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에 대해서  
부상러너 조회 : 456, 추천 : 26

경력 5~6년의 55세 남성입니다.
키 170cm 체중 63kg
풀 베스트 3시간 53분 (작년 2월)
하프 베스트 1시간 43분 (작년 5월)

월간 주행 거리는 재작년 가을 무렵부터 목표 200Km로 금년 3월 정도까지는 거의 달성하고 있었습니다.

올해 3~4월쯤엔 평소에도 달리기 시작부터~2km정도에서 왼발뒤꿈치에서 아킬레스건 부근에 약간의 통증이나 당김을 느끼지만 2km이후엔 통증도 사라져 평소처럼 달렸습니다.

5월 하프 이후부터 같은 부위의 통증이 서서히 강해지고, 그래도 역시 2Km 정도에서 통증이 감소했기 때문에 연습은 계속했었지만, 점차 연습 후에도 팽팽한 통증이 남아 통증이나 불편함의 지속 시간도 서서히 길어졌습니다.
연습 자체가 서서히 힘들어져 6월 하순에 스포츠 전문 정형외과에 진찰 받은 결과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단, 연습은 지금까지와 같이 계속해도 좋다고 합니다. (전자적인 치료와 한약을 처방받았습니다.)
그래서 통증 상황에 맞춰 거리를 줄이면서 속도도 억제하고 빈도도 줄여 연습을 계속했었지만, 개선의 경향은 전혀 없고 지난 주말에는 오른쪽 다리에 같은 증상이 발생하여, 현시점에서의 자기 판단으로는 당분간 달리는 것이 어렵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는 그다지 지장이 없기 때문에 사치스러운 고민이지만, 생각대로 달릴 수 없어 상당히 마음이 답답합니다.

아킬레스건 부착부증을 경험하신 분, 또는 지식이 있는 분, 어떻게 치료받았는지, 어떻게 하면 원상태로 돌아갈 수 있는지, 과감히 쉬어야 하는지, 조금씩이라도 움직여야 하는지 등에 대해 알려주세요.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통증에 익숙해져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현시점에서는 익숙해져서 달릴 수 있는 수준의 통증은 아닙니다.




비달브아

횡단울트라 강화~ 강릉 308km대회참가중 구대관령길내려가서 강릉삼거리길 298km지점에서 좌측아킬레스가 딱 소리나며끊김~ 우측발로 어그적거리며 2km정도 걷다 우측아킬레스도 뚜뚝~소리나며 끊김~인민군대처럼 발을 앞으로내밀며 뛰어 제시간안에 골인했음
서울 백병원 진료 : 수술권함
본인 사업차바쁜일정으로 자가용운전하며 하루10회이상 2~3분정도 얼음찜질과 온찜질을 교차함
3주후 수술하려하는데 ~ 상태가 절반 나아짐~ 그냥 계속찜질...
한달넘으니 70%정도 나아짐
9월중순에 다쳤는데 11월30일경 다 나았음(운동전혀못함)
양쪽뒷꿈치에 밤알만큼 혹이생김
신발265였는데~280이 맞았음 - 통증도없어서 달리기운동시작~12월24일 대회준비)
(고민을 무척함~병원가면 욕먹고 수술할 터~ 병원안가고 계속 찜질하면서 km/5분주로~하루10km정도 운동)
그해 12월24일.....
양발뒷꿈치 밤알이 도토리만해졌음~
해가바뀌고 두어달 구정즈음
말끔하게 다 나앗습니다.
20.08.06
14:15:15



이 름
암 호

                    

 
 
10351    일본 여자 100m 선수 면면이...  [3]    소식통 20.09.21 0 473
10350    라면보다 칼로리가 높은 것?!  [4]    생활팁 20.09.19 4 1183
10349    코로나!무섭네? 20년클럽회원을 초짜로  [4]    공 평일 20.09.19 5 686
10348    월 120km 5년 달려도 살이 안빠집니다  [12]    통통녀 20.09.18 5 751
10347    기록을 올리는 가장 쉬운 방법  [5]    산골농부 20.09.16 6 987
10346    뉴욕마라톤 초대우승자 50년만에 한 바퀴 돌아      외신 20.09.14 7 407
10345    2020 평창 대관령 하프마라톤      유툽 20.09.12 6 888
10344    이 와중에도 할 대회는 하군요  [1]    유툽 20.09.12 7 907
10343    드디어 가을이 왔어요!  [3]    이정범 20.09.11 9 689
10342    주말 에스토니아 탈린 마라톤 예정대로 개최  [1]    외신 20.09.11 4 320
10341    도쿄마라톤 1만5천 규모로 내년 10월 개최안 부...  [1]    외신 20.09.11 2 362
10340    우정과 변절자?  [7]    돈키호테 20.09.10 4 754
10339    마라톤 피니시 탑 5선      화제 20.09.10 9 598
10338    이게 진정한 인간승리다  [4]    감동 20.09.10 4 632
10337    달리기중 사망자 신원이 파악 되지 않아  [1]    토픽 20.09.09 6 589
10336    코로나가 러너에게 주는 혜택  [1]    번달사 20.09.09 2 2198
10335    패러, 하산 1시간주 세계기록 수립  [2]    외신 20.09.08 7 496
10334    안동마라톤 2차 환불 진행, 참으로 늦게도 해주...  [41]    청풍 20.09.07 0 699
10333    나이키 달리기 어플 후기  [1]    나여성 20.09.06 5 693
10332    마라톤과 저나트륨혈증  [2]    완주자 20.09.05 1 534
10331    코로나저주 뒤에 숨은 무한 축복  [13]    낙천적인 마라톤광 20.09.03 2 1132
10330    온라인 전세계 달리기 참가비 차이?  [9]    참가비차이 20.09.02 3 867
10329    도쿄마라톤 내년 10월 개최 검토  [1]    외신 20.09.01 6 427
10328    조은산 네 이놈~~!  [10]    상소문2 20.08.31 3 1172
10327    불꽃 튀는 세기의 레이스  [22]    주랑 20.08.31 4 1258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