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달리기로의 이행에 대해
초심이  2021-08-17 16:48:48, H : 322, V : 5


지금 걷기 운동을 하는 습관이 된 사람입니다.
매일 30분 정도 걷고 있습니다.

아직 걷기를 시작한 지 한 달 반 정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만 날도 좀 선선해지고 해서 달리고 싶습니다.

하지만 몸이 너무 무거워서 오래 달릴 수가 없어요.
1km도 못 달리겠어요.
160cm 67kg 20대후반 여자입니다.

걷기 운동에서 달리기 운동으로 이행하신 분, 어느 정도 걷기 또는 어느 정도 체중과 체지방 감량 후 달리기 운동으로 이행하셨습니까?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인천 달리미
 (2021-08-17 22:09:43)

왼쪽 상단 마라톤 교실에 들어가 보세요...
저도 20여년전에 아주 기초부터 했습니다..
먼저 이론부터 배우시고 하셔도 늦지않습니다..
2분뛰고(아주 천천히),2번걷고 이런방법으로...
기초부터 하시다보면 차차 긴시간을 달리수있습니다..속도는 무시하시고요..
일단 이론부터 배우심이요..기초무시하면 무릅망가집니다..그럼 포기하게 됩니다..명심하세요..20년 달리며 부상온적 한번도 없으며 몸무게도 많이 줄었습니다..
20대에 여자분이 달리기 하신다는 자체가 대단하신것입니다..


인천 달리미
 (2021-08-17 22:20:20)

마라톤 교실:
훈련법->훈련 프로그램->5키로 완주프로그램(12주,초보자용)


글쓴이
 (2021-08-18 07:38:31)

좋은 내용이 있네요. 감솨합니다!!


같은여자
 (2021-08-18 09:33:18)

저도 여잡니다.
조깅이 취미인 친구의 권유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45세. 키 164cm, 몸무게 67kg.
학생시절은 운동을 좀 했습니다만 사회인이 되어 운동은 전무.
임신중에 워킹을 했을 정도입니다.

권유를 받았을 때는 무리라고 거절했습니다만 꽤 끈질기게 권했기 때문에 '그럼 1 km정도라면'하고 함께 달리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처음 100m에서 숨이 턱까지 차는데 다리가 무거워서 '달리지 마~'라고 몸이 저항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역시 무리야 걸을거야."라고 하는 나에게 친구는 "괜찮아! 괜찮아!"라며 걷게 놓아주지 않았습니다.
짜증이 났는데 어머나 신기하네요.

점점 몸이 가벼워지고 숨도 진정되고 정신을 차려보니 3km를 완주하더군요.
다음날은 전신근육통이었는데요.

그 후로는 거리를 늘려 7km를 50분 정도 걸려 달리게 되었습니다.
친구와 달리기도 하고 혼자서도 달리기도 했는데 혼자는 사람은 힘들었습니다.
친구와 함께라면 수다를 떨고 즐겁게 달릴 수 있지만, 혼자서 묵묵히 달리면 거리가 길게 느껴지고 수행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을 들으면서 달리는 것이 좋습니다.
월 10-12회 정도, 1회 7킬로 달리고, 1년 후에는 체중이 11킬로 빠졌습니다.
참고로 다이어트도 했어요
20대라면 가벼운 식사 제한이라도 이 정도는 살이 빠질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근데 지금은 뛰지 않아요

주행이 끝난 후에는 상쾌하고 기분이 좋습니다만, 달리기 전에는 역시 큰맘을 먹어야 하고 텐션이 한 번 떨어진 이후부터는 달리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

또 언젠가 달려야겠다고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943   러닝화 도핑 과연 없어질까?  [8]  정보통 2021/09/16 308
10942   나이키 알파플리아 후속 제품 공개    정보통 2021/09/15 288
10941   마라톤 코스 500여m 길어 선두 뒤바껴    토픽 2021/09/14 376
10940   9월 2주차 장거리주    이사오 2021/09/14 263
10939   아디다스 중장거리 대회에서 세계기록 쏟아져    소식통 2021/09/13 318
10938   비엔나 마라톤 우승자 신발두께 위반으로 실격  [1]  외신 2021/09/13 383
10937   재미있는 마라톤에서 의미있는 마라톤으로    이정범 2021/09/13 372
10936   코로나 백신 문진 의사의 말  [2]  참고 2021/09/13 362
10935   위험한 울트라320km대회  [15]  울트라 2021/09/09 909
10934   사타구니 쓸림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8]  궁금 2021/09/09 376
10933   코로나중 보스턴 마라톤의 대회운영 방침  [2]  참고 2021/09/07 443
10932   도쿄마라톤 긴급사태선포되면 대회 중지될 수도  [2]  외신 2021/09/07 253
10931   달릴 때 발소리가 없어지지 않습니다  [4]  1년차 2021/09/06 499
10930   휜나비 한 마리가 코스모스 꽃잎에 앉아서    이정범 2021/09/06 397
10929   패럴림픽 마라톤 중계중  [1]  유튜버 2021/09/05 319
10928   내일 패럴림픽 마라톤 중계하나요?  [2]  보고파 2021/09/04 199
10927   이해하기 힘든 신발  [1]  용도 2021/09/03 607
10926   섭3모임  [1]  섭3러너 2021/09/02 572
10925   경주시, 벚꽃마라톤 ‘영구폐지’서 ‘잠정중단’...  [2]  보쿠 2021/09/01 483
10924   "아프리카의 뿔"은 힘이 쎄다  [11]  주랑 2021/09/01 1109
10923   졸고 출간으로 인사 드립니다. [미라클 러닝]  [2]  강호 2021/08/31 455
10922   하프 여자마라톤 세계기록 수립  [3]  외신 2021/08/30 530
10921   경주벚꽃마라톤대회를 살립시다!!!!  [3]  경주달리다 2021/08/30 399
10920   오빠, 뒤애서 보면 30대 같아요!  [9]  이정범 2021/08/29 1009
10919   야외 달리기시 선크림 바를 때 참고  [1]  정보통 2021/08/28 350
[1][2] 3 [4][5][6][7][8][9][10]..[440]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