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기억되지 않는 역사는 반복된다
상식  2015-02-02 08:28:42, H : 1,856, V : 232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애국가의 첫구절 이지만 세계인들에게는 점차 동해는 일본해로, 백두산은 창바이산으로, 독도는 다케시마로 불리어지고 있습니다.

100년전 빼았긴 간도와 백두산 반쪽. 한글과 아리랑 조차 무형 문화유산에 등제시키려는 중국, 독도를 자신들의 땅이라 우기고있는 일본 ..

다시 찾을 수 없을지라도 우리는 .. 기억 해야 됩니다.

기억되지 않는 역사는 반듯이 .. 반복 된다는것을 ..

간도협약의 무효성

1. 을사늑약은 강박 및 원천적으로 조작된 무효조약

간도협약의 무효성은 국제법적 법리상 무효임이 학자들에 의해 주장되어 왔다. 첫째, 분쟁 당사국이 아닌 일본이 청과 맺은 간도협약의 법적 근거인 을사늑약이 국제법상 원천적으로 조작된 무효조약이기 때문에 간도협약 역시 무효이다. 일반적으로 을사늑약이 강박에 의한 조약이기 때문에 무효라고 주장되어 왔다. 즉 일본은 1905년 10월 27일에 ‘조선보호권 확립실행에 관한 각의결정’을 하여 “도저히 조선정부의 동의를 얻을 희망이 없을 때에는 최후의 수단을 써서 조선에게 일방적으로 보호권이 확립되었음을 통고하라”는 방침을 세웠다. 이러한 일본 각의의 결정에 따라 일본군을 즉시 서울에 파견하였고 이등박문은 임권조 공사, 장곡천(長谷川) 사령관을 대동하여 11월 17일 황제와 대신들을 위협하여 강제로 을사늑약을 조인토록 하였다. 그러나 일본의 한국 지배가 법적으로 합법적이라는 근거를 삼아온 을사늑약이 국제법상 원천적으로 무효조약임이 밝혀졌다. 즉 규장각의 을사늑약의 원본에는 고종황제의 서명·날인·위임장이 없이 위조 체결된 것으로 밝혀졌다.

1905년 당시의 국가체제는 군주제였기 때문에 조약의 체결권은 왕의 권한이었다. 따라서 조약을 체결하려는 외부대신은 전권 위임장을 휴대하여야 하나 고종의 위임장은 없었다. 또한 을사늑약은 고종의 비준이 없어 국제법상 무효인 것이다. 그러므로 조선의 외교권 박탈과 통감부 설치에 의한 조선지배 등을 규정한 을사늑약이 무효인 것이다. 따라서 통감부 설치의 근거인 조약자체가 무효인 이상 결국 통감부 설치도 불법이었다. 또한 이후 일본이 외국과 체결한 조약과 국내식민지법은 모두 무효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 을사늑약에 근거하여 체결된 간도협약도 국제법상 무효가 된다.

2. 제2차 세계대전의 전후처리에 의해 무효

이와 같이 국제법상 무효인 간도협약이 지금까지 존재하여 1909년 이전의 상태로 회복되지 아니한 것은 제2차 세계대전의 전후처리에 나타난 일련의 조치인 1943년의 카이로선언, 1945년의 포츠담선언에 위배된다. 카이로 선언문의 “만주 … 등 일본이 청으로부터 빼앗은 모든 지역을 반환하며 …… 일본은 폭력 및 강욕에 의하여 약취한 기타 모든 지역으로부터 구축된다”고 하였다. 그리고 포츠담 선언의 제8항은 “카이로 선언의 조항은 이행되어야 하며 …”라고 하였다.

따라서 일본은 1945년 항복문서에 이 선언들을 수락하였기 때문에 이 두 선언의 구속을 받게 된다. 그러므로 일본은 폭력과 강욕으로 약취한 지역에서 구축되어야 하며, 이것은 1895년 청일전쟁 이전의 상태를 의미하며 일본이 이 모든 지역을 탈취하기 위하여 제물로 바친 간도도 1909년 이전의 상태로 반환되어야 된다. 또한 1951년 체결한 中日평화조약 제4조에는 “중일 양국은 전쟁의 결과로서 1941년 12월 9일 이전에 체결한 모든 조약·협약 및 협정을 무효로 한다”고 하였다. 그렇다면 1909년의 간도조약은 1941년 12월 9일 이전에 체결한 협약이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무효로 되어야 한다.

3. 법적 권원이 없는 제3국에 의한 영토처리

간도협약은 법적 권원이 없는 제3국에 의한 영토처리이므로 무효인 것이다. 이것은 조약의 제3국에 대한 효력 문제로서 국제법상 조약은 당사국에만 효력이 있을 뿐 제3국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원칙이다. 즉 일반적 성격의 입법조약을 제외하고는 제3국에 의무를 과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조약은 그 한도에서 무효이며 또한 국제관습상 비도덕적인 의무를 부과하려는 조약은 국제법상의 구속력을 가질 수 없다.

그러므로 간도협약은 제3국의 권한을 중대하게 침해한 국제조약의 성격을 가지며 그 자체로써 주권침해라는 불법행위를 구성한다. 또한 일본은 간도문제 해결을 위한 조약체결능력이 없으며, 간도는 일·청간에 논의될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간도협약에 의해 한국의 간도영유권이 무효화될 수 없다. 한국영토의 변경은 주권의 속성의 문제로서 오직 정당한 한국주권의 행사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간도가 최근까지 중국에 의해 점유되어 있다는 사실만으로 주권변경이 있었다고는 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한국은 간도에 대한 주권을 포기한 일이 없으므로 중국에 대하여 간도협약의 무효를 선언할 수 있다.

ㅎㅎㅎ
 (2015-02-02 11:57:20)

'중국 여진족'--> 잘못된 인식이지요.
여진족은 우리 민족의 한 갈래입니다.


지금
 (2015-02-02 12:08:39)

우리나라는 매국노들의 나라로 변질이 되어서 서글퍼지만 앞으로는 지독한 개인주의가 판을 치는 그런 더러운 나라로 한동안 계속될듯


무능해서
 (2015-02-02 16:27:25)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50202130214959

우리나라에 자랑스런 것 까지 다~뺏앗긴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089   올해 ytn 손기정마라톤 기념품이...  [4]  십두 2014/11/21 2801
11088   마라톤 연습 할 때 운동화 좋은거 신어야 되나요...  [15]  마알못 2020/04/10 3817
11087   한달동안 매일 10km를 달려보았습니다  [14]  해피러너 올레 2019/12/05 3905
11086   마라톤대회 취소안내  [8]  참가자 2020/02/11 4551
11085   시카고 마라톤도 추첨으로 선발    외신 2014/04/05 2286
11084   "한국 마라톤, 경쟁 시키든지 케냐 보내라"  [8]  군포터줏대감 2016/12/20 3126
11083   마라톤하면서 기부프로그램도 운영하려 합니다.    희망러너 2014/10/21 2970
11082   신발중독에서 벗어나자  [20]  장비유비 2020/06/02 3788
11081   2017 북경마라톤 결과보기  [6]  외신 2017/09/18 3113
11080   광화문에서 잠실까지 백오리길을 따라(끝)~  [12]  주랑 2017/03/17 3979
11079   은퇴한 후에 가장 후회하는 10가지  [2]  미래연 2014/12/19 2793
11078   ㄴ마라톤화 추천  [12]  장임번 2014/05/22 4138
11077   의사말을 믿어야할지 말아야할지....  [8]  열정의 즐달이 2014/04/02 2930
11076   고교구간 마라톤대회  [2]  김훈 2014/03/31 3653
11075   수락산 트레일러닝과 드립커피 한잔의 행복  [3]  해피러너 올레 2019/09/06 2768
11074    new 서울시장 탄생을 기다림니다  [11]  최 2017/07/30 3562
11073   달리기에 적합한 음악모음...(4)  [1]  DJ 2015/01/10 2671
11072   겨울에 근육을 단련하면 더 좋은 이유    참고 2014/12/03 2980
11071   육상의 전설 게브르셀라시에 런던 페메로 참가  [6]  외신 2014/03/20 3959
11070   페메 아닌분들이 풍선 달고  [13]  동마 2014/03/17 4143
11069   스포츠크림 사업자에게 당부드립니다  [4]  운영자 2014/03/13 2873
11068   미국에서 여성 달림이 3명 연속으로 피살되  [2]  외신 2016/09/20 3052
11067   운동의 습관 회로  [4]  번달사 2014/05/26 2762
11066   트레일런에 도움이 되는 내용?  [1]  트레일러너 2021/03/16 2884
11065   마라톤 참가자 115명이 땅벌에 쏘여  [6]  외신 2016/09/12 3716
[1][2][3][4][5][6][7][8][9] 10 ..[453]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