 유리가 사용되고 있어, 주변의 하늘이나 경치가 아름답게 비춰지는 모습도 멋지다.



3. 니혼바시 미쓰코시 본점 / 니혼바시

10㎞를 지나 니혼바시가 가까워지면 보이는 것이 니혼바시 미쓰코시 본점이다.  1914년에 일본 최초의 백화점으로 건축가·요코가와 타미스케(横河民輔)의 설계에 의해 건설되었다.  아르데코 양식이 도입된 아름다운 내장으로, 점내 중앙의 불룩한 홀에 있는, 조각가·사토 켄구(佐藤玄々)가 만든 선녀상은 이 백화점의 상징적 존재이다.  2016년 일본의 국가중요문화재로 지정되었고, 2018년 건축가 구마 켄고(隈 研吾) 씨에 의해 본관 1층의 기둥, 천장, 신관의 점포등의 리뉴얼을 실시했다.



4) 아사히 맥주 본사 건물 / 아사쿠사

니혼바시에서 아사쿠사 방면으로 달리면 강 건너편에 보이는 것이 아사히 맥주 본사 빌딩이다.  빌딩 옆에 있는 임팩트가 뛰어난 금색 조형물이 유명하다. 이 오브제를 설계한 것은 프랑스의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필립 스털크이다. 오브제는 '성화대의 불꽃'으로, 새 세기를 향해 도약하는 아사히 맥주의 불타는 마음을 나타낸다고 한다. 빌딩 자체도 호박색 하프 미러 유리와 상단의 요철이 있는 흰색 외장으로 맥주 잔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다.  최상층에는 일반인도 이용할 수 있는 전망대 라운지가 있어 스카이트리와 스미다 강을 바라보며 아사히 맥주를 즐길 수 있다.



5. 도쿄도 부흥기념관 / 료고쿠

도쿄마라톤의 코스 중간 지점인 료고쿠.  중간 지점 조금 앞에 있는 요코아미초 공원 내에 도쿄도 부흥 기념관이 있다. 관동 대지진의 희생자를 추모하고 참화를 전하기 위해 지어진 시설로, 설계를 담당한 것은 종교 건축의 제일인자로 여겨지는 이토 타다타(伊東忠太)이다.  어릴 때부터 요괴를 좋아했다는 이토답게 건물 정면에서 보이는 4개의 기둥 위에는 귀여운 괴수가 자리잡고 있다. 부흥 기념관 근처의 도쿄도 위령당도 이토의 작품인데, 위령당에도 마찬가지로 다양한 괴수와 요괴가 숨겨져 있는 것 같다.  달리기가 힘들면 하늘을 올려보며 이들 빌딩을 보면서 잠시 숨을 고를 수 있을 것같다. 

 

도쿄 마라톤 2024 코스에서 볼 수 있는 주목할 만한 건축물, 꼭 한 번 살펴보시길...!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884   98세의 5K 완주  [3]  토픽 2024/04/05 265
12883   케냐 육연 올림픽 대표팀 발표    정보통 2024/04/05 226
12882   논란을 불러일으킨 보스턴 마라톤 메달  [4]  외신 2024/04/04 399
12881   이게 대회 상징인데 10억을?    장관 2024/04/04 383
12880   뉴욕마라톤, 다리 통랭료 10억 내라!  [1]  외신 2024/04/04 282
12879   춘마풀 249 정도 실력이면 동아마라톤 245 혹...  [3]  춘마가자 2024/04/03 448
12878   매너없는 대회 우승자를 보며 느낀 점  [12]  이건아니죠 2024/04/02 1043
12877   대구마라톰 사무국 전화되신분 있나요 국제마라톤...  [3]  대구 2024/04/02 349
12876   서맥 호흡이 금방차요    브라운 2024/04/02 241
12875     [re] 호흡이 금방차지 않으려면  [1]  번달사 2024/04/04 130
12874   대한육상연맹 유감  [2]  유감 2024/04/02 405
12873   역대 최대 상금 내건 대구마라톤  [5]  KBS 2024/04/02 653
12872   풀코스 기록 내기 가장 어려운 마라톤은 대구마...  [4]  대구마라톤 2024/04/01 554
12871   선배님, 체중관련 질문드리고 싶습니다.  [4]  서브쓰리꿈나무 2024/04/01 367
12870     [re]체중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  [2]  번달사 2024/04/02 190
12869   최근 달리기 시작했다는 분  [2]  연예박 2024/04/01 602
12868   화가는 화폭에 담고, 달림이는 그곳에서 달린다  [11]  주랑 2024/04/01 745
12867   그놈이 꼭 그놈은 아니다  [9]  이정범 2024/04/01 962
12866   동마 우승 김지섭선수 리포트  [2]  ㅇㅇ 2024/03/31 652
12865   마라톤 애호가    수달 2024/03/31 297
12864   인간은 달릴 때 가장 아름답다  [2]  진도 2024/03/31 271
12863   코오롱 고교 구간마라톤 중계(3/30, 풀영상)  [1]  KBS 2024/03/31 196
12862   대구마라톤 규모  [8]  늬우스 2024/03/29 693
12861   대구마라톤 묵무부답  [2]  참가자 2024/03/29 545
12860   지역 동호회 연락처 수정?  [2]  산도들 2024/03/29 251
[1][2] 3 [4][5][6][7][8][9][10]..[518]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