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수도이전 문제없나? (후속편)  
VaporFly 조회 : 825, 추천 : 72



누구는 국력과 영토가 제일 강하고 넓었던 고구려가 한반도의 주인이 되었더라면 하는 생각이 있을 것이다. 그려면 그 점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자.

결론적으로 말해서 나는 조선이 대륙 세력권에서 한발 비켜 있는 한반도에서 나라를 유지했기 때문에 살아 남았다고 생각한다

중국의 한족, 거란족(요), 만주족 금(후금,청), .몽골족(원)이 대륙의 패권을 두고 경합했던 대륙 세력권에서 장구하게 고구려가 살아 남기란 어려웠을 것이다.

중국의 역사를 보면 한족이 지배한 시대는  한,위,진,송,명 정도이고, 그외 5호16국, 수,당,원,금,청 은 북방계 유목민족이 지배했던 역사다.
선비족이 세운 수,당 (581~907)  326년, 거란족 요(916~1125) 209년,  만주족 금,후금,청(1616~1912) 이 294년 간 중국을 통치하다 흔적도 없이 한족에 흡수된 역사가, 대륙에 나라를 세웠다가 어떻게 되었는지를 잘 보여 준다..

정도전이 주도한 조선의 개성에서 한양 천도는 고구려, 백제의 천도와는 성격이 다르므로 논외로 한다.

여기서 잠시 중국 역사의 수도 서안(장안), 낙양, 남경 북경을  살펴보자, 서안은 한에서 당 까지 약 1,000여년 단속적이지만 수도였고, 낙양은 동주, 후한, 위,진의 수도였다.. 남경은 장강의 하류지역으로 토지가 비옥하고 물산이 풍부하여 주로 수성하여 지키는 쪽의 국책을 펴온 손권 오나라의 수도 건업이었고, 남조 송,제,양,진의 수도로, 왕조의 기간이 짧게는 22년, 길게는 59년까지 밖에 안될 정도로 매우 짧았다. 북경은 요,금,원,명,청의 수도로서 현재 중화민국의 수도다. 중국 역사를 보더라도 남쪽에 수도를 세운 나라는 매우 단명했다.,

간략히 살펴 본 역사를 통한 우리의 자세는, 눈을 현재나 남쪽이 아닌 북쪽으로 돌려야 한다는 것이다. 고구려의 영토였던 만주를 중심으로 놓고 볼 때, 충청도로 수도를 옮긴다는 것은 중심에서 변방으로 멀어지는 형국이다. 우리가 북쪽으로 향하고자 함은 고구려의 고토 회복의 소명 의식을 일깨우고, 광대한 영토를 지배했던 고구려의 웅지를 되살려 잠자고 있던 야성을 일깨우자는 것이다.

한 나라의 수도는 정치, 경제, 교육, 문화의 중심지다.
수도 이전은 한 나라의 미래 비젼, 운명과 직결된다.
따라서 보다 멀리 내다보고 구상해야지, 어느 한 정치 집단의 득표의 유불리와
얄팍한 정치적 이권 놀음으로 접근할 그런 경박한 사안이 아니다.







그렇다면

북쪽을 바라보라면 평양이 답이란 말인가? 20.07.26
11:39:39




VaporFly

통일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대한민국 제1 수도는 서울, 통일후 평양은 제2의 수도 역활을 담당해야할 것입니다. 평양은 북방진출의 교두보입니다.

미국의 저명한 학자는 말했습니다. 2040년 경에 만주가 대한민국 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리는 이에 대비해야합니다.
20.07.26
11:53:23




청풍

VaporFly님의 수도 이전 관련글 잘 봤습니다. 요즘 정치권에서 정말 화두가 되고 있죠?

여기서 VaporFly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지만, 시사/정치 글들은 어떻게든, 서로간 분란을 가져오기 마련입니다. 특히, 마라톤 정보를 원활히 공유하는 자유게시판이고, 보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더욱 그럴 확률이 높지요.

만약, 다른분들과 이런 이야기들을 이어나가고 싶으시면, 시사게시판에 글을 올려주십시오!
많이 부족하지만, VaporFly님의 가르침을 받고자 합니다.
20.07.26
15:54:38




불꽃러너

신채호 선생이 일천년래 사건으로 묘청의 서경천도를 들었고...일반 사학자 어떤분이 2천년래 사건을 들자면 장수왕의 남하정책을 들었지요..백제 입징에선 수도를 옮길 명분이 어쩔수없는 선택이지 북쪽땅을 포기하려했던게 아녔고...성왕이 절치부심한 이유도 그런면이죠..행정수도를 세종으로 옮긴들 서울수도권 큰 중심축이 이동할까요?!영향은 받을 지언정 큰변화는 없을겁니다..역사를 돌이켜보는건 좋지만 너무 현시대와 동 떨어진 내용을 대입하는건 문제가 있죠.. 20.07.26
21:34:36




마라톤

여기는 마라톤 공유사이트
알면서도 글 올리나, 일부러 올리나
20.07.27
10:35:36




후암

수도를 왜 옮겨야하나요?
부동산을 때려잡기 위해선가요?
아니면 서울이 천박한 도시라서.....
수도는 정치,교육,문화,경제,사회 전반에 걸친 복합적인 환경에 의해 초고도화된 복합체이어야합니다.
정치적 이해타산에 의해서 수도가
이전된다면 큰 죄를 범하는 짓입니다.
20.07.27
11:25:45




충청도

언제될지도 모르는 허황된 통일은 바라지도 말고..
대한민국 수도는 현 지리적으로 정중앙이고 평야와 바다를 끼고 있는 교통 중심지 충남권으로 이전해야 대한민국 전지역이 골고루 발전하고 망국적인 지역 감정도 타파됩니다.. 그리고 제발 이런 글은 시사판에서 잘난체하던지, 관심있는 사람들끼리만 공유하던지하구려.. 마라톤정보 보러 들어왔다가 이런 글보면 지겨워죽것소~
20.07.28
01:10:18



이 름
암 호

                    

 
 
10364      [re] 바른 말씀 하셨었다.      구구절절 19.01.24 73 652
10363      여기는 마라톤 온라인이다      호 17.04.12 78 653
10362    스트라바앱 시간이 이상할수도 있는지...      마라토너 19.04.15 64 653
10361    홈페이지 특정 메뉴 오류 문의 드립니다  [1]    에러 20.01.08 62 659
10360    2003년 LA 마라톤 모습  [2]    그배경 18.08.17 51 662
10359      20대님께 사죄 드립니다..      2주연속 15.12.02 56 666
10358    달리기후      아로나민 20.08.31 39 667
10357    내가 요즘 양파를 좋아하는 이유?      이정범 20.12.28 14 667
10356    송도국제마라톤 중계 방송 안내      송도국제마라톤 18.10.28 51 670
10355    Snowdrop - 절망속에서 희망을 노래하다  [4]    VaporFly 20.10.19 38 671
10354    마스크는 마라톤을 재촉하지 않는다(940)  [5]    번달사 20.12.17 12 672
10353    러닝화에 쓸리지 않는 요령이?  [3]    초보자 20.08.30 47 673
10352    2018.9.2 경북 경산마라톤 현장, 촬영영상  [2]    달사남 18.09.03 56 675
10351    중국제 스마트워치 DA FIT(ZL01)사용법      남한우 20.07.27 71 680
10350    버추얼 춘천마라톤대회 참가  [2]    완주 20.11.28 13 680
10349    2년간 매일 밤 달리기를 한 결과  [5]    잔나비 21.02.25 5 685
10348    일본 신주쿠역 근처 달리기 코스 문의  [2]    익명 19.01.14 62 686
10347    일요일 결전을 위해 선수들 속속 도착!  [5]    런던소식 20.09.29 36 687
10346    상위 1%를 위한 상식-성조기  [4]    VaporFly 20.12.18 13 687
10345    몽골고비울트라 마라톤 225km 2018 완주기(2)...      박복진 18.11.05 77 688
10344      [re] 전마협대회! 이제는 아듀!! 2016년 출전안함      ㅎㅎㅎ 15.12.30 56 690
10343        [re] 안철수의 출발 그룹이 다름  [1]    검증필요 19.10.05 70 690
10342    239주자 100대결 및 주중 런수다  [1]    정헌 스포츠 21.01.10 10 690
10341    파리마라톤 11/15로 재연기      AFP 20.07.07 79 691
10340    도쿄마라톤 1만5천 규모로 내년 10월 개최안 부...  [1]    외신 20.09.11 59 691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