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여기는 마라톤 온라인이다
호  2017-04-12 18:42:39, H : 760, V : 82



자전거라면 신물이 난다
여의도 자전거 무리와 친한가 보네
자전거 마당에 가서 이런글 올려라



>자전거 사고 줄이려면…꼭 알아야 할 ‘자전거 교통 법규’
>입력 2017.04.08 (10:01) | 수정 2017.04.08 (10:11)  
>
>날씨가 따듯해지면서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4월은 자전거 사고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하는 달이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만큼 사고율도 같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자전거 인구는 약 1,200만 명이나 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
>오토바이와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다
>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차'로 분류된다. 오토바이와 마찬가지다. 따라서 자전거는 자전거 도로가 주변에 있다면 자전거 도로로 통행해야 하고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는 도로 맨 끝 차로의 1/2을 사용하며 통행할 수 있다.
>
>
>
>그러나 이 같은 도로교통 법규를 잘 지키거나 숙지하고 있는 자전거 운전자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자전거 운전자들은 맨 끝 차로가 아니라 다른 차로에서 지그재그로 차 사이를 다니며 교통을 방해하고 사고 유발 가능성을 높이기도 한다.
>
>반대로 자동차 운전자들도 자전거 전용 도로 위를 아무렇지도 않게 달린다. 법규상 자전거 도로에서 차량을 운전한 자는 2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과료(2천 원 이상 5만 원 미만으로 과해지는 재산형) 등으로 처벌한다. 또 모든 자전거 도로는 주차는 물론 정차도 금지돼 있어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
>
>
>도로교통 법규를 서로 지키지 않으면 사고는 늘어날 수밖에 없다. 국민 안전처가 지난 5년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자전거 교통사고는 2011년 1만 2천121건에서 2015년 1만 7천366건으로 늘어, 연평균 9.4%나 증가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전체 교통사고 증가율이 연평균 1.1%인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크다.
>
>특히 4월에는 5년간 평균 1천224건으로 3월(평균 924건)보다 32%나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자전거와 자동차, 혹은 자전거끼리 부딪친 사고가 91.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자전거와 보행자 사이에 벌어진 사고는 6.8%였다.
>
>자전거끼리 또는 차량과 부딪친 사고 중에서는 직진하는 자전거 측면을 차량이 정면으로 들이받는 측면직각충돌 사고가 45%로 가장 많았다.
>
>자전거 운전자가 사고 가해자가 되는 경우도 2011년 23.3%에서 2015년 37.8%로 늘어나는 추세다. 상당수가 인도로 달리는 자전거가 갑자기 등장한 사람을 피하지 못해 사고가 일어나는 경우다.
>
>이때 갑자기 튀어나온 보행자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해서 과실 비율을 따지지만, 대부분의 경우 자전거 운전자의 과실비율이 100%로 잡힌다. 자전거는 오토바이처럼 인도에서 운행할 수 없어서 인도에서 나는 사고는 대부분 100% 운전자의 책임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
>
>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자전거 운전자들은 보호 장비는 물론 눈에 띄는 밝은색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또, 야간에는 전조등과 반사판을 꼭 부착해야 한다. 가로등 수가 많고 밝게 유지되고 있는 도로를 달리더라도 자전거 라이트는 필수다.
>
>
>
>어두운 밤에는 맞은편 운전자가 잘 안 보인다. 보행자 확인도 해야 하고 반대편에서는 오는 자전거 운전자를 늘 확인해야 한다. 주의를 놓치면 맞은편 운전자를 못 보고 가까이 왔을 때 겨우 피하는 경우도 일어난다.
>
>레저와 건강은 물론, 친환경 교통수단이기도 한 자전거의 인기는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제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과 자동차 운전자, 보행자 모두가 교통 법규를 정확히 지켜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돼야 한다.
>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414   운영자님  [1]  참가자 2018/10/01 651
10413   올 가을에 메이저 마라톤대회 가능?  [4]  낙천마라토너 2021/03/29 656
10412   '마루타' 하기 싫으면, 맞지 마세요.  [6]  백신 거부 2021/03/05 658
10411   오늘 시카고 마라톤 볼 수 있는 곳    정보 2018/10/07 661
10410   카본을 삽입한 뉴밸런스 신제품 시리즈    소식통 2020/12/25 661
10409   디스크수술후 운동시작 시기는  [2]  순간이동 2018/12/20 662
10408   늙어가면서 변하는 것  [2]  이정범 2021/03/02 662
10407   춘마 가지도 못하는데 버추얼 영상으로나마    정보통 2020/11/12 663
10406   정보 수정 하다가 대회등록했던게 삭제되었습니다...  [1]  경광현 2018/08/06 666
10405   까딱발 VS 딸깍발  [3]  번달사 2021/01/11 666
10404   5일이면 코로나 죽이는 치료제, 연말쯤 나온다-...  [2]  바로알자 2020/11/11 669
10403   근심이야말로  [9]  이정범 2021/03/22 674
10402   수영장 에서 달리기 ?    이성길 2018/11/30 675
10401     [re] 그녀는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1]  서목태 2019/11/03 678
10400   셋 중 하나를 고르라면?  [6]  이정범 2021/03/11 678
10399   식후 10분 걷기의 효과  [1]  정보통 2021/01/20 680
10398   발에관해 문의..?    궁금이 2018/11/28 682
10397     20대님께 사죄 드립니다..    2주연속 2015/12/02 683
10396   운영자님께 문의?  [1]  달림이1 2019/12/16 685
10395   하코네 역전대회 순간 최고시청률 41.8%  [4]  소식통 2021/01/04 687
10394   나에게 마라톤은 죽비다    이정범 2021/01/18 689
10393   스트라바앱 시간이 이상할수도 있는지...    마라토너 2019/04/15 692
10392   송도국제마라톤 중계 방송 안내    송도국제마라톤 2018/10/28 695
10391   2003년 LA 마라톤 모습  [2]  그배경 2018/08/17 697
10390   한국 코로나19 시대 살기좋은 나라 순위 12위 4...  [6]  too 2021/01/31 697
[1][2][3][4][5][6][7][8][9] 10 ..[426]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