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우정과 변절자?
돈키호테  2020-09-10 11:56:27, H : 1,273, V : 59


달리기와 그닥 관계 없는 내용이지만 함께 달리기를 하는 런너의 입장이라고 하기에 제 눈과 귀가 의심 스러워 질문 드려 봅니다. 요점: 한 때는 절친 사이였습니다 친구의 도움으로 직장까지 얻었습니다. 그런 친구가 알고보니 파렴치범이였습니다. 그 놈은 법을 전공한 놈이고 합법과 편법과 윤리를 오가며 계속 우기고 있습니다. 묵비권 행사하고, 증언 거부하고... 신세를 졌던 것은 감사할 일이나 그럴 줄 몰랐던 우정어린 충고가 어찌아니 괴롭겠습니까? 이 지적질 하는 친구가 배신자, 변절자 맞습니까?

아이고~
 (2020-09-10 14:56:01)

답답하시겠습니다.
굳이 에둘러서 표현하시나이까?


백수
 (2020-09-11 01:10:14)

대회가 없으니 매달 300~400만씩 벌던 수입이 끊겨서 요즘은 낙동강 오리알 신세.. 몸은 근질근질한데 일하기는 싫고 어디 상금있는 대회 없으까요?


강태공
 (2020-09-11 08:53:53)

다 잊으시고 Beethoven Piano Concerto No.5 Emperor, 2 Movement Adagio un poco, mosso 한 번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머리가 쭈뼜쭈뼜 섭니다.


진정한
 (2020-09-11 11:24:49)

진정한 친구네요.
친구의 잘못을 지적하기가
쉽지 않은데 용기가 대단합니다.

딸생일에 케익사가면 좋다는
MLB사이트말데로 하질않나

자식들 교차 인텅을 하지않나

고딩이 유명논문을

하연간 나중에 보면
그친구가 가장 훌륭한 친구일것

공자왈
그사람을 알려면
그사람의 친구를 보라가
생각이 나네요..


L ㅠ~
 (2020-09-11 12:08:51)

제 둘도 없는 절친은 고위 공직자 출신입니다.
자녀 출산 이후로 남남처럼 부부생활 합니다.
아무리 친해도 남의 가정사 어찌 제대로 알겠어요?
과음 후에 어쩌다 신세타령을 듣는 정도죠.
30년도 넘었으니 대충 감이 올만도 합니다.
법 상으로 이혼 사유가 되고도 남습니다.
부인되시는 분은 공부와 돈에 관심이 많은가 봅니다.
친구의 부탁으로 제 주변 괜찮은 여자 분이 있는데
본심은 소개 시켜 드리고 싶어도
우정과 의리(?) 사이에서 고민 됩니다ㅠ~


청풍
 (2020-09-11 17:46:10)

허.. 고위 공직자 출신이시면,
간단하게 볼 일은 아닌 것 같은데요?

이런 말이 있잖아요?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자. 그런데, 말처럼 행동으로는 힘들죠.

저 같으면, 일단 죄를 참회하고 반성하도록 권유하고, 만약, 죄를 뉘우치지 않으면, 깨끗하게 정리하는 게 맞다고 봅니다.

사람 성격은 잘 안 변합니다.


청풍님의
 (2020-09-12 11:08:49)

의견에 백퍼 공감합니다.
"사람 성격은 잘 안 변합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414   코스 사전 답사하다 그랬겠지  [6]  사건반장 2020/11/12 1138
10413   춘마 가지도 못하는데 버추얼 영상으로나마    정보통 2020/11/12 663
10412   세계육연 [코비드 인스피레이션상] 후보 대회 발...    외신 2020/11/11 462
10411   오사카 국제 여자마라톤 1월 31일 개최    외신 2020/11/11 523
10410   5일이면 코로나 죽이는 치료제, 연말쯤 나온다-...  [2]  바로알자 2020/11/11 669
10409   언제나 앞서가는 국가대표 마라톤팀  [4]  소식 2020/11/10 1287
10408   내년에는 조일마라톤..  [6]  김완선 2020/11/10 1077
10407   발렌시아 마라톤 정상급 선수 출동!    외신 2020/11/10 647
10406   역전 마라톤의 나라 일본  [1]  정보통 2020/11/10 794
10405   흉추의 압박골절  [2]  환갑주자 2020/11/09 615
10404   여긴 정말 코로나 끝난 건가요?    정보 2020/11/09 786
10403   내년에도 마라톤 대회는 열리지 않겠죠??  [7]  330 2020/11/08 1286
10402   본인의 노화를 확인하는 방법    세월무상 2020/11/05 1329
10401   춘천 마라톤 (비츄얼) 42km 신청 했습니다.  [4]  가물치 2020/11/05 1327
10400   삶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이정범 2020/11/05 1064
10399   코로나 속에서 열린 오클랜드 마라톤  [2]  정보통 2020/11/04 1082
10398   세계육연 [올해의 육상선수] 후보 발표    외신 2020/11/03 767
10397   오늘 중국에서 열린 마라톤대회  [8]  코로나 2020/11/01 1470
10396   집 계약시 사기막는 방법  [1]  생활팁 2020/11/01 20005
10395   이번에는 200m에서 또 신기록을..  [2]  대들보 2020/10/30 1128
10394   극한(?) 운동, 마라톤은 수명을 단축시키는가  [16]  주랑 2020/10/30 2432
10393   달릴 때 신분증을 지참하시나요?  [4]  궁금이 2020/10/29 1088
10392   에버리지 타임에 대해서  [5]  초보 2020/10/27 1216
10391   춘마에서 이런 메일이 왔네요  [10]  가을의전설 2020/10/24 2105
10390   목이 뻐근한 사람에게 꿀팁  [1]  정보통 2020/10/24 1012
[1][2][3][4][5][6][7][8][9] 10 ..[426]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