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운동의 습관 회로
번달사  2014-05-26 07:16:07, H : 2,437, V : 244


매일같이 알을 낳아야 하는 양계장의 닭들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적당한 흥분 상태를 유지시켜주는 백열전구의 불빛세례를 받는다.
요즘에는 깻잎도 생산성 향상을 위해 밤에 잠을 재우지 않는다. 성장 중심 사회의 휴유증은 흥분상태를 유지해주는 " 엔도르핀 과잉생산" 이라는 일종의 진통 효과가 있다는 이 호르몬은 약간의 마약 성분까지 있어서 시간이 갈수록 높은 자극을 요구하는 "습관처럼" 일상화 된다.

신 자유주의를 구가해왔던 우리의 생산성 중심, 성장 중심, 사회의 모든 시스템은 사람들에게 알게 모르게 적당한 흥분을 고조 시켜왔으며 구태여 의학용어를 빌린다면 이러한 "습관 회로(回路)가 뇌에 각인된다"

이렇듯 뇌엔 습관 회로가 따로 있다. 뇌과학적으로 습관은 일종의 반복되는 기억 행동이다. 반복되는 달리기 연습과 마라톤대회에 출전하는 것이 몸에 밴 행동은 일반 기억보다 오래간다. 이는 뇌에 별도의 "습관 회로"가 존재해 반복 행동을 몸에 배도록 한다는 얘기다. 어떤 일을 반복적으로 실천하면 뇌에 새로운 과정의 기억 회로가 생긴다는 것이다.

필자가 마라톤대회에 참가하여 레이스중 체력이 바닥나서 마라톤벽에 부딪칠 때 비장의 무기 정신력으로 버틸 수 있는 것도 어쪄면 이 "습관 회로 신경망"이 반 영구적으로 정착돼있어 가능하리라 봅니다.

우리 속담에 남산골 생원이 망해도 걸음 걷는 보수는 남는다고 했다. 빈털터리가 돼도 샌님의 유별난 걸음은 그대로 이듯 버릇이나 습관은 쉬 사라지지 않는다는 얘기다. 이렇듯 인상학(人相學)에선 달리기도 중요한 관찰 대상이다.

달리는 모습은 주자마다 각인각색(各人各色)으로 나타난다. 잰달음은 마음 여리고 성급하며, 엉덩이를 빼는 달리기는 뒷 심이 부족하다. 어깨와 팔이 벌어지는 스타일은 힘을 과시하고, 웃 옷을 벗고 달리는 주자는 근육질몸매를 자랑하며, 허리와 머리가 뒤로 자쳐지면 자신감과 자기주장이 강한 사람이다. 대나무로 세 번 걸른 이슬이를 까며 속살을 안주삼아 술을 마신 다음 날 주로는 취중주법으로 지그재그주법을 구사하기도 한다.

달리기의 기본은 자세이며 흔히 말하는 정경자세로 몸이 일직선이 돼야 한다. 그러나 위와 같은 여러가지 자세나 주법들은 한결같이 바람직하지 않으며, 달리면서 엉덩이만 앞으로 밀어넣어도 허리를 바르게 펼수 있어 바른 자세를 습관화할 수 있는 기본이 된다.

운동 즉 달리기를 습관화 할 려면 뜀욕을 부리지 말아야 한다. 몸에 부상부위가 없게 해야 한다. 우리 몸은 무릎 25%, 발 16%, 발목 15%, 정강이 10% 넓적다리 10%, 엉덩이 7% 등 순위로 부상부위가 나타나기때문에 이 부위들을 잘 다스리고 맛사지하고, 스트레칭을 필요로 한다. 즉 해프지 않으면서 풍부하고, 아만(我慢)하지 않으면서 겸손해야 한다.

5월 들어 광주기(光週期)가 길어 햇볕을 받으며 달릴 수 있는 시간이 늘었다. 아침 저녁으로 달리면 실크같은 바람이 몸을 감싼다. 문득 독일의 로만 브라운의 말이 머리를 스친다. 수퍼맨의 망토가 등 뒤에서 펄럭이는 기분으로 가라고 권한다. 고른 보폭으로 달리면 인생의 기둥이 바로서 가는듯 든든한 느낌이 든다 달리기의 습관 회로(回路)일 때 내마음의 망토가 휘날려 지겠죠.  

위너
 (2014-05-26 07:49:35)

습관회로 명심하겠습니다^^


음....
 (2014-05-26 10:01:57)

무리말고 적당히 뛰면 몸에 이롭습니다....


과유불급~
 (2014-05-26 18:26:23)

여러말이 필요없이 "과유불급"이고
"즐겨라~"가 최고의 보약!


번달사
 (2014-05-27 05:50:48)

위의 글에 관심을 기울이시고 글을 올려주신 위너님, 음님,과유불급님 반갑습니다.
성큼 다가온 더위에 잘 적응하시여 즐런으로 이어지서소.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04   뻐꾸기 퇴치 방법  [7]  복면달호 2014/04/12 2446
10903   세계 데뷰마라톤 기록?    정보 2014/04/09 2489
10902   경주벚꽃코스 질문드립니다.  [3]  풋사과 2014/04/03 2131
10901   마라토너의 근력훈련 조언바랍니다  [3]  보조운동 2014/06/06 2601
10900   도쿄 마라톤 2020 포어풋 주법  [2]  청풍 2020/05/10 2722
10899   2014 한반도횡단 308km 울트라마라톤대회 ...  [6]  이윤희 2014/10/16 2663
10898   [가와우치(4)] 거의 울상으로 지켜본 접전    외신 2014/04/06 2697
10897   다리운동의 중심 내전근 운동분석 1,2편    청풍 2020/06/14 2432
10896   마라톤에서 이런현상은 왜 일어나나요?  [14]  궁금 2014/11/18 2872
10895   위대한 골프러너  [1]  펜 2014/04/08 2255
10894   마라톤 페이스 속도별 기록 1km부터 마라톤까...  [1]  청풍 2020/05/18 2639
10893   시카고 마라톤도 추첨으로 선발    외신 2014/04/05 2018
10892   4월20일 기념품 좋은 대회 강추  [6]  420런데이 2014/03/13 2681
10891   [가와우치(5)] 레이스 당일 "비장의 식사"는?...  [4]  외신 2014/04/07 2587
10890   우리나라 풀코스 난이도 순위 궁금  [10]  풀코스뛰고파 2014/09/30 2719
  운동의 습관 회로  [4]  번달사 2014/05/26 2437
10888   송파 버스사고 운전자 마라토너네요..  [3]  러너 2014/03/20 3041
10887   맥주마시며 1마일 달리기 세계기록 경신  [2]  외신 2014/06/02 3165
10886   케이던스/보폭/지면접촉시간 무슨 연관성이 있을...  [1]  청풍 2020/05/26 2594
10885   올해 ytn 손기정마라톤 기념품이...  [4]  십두 2014/11/21 2528
10884   엘리트러너들은 슬럼프를 어떻게 극복하고 있을까...    청풍 2020/05/30 2598
10883   황영조 감독님 벌금형 받으실 듯  [11]  영조팬 2014/10/30 3197
10882   마라톤과 옷 -옷이 주인일 때도 있다  [1]  이정범 2014/04/07 2307
10881   부산(삼락공원) 부산(다대포해수욕장) 마라톤 대...  [3]  정대구 2014/10/06 2485
10880   獨 자이트, 여객선 사고 한국 국민 정부에 분노  [20]  미친자들 2014/04/19 3068
[1][2] 3 [4][5][6][7][8][9][10]..[439]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