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맥주마시며 1마일 달리기 세계기록 경신
외신  2014-06-02 17:16:53, H : 4,569, V : 448


[샌프란시스코] 영국 육상 선수 로저 배니스타가가 1마일(1600m)달리기에서 4분을 끊으며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지  60년째인 올해 "비스트(야수)"라는 별명을 가진 미국의 제임스 닐슨 씨(34)는 지난 4월 1마일 달리기에서 또 다른 세계 기록을 세웠다.  맥주를 마시면서 달리는"비어 마일"에서 처음 5분을 끊었다.

1980년대 후반에 대학 캠퍼스에서 시작된 이 '비어 마일'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이벤트로서 널리 열려왔다.  이 경주는 맥주를 1캔 마시고 트랙을 1바퀴 달린 후 이를 3회 반복하여 골인한 시간을 겨루는 것으로 그 동안에 프로 선수를 포함 많은 사람이 기록에 도전해 왔다.

닐슨 씨의 세계기록은 4분 57초.  동영상 공유사이트 "YouTube"에 공개된 닐슨 씨의 위업의 조회수는 100만회를 넘고 있다. 또 올해는 첫 세계대회가 예정되어 있다.  대학 시절 육상선수로 현재는 판매담당 중역을 맡고 있는 닐슨 씨는 의류업체와 맥주회사에서 협찬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갑작스런 명성에는 의혹도 뒤따르고 있다. 기록을 세운 닐슨 씨의 영상을 자세히 살펴본 비어 마일 애호가들의 의혹이 제기되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닐슨 씨가 마신 4갠의 탄산이 어떤 이유로 빠져 있었던 것은 아닌지, 또 최초의 맥주 캔을 마셨을 때 통상 모두가 하는 것처럼 왜 머리 위에서 캔을 거꾸로 해서 마신 것을 증명해 보이지 않았는가 등의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공식동영상)

비어 마일을 "창설"한 멤버인 죤 마이클(40)은 "(닐슨 씨는)최초의 맥주캔을 마신 것을 증명해 보이지 않았다"고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그는 슈퍼매니아다.  모두 규칙대로 했다고 생각한다.  술책을 부리지 않았다"고 했다.

비아 마일 애호가들은 규칙 따지기를 좋아한다. 이 스포츠의 룰이나 타임은 공식 사이트"Beermile.com"에 게재되고 있다.  도중에 구토했을 경우는 한 바퀴 더 뛰어야 한다는 룰도 있다.  많은 비어 마일 도전자가 보내 온 경기기록을 정밀 조사하여 시간을 사이트에 올리는 것은 자원 봉사자들이 하고 있다.

닐슨 씨는 적어도 100번은 그 규칙을 읽었다면서 고개를 들고 위에서 깡통을 뒤집어 마시는 것이 "적극 권장되고 있다".  하지만 공식룰 10항목에는 포함되 있지 않다고 했다.

이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비어 마일 애호가들은 올해 첫 세계 대회를 열려고 하고 있다.  이 세계 대회에서 닐슨 씨와 캐나다의 짐 핀레이송 씨(5분 09초, 2007년)와 호주의 조쉬 해리스 씨(5분 02초, 2012년) 등 과거의 기록 보유자들이 한 판 대결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캐나다 마라톤대회에서도 우승한 적이 있는 힌 핀레이송 씨는 출전할지 아직 모르겠다고 했다. "올해는 42살이 되었는데 솔직히 의욕도 안 생긴다"고 하면서 "지금도 빨리 마실 수 있다"고 했다.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의 휴먼 퍼포먼스 센터의 책임자인 스포츠의학 전문가 앤서니 루크 씨에 의하면 비어 마일은 "구토나 구토를 유발할 위험이 크다"고 하면서 의학적으로는 권하고 싶은 행사는 아니다고 했다.  

OjTwHzgWZS
 (2015-01-07 19:44:42)

<a href=http://artvam.com/buyxanaxonline/>buy xanax online</a> alprazolam 0 5mg medley - cheap xanax


MCmebEIIiT
 (2015-02-05 00:00:31)

<a href=http://grapeescapes.net/tramadol/>tramadol no prescription</a> tramadol high dosage - how to buy tramadol online


johnansaz
 (2022-04-11 09:55:59)

http://t-links.org/EZjAi12N real sex dating near you!


markus
 (2022-04-19 11:29:19)

http://imrdsoacha.gov.co/silvitra-120mg-qrms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170   도쿄마라톤 노팬티로 완주한 女아나운서 화제  [8]  외신 2014/03/11 7815
12169   건타임과 넷타임에 따른 희비  [9]  궁금 2018/03/23 4902
12168   프라하 연인들의 마라톤, '나의 조국' 전율 속...  [2]  navido 2018/05/13 4453
12167   마라톤대회 해수 담수화 식수  [3]  기장원자력발전 2016/05/17 3897
12166   춘천 마라톤 그 특별한 완주  [6]  신작로 2018/10/30 5792
12165   달리기에 적합한 음악모음...(4)  [1]  DJ 2015/01/10 3767
12164   마라톤 신동 김x원님 케냐유학 가셨나요?  [18]  ㅎㅎㅎㅎㅎㄹㅎ 2018/05/02 5584
12163   한달동안 매일 10km를 달려보았습니다  [14]  해피러너 올레 2019/12/05 5480
12162   탈모걸렸는데 달리기가 도움이 되나요?  [13]  도율탈모 2018/10/18 5339
12161   다카하시 나오코의 달리기 강좌  [1]  올만에 2017/01/09 3978
12160   운동의 습관 회로  [4]  번달사 2014/05/26 3726
12159   CNN이 보도한 평창 알몸마라톤  [4]  외신 2018/02/12 4735
12158   동마33키로합류지점에관한  [7]  순돌이 2014/03/03 4103
12157   의사말을 믿어야할지 말아야할지....  [8]  열정의 즐달이 2014/04/02 3846
12156   도쿄올림픽 중장거리 우승자?  [4]  또달려 2021/04/21 4635
12155   엄지발가락의 힘~!!  [19]  주랑 2018/06/17 6255
12154   직장생활 중 이런일이 있는데 어찌 생각하십니까...  [15]  달림이 2018/10/05 5232
12153   마라톤 계속 해도되나요  [9]  이진섭 2014/04/29 3702
12152   이번 동마 준우승자 김형락씨 기사  [8]  펌 2014/03/22 5036
12151   페메 아닌분들이 풍선 달고  [13]  동마 2014/03/17 4977
12150   청와대국민청원 홈페이지에  [15]  함찬일 2018/03/08 5653
12149   [가와우치(5)] 레이스 당일 "비장의 식사"는?...  [4]  외신 2014/04/07 3773
12148   고속도로 달리기(?)  [27]  이정범 2016/05/02 4964
12147   울트라대회  [7]  울트라 2014/05/09 3890
12146   서울하프에서 코스프레 함 해보세요  [5]  소식 2016/04/19 3847
[1][2][3][4][5][6][7][8][9] 10 ..[496]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