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일본 여자마라톤 신기록도 신발덕택?!
소식  2024-01-30 11:02:02, H : 630, V : 13


1월 28일 오사카 국제 여자 마라톤에서 일본 신기록인 2시간 18분 59초를 마크한 마에다 호나미(텐마야)이 레이스가 하루 지난 29일 오사카시내에서 기자 회견을 가졌다. 19년만에 기록을 경신한 레이스를 "힘을 다 발휘해, 끝까지 끈기를 보였다"고 만족한 표정으로 회고했다.



쾌거를 뒷받침한 것이 카본 플레이트가 내장된 슈퍼 슈즈다.  마에다는 지금까지 이 신발의 대응에 고심해 왔는데 "어렵게 내 감각으로 달릴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해, 중간지점 지나 페이스 메이커를 제치고 앞서가는 경이적인 달리기를 보였다.

3년 전 도쿄 올림픽을 포함해 원래는 '얇은 바닥의 신발'을 애용해 왔다.  발바닥의 섬세한 접지 감각을 좋아하고 발가락으로 (땅을) 잡고 긁으며 뛰는 이미지로 달리기에는 밑창이 얇은 게 더 적합했기 때문이었다.

다만 33위에 그친 도쿄 올림픽 이후 고속화가 진행되는 세계를 따라잡기 위해 슈퍼슈즈를 본격적으로 시험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신발을 벗고 달리고 싶을 정도로 맞지 않은 느낌"이라서 당황했지만, 발바닥 전체로 지면을 잡는 것같은 감각으로 전환하자, 점차 익숙해졌다.

반발력이 강한 슈퍼슈즈는 다리에 부담이 크고 근력이 필요하다고도 한다.  마에다는 근육이 붙기 어려운 체질이기 때문에, 고관절 주위의 가동 범위를 넓히는 것으로 대응했다.  슈즈의 반발력을 살릴 수 있게 되어 타케토미 유타카 감독은 "한 걸음 한 걸음에 여유를 얻을 수 있었다"라고 달리기의 변화를 느꼈다.  슈퍼 슈즈에 익숙해지는 데 1년이 걸렸다고 한다.

도쿄 올림픽 전후는 부상에 시달란 마에다는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두꺼운 바닥에 익숙해짐에 따라 부상을 당하지 않고 달릴 수 있게 되었다. 월간 주행 거리는 1000km에 달해, 전기록 보유자인 노구치 미즈키씨가 해낸 연습을 참고해 감독이 세운 메뉴도 소화했다.

하루 지난 기자 회견에서 "계속해서 연습할 수 있었던 것이 결과로 이어졌다"고 훈련의 성과를 강조했다. "전에는 종아리에 근육통이 있었지만, 그다지 대미지는 없었다"고 두꺼운 밑창 신발의 효과도 실감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3월 나고야 여자마라톤에서 그의 기록을 웃도는 선수가 나타나지 않으면 파리 올림픽 대표로 내정된다.  "해외 선수들과 싸우는 데는 스피드의 차이가 있다. 얼마나 줄여 나갈 수 있는가"를 과제로 들며, 한층 더 성장을 맹세했다.

이사오
 (2024-01-30 12:29:39)

신기록은 신발 덕이 맞다. 그러나 훈련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기록도 따라 주지 않는다.

기사를 보니 일본의 코치도 카본 신발에 대한 이해가 없는 것같다.

카본 신발의 효과는 앞으로 킥을 할 때 단단히 받쳐주는 것에 있다.
유압 작동기에 있어 힘(F) = 압력(P) X 단면적(A) 이다. 즉

킥을 할 때 힘의 작용 부분을 카본이 받쳐주니까, 힘이 작용하는 면적이 넓어진다. 따라서 같은 힘으로 킥을 해도 카본 신발에서 나오는 전진력이 커진다.

일반 신발은 킥을 할 때 신발의 쿠션으로 인해 힘이 전달되는 효율이 떨어진다. 반대로 카본 신발은 경사진 앞부분으로 인해 힘이 작용할 때 경사면을 이루며 또 카본이 단단하게 받쳐 주므로
작용하는 힘의 전달 효율이 비교적 높다..

운영자는 앞의 칼럼에서 카본이 휘어 졌다가 펴지는 탄성에 의해 앞으로 나아간다고 했는데,
이는 카본 신발을 신어보지 않고, 그저 관념상의 뇌피셜을 옮겨 적은 것에 불과 하다.


윗분
 (2024-01-30 17:19:05)

카본판이 착지압력으로 펴졌다가 원상복구 되며 에너지반환 하는 것도 맞습니다


음...
 (2024-01-31 09:14:37)

그냥 좀 확대해석하시는 것 같은데, 레이싱플랫이 잘 휘어서 발가락으로 차기 편한데 카본화는 신발이 잘 안 휘니까 그거에 적응못했다는 내용 아닌지?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884   98세의 5K 완주  [3]  토픽 2024/04/05 265
12883   케냐 육연 올림픽 대표팀 발표    정보통 2024/04/05 226
12882   논란을 불러일으킨 보스턴 마라톤 메달  [4]  외신 2024/04/04 399
12881   이게 대회 상징인데 10억을?    장관 2024/04/04 383
12880   뉴욕마라톤, 다리 통랭료 10억 내라!  [1]  외신 2024/04/04 282
12879   춘마풀 249 정도 실력이면 동아마라톤 245 혹...  [3]  춘마가자 2024/04/03 447
12878   매너없는 대회 우승자를 보며 느낀 점  [12]  이건아니죠 2024/04/02 1043
12877   대구마라톰 사무국 전화되신분 있나요 국제마라톤...  [3]  대구 2024/04/02 349
12876   서맥 호흡이 금방차요    브라운 2024/04/02 241
12875     [re] 호흡이 금방차지 않으려면  [1]  번달사 2024/04/04 130
12874   대한육상연맹 유감  [2]  유감 2024/04/02 404
12873   역대 최대 상금 내건 대구마라톤  [5]  KBS 2024/04/02 653
12872   풀코스 기록 내기 가장 어려운 마라톤은 대구마...  [4]  대구마라톤 2024/04/01 554
12871   선배님, 체중관련 질문드리고 싶습니다.  [4]  서브쓰리꿈나무 2024/04/01 367
12870     [re]체중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  [2]  번달사 2024/04/02 190
12869   최근 달리기 시작했다는 분  [2]  연예박 2024/04/01 602
12868   화가는 화폭에 담고, 달림이는 그곳에서 달린다  [11]  주랑 2024/04/01 745
12867   그놈이 꼭 그놈은 아니다  [9]  이정범 2024/04/01 962
12866   동마 우승 김지섭선수 리포트  [2]  ㅇㅇ 2024/03/31 650
12865   마라톤 애호가    수달 2024/03/31 296
12864   인간은 달릴 때 가장 아름답다  [2]  진도 2024/03/31 271
12863   코오롱 고교 구간마라톤 중계(3/30, 풀영상)  [1]  KBS 2024/03/31 196
12862   대구마라톤 규모  [8]  늬우스 2024/03/29 693
12861   대구마라톤 묵무부답  [2]  참가자 2024/03/29 545
12860   지역 동호회 연락처 수정?  [2]  산도들 2024/03/29 251
[1][2] 3 [4][5][6][7][8][9][10]..[518]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