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어느 삼성 직원이 쓴 사직서  
반향 조회 : 3,250, 추천 : 226

소개해 드릴 글은, 삼성그룹 계열의 삼성물산에 근무하던 한 신입사원이 "회사가 냄비 속 개구리가 되고 있다"는 쓴소리를 담은 사직서를 그룹 내 사내게시판 '싱글'에 올려진 뒤, 확산된 글입니다. 2007년도에 작성된 글이지만,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글이라 한 번쯤은 읽어볼 만한 내용입니다.

[삼성물산 46기 신입사원의 사직서 전문] 1년을 간신히 채우고, 그토록 사랑한다고 외치던 회사를 떠나고자 합니다. 다른 직장이 정해진 것도 아니고, 공부를 할 계획도 없지만 저에게는 퇴사가 어쩔 수 없는 선택입니다. 회사에 들어오고나서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참 많았습니다.

술들은 왜들 그렇게 드시는지, 결재는 왜 법인카드로 하시는지, 전부다 가기 싫다는 회식은 누가 좋아서 그렇게 하는 것인지, 정말 최선을 다해서 바쁘게 일을 하고 일과후에 자기 계발하면 될텐데, 왜 야근을 생각해놓고 천천히 일을 하는지, 실력이 먼저인지 인간관계가 먼저인지, 이런 질문조차 이 회사에서는 왜 의미가 없어지는지..

상사라는 회사가 살아남으려면 도대체, 문화는 유연하고 개방적이고 창의와 혁신이 넘치고 수평적이어야 하며, 제도는 실력과 실적만을 평가하는 냉정한 평가 보상 제도를 가지고 있어야 하고, 사람들은 뒤쳐질까 나태해질까 두려워 미친 듯이 일을 하고, 공부를 하고, 술은 무슨 술인가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철저하게 자기관리를 하더라도,

도대체 이렇게 해도 5년 뒤에 내 자리가 어떻게 될지 10년 뒤에 이 회사가 어떻게 될지 고민에, 걱정에 잠을 설쳐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도대체 이 회사는 무얼 믿고 이렇게 천천히 변화하고 있는지 어떻게 이 회사가 돈을 벌고 유지가 되고 있는지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반면에 회사를 통해서 겨우 이해하게 된 것들도 많이 있습니다. 니부어의 집단 윤리 수준은 개인 윤리의 합보다 낮다는 명제도 이해하게 되었고, 막스 베버의 관료제 이론이 얼마나 위대한 이론인지도 깨닫게 되었고, 당연한 이야기라고 생각하던, 코웃음 치던 조직의 목표와 조직원의 목표는 일치하지 않는다는 대리인 이론을 정말 뼈저리게,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가장 실감나게 다가오게 된 이야기는, 냄비속 개구리의 비유입니다. 개구리를 냄비에 집어넣고 물을 서서히 끓이면 개구리는 적응하고, 변화한답시고, 체온을 서서히 올리며 유영하다가 어느 순간 삶아져서 배를 뒤집고 죽어버리게 됩니다. 냄비를 뛰쳐나가는 변혁이 필요한 시기에 그때 그때의 상황을 때우고 넘어가는 변화를 일삼으면서 스스로에게는 자신이 대단한 변혁을 하고 있는 것처럼 위안을 삼는다면 죽을 수 밖에 없는 운명인 것입니다.

사람이 제도를 만들고, 제도가 문화를 이루고, 문화가 사람을 지배합니다. 하지만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모두가 알고 있으니 변혁의 움직임이 있으려니, 어디에선가는 무언가가 벌어지고 있으려니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신문화 웨이브라는 문화 혁신 운동을 펼친다면서, 청바지 운동화 금지인 '노타이 데이'를 '캐쥬얼 데이'로 포장하고, 인사팀 자신이 정한 인사 규정상의 업무 시간이 뻔히 있을진데, 그것을 완전히 무시하고 사원과의 협의나 의견 수렴 과정 없이 업무 시간 이외의 시간에 대하여 특정 활동을 강요하는 그런, 신문화 데이같은 활동에 저는 좌절합니다.

변혁의 가장 위험한 적은 변화입니다. 100의 변혁이 필요한 시기에 30의 변화만 하고 넘어가면서 마치 100을 다하는 척 하는 것은 70을 포기하자는 것입니다. 우리 회사 미래의 70을 포기하자는 것입니다. 더욱 좌절하게 된 것은 정말 큰일이 나겠구나, 인사팀이 큰일을 저질렀구나 이거 사람들에게서 무슨 이야기가 나와도 나오겠구나 생각하고 있을 때에, 다들 이번 주에 어디가야할까 고민하고, 아무런 반발도 고민도 없이 그저 따라가는 것이었습니다.

월급쟁이 근성을 버려라, 월급쟁이 근성을 버려라 하시는데.. 월급쟁이가 되어야 살아남을 수 밖에 없는 구조와 제도를 만들어놓고 어떻게 월급쟁이가 아니기를 기대한단 말입니까. 개념없이 천둥벌거숭이로 열정 하나만 믿고 회사에 들어온 사회 초년병도 1년만에 월급쟁이가 되어갑니다.

상사인이 되고 싶어 들어왔는데 회사원이 되어갑니다. 저는 음식점에 가면 인테리어나 메뉴보다는 종업원들의 분위기를 먼저 봅니다. 종업원들의 열정이 결국 퍼포먼스의 척도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분당 서현역에 있는 베스킨라빈스에 가면 얼음판에 꾹꾹 눌러서 만드는 아이스크림이 있습니다. 주문할때부터 죽을 상입니다. 얼굴을 잔뜩 찌푸리고 꾹꾹 누르고 있습니다. 힘들다는건 알겠습니다. 그냥 봐도 힘들어 보입니다. 내가 돈내고 사는것인데도 오히려 손님에게 이런건 왜 시켰냐는 눈치입니다.  정말 오래걸려서 아이스크림을 받아도, 미안한 기분도 없고 먹고싶은 기분도 아닙니다.

일본에 여행갔을때에 베스킨라빈스는 아닌 다른 아이스크림 체인에서 똑같은 종류의 아이스크림을 먹어보았습니다. 꾹꾹 누르다가 힘들 타이밍이 되면 누군가가 노래를 부르기 시작합니다. 그러면 모든 종업원이 따라서, 아이스크림을 미는 손도구로 얼음판을 치면서 율동을 하면서 신나게 노래를 부릅니다.

어린 손님들은 앞에 나와서 신이나 따라하기도 합니다. 왠지 즐겁습니다. 아이스크림도 맛있습니다. 같은 사람입니다. 같은 아이템입니다. 같은 조직이고, 같은 상황이고, 같은 시장입니다. 이런 생각으로 사무실에 들어오면 한숨부터 나옵니다. 하루하루 적응하고 변해가고, 그냥 그렇게 회사의 일하는 방식을 배워가는 제가 두렵습니다.

회사가 아직 변화를 위한 준비가 덜 된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준비를 기다리기에 시장은 너무나 냉정하지 않습니까. 어제 오늘 일이 아닌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내일에 반복되어져서는 안되는 일이지 않습니까. 조직이기에 어쩔 수 없는 문제인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말은, 정말, 최선을 다해서, 조직이 가진 모든 문제들을 고쳐보고자 최선의 최선을 다 한 이후에 정말 어쩔 수 없을때에야 할 수 있는 말이 아닙니까.

많은 분들이 저의 이러한 생각을 들으시면 회사내 다른 조직으로 옮겨서 일을 해보라고 하십니다. 하지만 저는 어느 조직을 가던 매월 셋째주 금요일에 제가 명확하게, 저를 위해서나 회사에 대해서나 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활동에 웃으면서 동참할 생각도 없고 그때그때 핑계대며 빠져나갈 요령도 없습니다.

남아서 네가 한 번 바꾸어 보라고 하십니다. 하지만 저는 이 회사에 남아서 하루라도 더 저 자신을 지켜나갈 자신이 없습니다. 또한 지금 이 회사는 신입사원 한명보다 조그마한 충격이라도 필요한 시기입니다. 제 동기들은 제가 살면서 만나본 가장 우수한 인적 집단입니다. 제가 이런다고 달라질것 하나 있겠냐만은 제발 저를 붙잡고 도와주시겠다는 마음들을 모으셔서 제발 저의 동기들이 바꾸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세요.

사랑해서 들어온 회사입니다. 지금부터 10년, 20년이 지난후에 저의 동기들이 저에게 너 그때 왜 나갔냐. 조금만 더 있었으면 정말 잘 되었을텐데. 말을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10년 후의 행복을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근거는 오늘의 행복이라고 믿기에, 현재는 중요한 시간이 아니라, 유일한 순간이라고 믿기에 이 회사를 떠나고자 합니다. 2007년 5월 2일

http://youtu.be/k0bXPvZWWyU

이 사직서가 퍼지자 ebs 지식채널에서 만든 영상입니다.




비고

대기업은 망해야 합니다.
신입사원 때론 무능한 존재처럼 느끼기도 하고
낯선 조직문화, 줄 문화, 파벌화 등등 으로 피곤해 할 겁니다.

그러나 어떠한 조직이든 개인의 욕구를 충족시켜 줄 순 없습니다.
사람이 많은 회사나, 클럽은 움직임이 느려 색이 강한 사람과는 충돌할 수 밖에 없습니다.

허나 큰 조직도 잘난 회사는 미흡하지만 조금 진보된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상적인 기업은 좀더 수평적인 사고와 수평적인 조직관계( 술문화 근절, 토론문화 확대, 순간적인 실적위주 근절 ) 등 이를 기본으로 하는 시스템이 되어야 할 겁니다.

일을 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일을 한다는 것은 자신만의 행복을 위한 것은 아닙니다.
특히 월급을 받는다는 것은 월급을 주는 사람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보상을 받는 것이죠.

자신의 행복을 위해 월급을 받는 다는 것은 모순이나 낙후된 조직의 시스템을 적절히 지적했네요.
14.04.16
00:28:07




달리미

대기업이 왜 망해야 할까요?
중소기업이 잘되야 할까요?
같이 기업이라면 대기업을 선택합니다.

중요한것은 기업문화이지 기업이 아니거든요
대기업이라도 좋은 문화가 있을수 있고
중소기업이라도 개같은 문화가 있을수 있죠..
그건 선택의 문제입니다.
14.04.16
00:39:48




킵상

어느 금요일 양제천을 달리고 있는데, 시민의숲 앞 둔치에서 삼성물산 직원들이 봉사활동 하는것을 보았다. 내용은 둔치의 풀을 뽑는 거였다.나는 좀 의아했다. 귀중한 시간을 들여서 고작 하는것이 효용도 없는 풀뽑기라니...왜 그들이 귀중한 시간을 들여서 그런일을 했는지? 이 글을 읽어 보니까 조금 이해가 된다. 14.04.16
08:11:08




염치가 있어야지

뜻이 맞지않아 나올 때는 말없이 그냥 물러서라.

그안에 있을때 말 못하고, 나와서 씹는것은 꼴불견이다. 자기합리화 밖에 되지 않는다.

그 회사에 몸담고 있는 수많은 직원들은 그럼 무었이냐? 불합리한 부분은 전략적으로 접근해서 고쳐 나가야지 그걸 핑계로 사직을 합리화하는 꼴이란ㅉㅉㅉ.

인간되기란 아직 멀었구나!!!
14.04.16
11:03:48




청달이

사직서 쓰신분 지금은 어디서 무엇하고 있나요??? 14.04.16
11:36:17




흐음

대책없이 대기업이 망해야 한다는 덜 떨어진 망둥이가 나타나는 것을 보면 이글은 개인적인 푸념이지 여러사람에게 보일 가치가 없다. 14.04.16
11:50:32




2

가진 것이 없을 때, 가졌다는 것이 그렇게 좋았다는 것을 알게 되겠지요? 삶이 그렇게 호락호락할 까? 원하는대로 된다면야 모르지만 대다수 사람은 갖지 못해 아쉬울 텐데...웬지 배부른 소리 같아요 14.04.16
20:03:33




ㅋㅋ

한심한놈이네.ㅋㅋㅋㅋㅋㅋㅋ 14.04.27
01:11:14



이 름
암 호

                    

 
 
10286    동마 당일 날씨가 ^^~로 예상됩니다.  [5]    주랑 15.03.08 281 2701
10285    베켈레 파리마라톤 우승(문자중계)      속보 14.04.06 259 5652
10284    일본 인천 아시안경기 마라톤 대표 발표  [1]    외신 14.03.13 252 2459
10283    [세월호대참사]'이 비극에 마라톤이라니'... ...  [37]    으음 14.04.21 250 4792
10282    궁합 맞네" 첫 출전 1위…男 풀코스 우승 정석...  [1]    J&J 14.04.13 249 2465
10281    초등학교 여교사 비율  [12]    상식 14.12.21 243 2527
10280    세월호 참사로 인한 취소(연기)대회 리스트  [7]    운영자 14.04.24 243 7131
10279    대구국제마라톤 경기결과  [14]    속보 14.04.06 239 4654
10278    IQ테스트 함 받아보실라예?  [12]    퀴즈 14.06.07 238 6009
10277    [가와우치(8)] 엄마는 육상, 아버진 권투선수...  [4]    외신 14.04.10 234 2977
10276    오버트레이닝은 입문자가 가장 많이한다.      입문고수 14.05.13 233 1670
10275    유구무언,아연실색 대략난감..  [11]    영원한 초짜.. 14.03.19 232 2469
10274    장경인대염 스트레칭 질문입니다.  [5]    초보 14.04.04 229 2356
10273    말갔지도 않은 말인데 질문합니다.  [10]    사실일까요? 14.04.22 227 2787
   어느 삼성 직원이 쓴 사직서  [8]    반향 14.04.15 226 3250
10271    k대 418마라톤 접수하네요  [1]    정보맨 14.04.04 226 2482
10270    사진으로 보는 보스턴마라톤  [6]    외신 14.04.22 225 2861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6]  운영자(admin) 15.01.03 217 14443
10268    [가와우치(최종회)]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달리...  [2]    외신 14.05.06 217 2097
10267    여자의 욕심 - 남자들 공감하시나요?  [9]    상남자 14.05.02 214 2686
10266    많이 달린다고 좋은게 아니었군요.  [8]    깨달음 14.04.24 214 2722
10265    건강한 마라톤 즐기려면..  [1]    YTN 14.04.12 214 1865
10264    [가와우치(2)] 초등1년때 소질을 간파      외신 14.04.04 214 1964
10263    1500m 4분대에 들어오는거 어렵나요?  [7]    달리기 15.01.01 210 2002
10262    시카고 마라톤도 추첨으로 선발      외신 14.04.05 205 1658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