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기흉이력있는 사람의 마라톤 중 주의할 점
정광철  2022-09-26 14:36:55, H : 577, V : 12


안녕하세요 94년생 남자입니다.

약 18년 전 유년시절 기흉을 앓았던 병력이 있고 지금은 완치했으나 평균보다 작은 폐를 가지고 있습니다.

어쩌다 하프 마라톤에 도전할 기회가 생겼고 꾸준히 연습한 결과 2시간 30분 내에 완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혹시나 대회 중 돌발사항이 생기는 경우를 대비하고 싶어 글을 남깁니다.

경기 중 특정 증상이 나오면 중단을 해야한다던가 만약을 대비해 휴대용 산소통을 구비하면 좋다던가 하는 등

저와 같은 이력이 있거나 전문지식이 있는 분들의 의견 부탁드립니다.

참고
 (2022-09-26 15:40:02)

제가 전문가가 아니기때문에 전문가 포럼에서 관련내용을 소개합니다.

포럼 사용자의 질문 : 두 달 전쯤 왼쪽 폐에 기흉이 있었습니다. 제가 다시 달리기를 할 수 있을까요? 다시 달리기에 복귀하려면 어떤 일정으로 복귀할 수 있을까요? 그 동안 제가 할 수 있는 다른 스포츠가 있나요?

전문가 회신

짧게 대답하자면 기흉이 고쳐지고 치유되면 다시 달릴 수 있습니다. 내가 진료한 모든 주자는 다시 달리기에 복귀했습니. 하지만 여러분의 상황을 보아가면서 복귀 시기가 언제가 될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제 환자들 대부분은 두세 달 후에 다시 달리기로 복귀했습니다.

폐가 쪼그러들면 다음과 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폐 주위에는 흉막이라고 불리는 막이 있습니다. 흉막은 숨을 쉴 때 폐가 부드럽게 팽창하고 수축하는 것을 돕습니다. 공기가 흉막과 폐 사이의 공간으로 새어 들어가면, 그것은 폐에 압력을 가하면서 폐가 쪼그러들게 됩니다.

큰 기흉의 경우 늑골 사이 흉막 공간으로 튜브를 넣어 공기를 내보내고 폐를 다시 팽창시킵니다.

더 작은 기흉은 흉관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대신, 공기는 보통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소멸되어 폐가 다시 부풀게 됩니다.

대부분의 복수의 부위에 발생한 기흉은 의사들은 흉막에 흉터를 남기는 수술을 할 것입니다. 이것은 내부 표면이 서로 달라붙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흉막에 더 이상 공기가 들어가지 않게 됩니다.

대부분의 기흉 폐는 흉막이나 폐의 기계적 결함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그 문제를 일으키는 근본적인 질병이 반드시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흡연자들은 더 큰 위험에 노출되게 됩니다. 달리기를 하신다면 담배는 안 피우시겠죠. 하지만 만약 그렇다면, 나는 이것이 당신이 금연해야할 또 다른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일단 폐가 다시 부풀어 오르고 흉막이 치유되면, 여러분은 천천히 달리기와 다른 활동들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정확한 시기는 사람마다 다르므로 의사와 함께 계획을 수립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복귀는 폐가 완전히 부풀어 오른 후에 여러분이 편안하고 불편함 없이 숨을 쉴 수 있을 때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좀 더 명확한 답변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지만, 이에 대한 기준이나 근거에 기초한 지침은 없습니다. 저는 하키 선수를 치료했는데요, 그 선수들을 상세히 검사한 결과 기흉이 15%나 생겼습니다.

분명히, 어떤 사람들은 매우 빨리 회복합니다. 당신의 폐가 엑스레이에서 안정적이고 정상적인 일상 활동에 아무런 증상이 없을 때 저는 달리기를 해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상담자 : Dr. William O. Roberts(러너스월드 "Ask the Sports Doc"에서 인용한 내용입니다)


지나다
 (2022-09-26 16:20:53)

영문해독이 가능하시면 아래 링크 참고하십시오.

https://www.chillicothegazette.c0m/story/news/2019/05/29/down-but-not-out-collapsed-lung-wont-stop-local-athlete/1210596001/

컴이 금지어라 위의 주소 c0m을 컴으로 바꾸면 링크됨


정광철
 (2022-09-27 11:01:31)

두 분 다 감사드립니다.


지나다2
 (2022-09-28 12:35:57)

50대 중반입니다
8년전에 작업즁 호흡곤란으로 대학병원 응급실에 실려가서
가슴밑에 구멍내서 호스넣고 살아났습니다
기흉이라더군요
그때는 흡연중이었는데
담당교수님이 그러더군요 담배만 끊으면 오래 살거라고
그이후로 한보루씩 사둔 담배도 남줘버리고 끊었더랬지요
담배를 끊으니 살만찌고...
아무튼 여전히 달리기도 대회도 꾸준히 참석하고 있습니다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6]  운영자(admin) 2015/01/03 17877
11692   노인들이 설쳐대면 젊은이들이 떠나더라.  [5]  즐달이 2022/12/05 377
11691   참가비..  [3]  달림이 2022/12/02 657
11690   카본프로제트2    달림이 2022/12/02 411
11689   심심풀이로 다시 보는 올해의 빅(?)뉴스  [12]  주랑 2022/12/01 794
11688   연령대시상 70대 이상 전 연령대로 확대해야(4)...  [7]  이정범 2022/12/01 413
11687   이 해가 가기전에...  [7]  서 평일 2022/11/30 549
11686   마라톤대회에서 심장마비 환자 소생  [3]  소식지 2022/11/28 421
11685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스포츠영웅 선정  [2]  늬우스 2022/11/28 367
11684   연령대시상 70대 이상 전 연령대로 확대해야(3)...  [12]  이정범 2022/11/28 622
11683   운영자님 2023년 대회일정 배너 연결해주세요  [2]  2023년 2022/11/27 316
11682   지도자가 바라본 마라톤에 대한 고찰    지도자 2022/11/26 450
11681   노화를 늦추는 방법  [1]  정보통 2022/11/26 374
11680   손기정마라톤 1M 사진.....  [1]  동문 2022/11/25 464
11679   세상이 정말 빨리 변하네요  [2]  달림이 2022/11/24 578
11678   동아마라톤 명예의 전당 명단 확인할 수 있는 홈...  [1]  궁금이 2022/11/24 466
11677   연령대시상 70대 이상 전 연령대로 확대해야(2)...  [4]  이정범 2022/11/24 554
11676   마라토너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하루    팬 2022/11/24 257
11675   대회일정  [1]  토끼 2022/11/23 281
11674   한강 , 하천 지도 잘 나온 사이트 있나요?  [1]  길치 2022/11/23 275
11673   일본 시민주자 서브-2.3은 몇명이나 될까    소식통 2022/11/21 520
11672   연령대시상 70대 이상 전 연령대로 확대해야(1)...  [5]  이정범 2022/11/21 862
11671   손기정평화하프....  [2]  스크루 2022/11/20 691
11670   손기정마라톤 입상자 순위  [8]  참가자 2022/11/20 1138
11669   달리기해서 모은 돈을...  [3]  존경 2022/11/20 707
1 [2][3][4][5][6][7][8][9][10]..[468]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