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내 남친 吳모씨
윤세경  2021-04-08 09:53:49, H : 581, V : 0


내 입으로 말하기 부끄럽지만 나는 얼굴이 예뻐서 한때 인기가 많은 편이었다. 10년 전 사귀던 구(舊)남친 오모씨는 얼굴도 잘생겼고 직업도 좋고 언변도 좋고 흠잡을 데 없는 신랑감이었다. 그러나 옛말에 산 좋고 물 좋고 와이파이 잘 터지는 정자는 없다더니 이 오씨의 문제는 바로 입방정이었다. 싸우고 나면 홧김에 툭하고 헤어지자는 소리를 내뱉는데, 이 말이 빌미가 되어 결국은 진짜로 헤어지고 말았다.

그게 벌써 10년 전 일이고 나도 그간 독야청청 솔로로 지낼 수는 없으니 다른 사람을 만났다. 그의 이름은 박모씨….

비록 외모나 언변은 오씨에 비해 한참 뒤졌지만 박씨에게도 나름의 매력은 있었다. 예를 들면 첫 데이트할 때 뒤축이 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 왔었는데 그때는 눈에 뭐가 씌었는지 그게 구질구질해 보이지 않고 소탈해 보이더라. 여름이면 으레 난닝구 패션을 즐기는 것도 망측해 보이지 않고 오히려 사람 냄새 난다고 생각했었다. 어쩌면 외모 하나는 번드르르한 구남친 오씨에게 이미 크게 데여서 그랬는지 모른다.

게다가 당시 내게 박씨를 소개해준 것은 안모씨라는 친구였는데, 이 안씨가 성실하고 착하고 사람이 참 괜찮았다. 그런 안씨가 박씨를 소개하면서 사람 하난 진국이라고 자기가 보증한다고 큰소리를 땅땅 치니 한번 믿고 만나보기로 한 것이 어영부영 10년을 만나게 된 것이다.

그런데 누가 알았으랴 이 박씨가 핵 폐기물이었다는 것을…!

세상에 내 앞에서만 입는 줄 알았던 그 난닝구 차림 사진을, 나 몰래 내 친구들에게도 다 보내며 만나자고 졸랐다는 게 아닌가? 저걸 내가 남친이라고 10년 가까이 사귀었다니 도저히 내가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다. 이 사실을 나한테 들키고는 저도 쪽팔린 줄 알았는지 알아서 연락 끊고 잠수를 탔는데 생각할수록 울화가 치민다. 허무하게 날려버린 10년 세월이 아깝고 따귀 한 대 시원하게 못 갈겨 준 것이 한이 된다.

어쨌든 이렇게 나는 10년 만에 또다시 솔로가 되고 말았다. 그러나 나 같은 미모의 여성을 세상이 가만히 놔둘 리 없는 법…. 또다시 여기저기서 자기랑 사귀자고 몇 사람이 한꺼번에 들이대는데 하여튼 이놈의 인기 때문에 내가 살 수가 없다.

그 중 가장 적극적인 것은 다름 아닌 10년 전에 헤어진 구남친 오씨다. 10년간 자기는 다른 여자 일절 안 만나고 내가 솔로 되기만 오매불망 기다렸단다.(사실 이건 뻥인 게 다른 여자한테 몇 번 들이댔다가 다 차인 걸로 알고 있다. 나도 다 듣는 귀가 있다.)

웃긴 건 그때 나에게 박씨를 소개시켜 줬던 웬수바가지 안씨가, 이번에는 오씨야말로 진짜 진국이라며 오씨를 나에게 적극 추천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사람은 참 성실하고 선하고 괜찮아 보이는데 안씨 이 사람은 도대체 줏대라는 게 없다. 그러니까 본인도 여자친구가 여태 없는 것 같은데 이제는 이 사람 저 사람 좋다고 추천하지 말고 스스로 매력을 키워보면 좋을 것 같다. 하여튼 나도 이제 나이도 찼고 10년간 박씨한테 데이기도 옴팡 데이다 보니 생각이 많아졌다. 옛말에 구관이 명관이라는데 오씨만 한 사람도 없는 것 같기도 하고.

그도 그럴 것이 요즘 나더러 사귀자고 목매고 쫓아다니는 또 다른 박모씨(박씨 2호라고 부르자)가 있는데 이 사람은 더 가관이다. 아니 사람이 어떤 음식을 좋아해도 정도가 있지 삼시세끼 같은 메뉴를 먹자는 게 사람인가? 이 박씨 2호는 데이트만 했다 하면 생태탕을 먹자는데 도저히 견뎌 낼 수가 없다. 이 자와 결혼했다가는 365일 삼시세끼 생태탕만 먹어야 할 것 같은 공포감이 밀려온다. 가뜩이나 우리나라는 이미 명태 씨가 말랐다는데 러시아까지 말랐다고 기사 뜨면 필시 그 박씨 2호 때문일 것이다.

어쨌든 이런저런 사항을 고려 끝에 정성을 보아 구남친 오씨를 다시 받아주기로 했다. 단 조건은 1년간만. 말하자면 기간제 인턴 같은 것이다.

앞으로 딱 1년간 다시 만나보고, 역시 이 사람은 아니다 싶으면 결혼은커녕 남친으로도 더 안 만날 예정이다. 말해 두는데 오씨를 다시 사귀기로 한 건 딱히 그가 좋아서가 아니라 더 좋은 사람이 없어서이다.

제발 입 좀 조심하고.

싸우면 헤어지자 소리 하는 거 그거 상습이다.

하여튼 두 번 다시 어이없는 이별은 겪고 싶지 않으므로 오씨의 분발을 바랄 뿐이다.

한 줄 요약: 앞으로 1년 동안 나한테 얼마나 잘하는지 지켜보겠다.

된장국
 (2021-04-08 10:11:52)

된장이 맛이 좀 갔다고 해서
ㄸ.ㅗ.ㅇ 으로 된장국으리 끓리고 있구나


확 갔네
 (2021-04-08 12:56:39)

갔네
갔어
맛이 확 갔어
완전 썩었어


뺀질
 (2021-04-08 18:03:29)

나도 투표 했으니..
14개월 눈 크게 뜨고 지켜 볼것이오.
이번엔 오씨가 떠나지 않을 것은 분명하옵니다만..


허허허
 (2021-04-09 00:44:28)

이세상에 허씨만한 사람없어요.
진국이랑께요. 다시 한번 생각해보시길..
같이 살아만주면 돈도 주고 집도 사준다던데..


추서
 (2021-04-09 08:01:16)

이제 더 큰 사람이 오니까 기다리세요.
근데 당신의 애인이 아니어서 섭섭은 하겠지만, 엎드리면 코 닿을 곳에 있으니까 매일 바라볼 수는 있을 겁니다.
어떤 인간은 20년에서 50년간 그집을 장기간 예약한다고 큰소리 뻥뻥치던데 지가 집주인이 아닌 이상 빨리 빼야되지 않겠어요.

 

           

번호 선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6]  운영자(admin) 2015/01/03 15307
10634   동아마라톤 참가자모집 하루만에 마감되었다네요....  [3]  50대아줌 2021/04/13 80
10633   시간 있으신 분 보세요    다큐 2021/04/13 139
10632   가민시계  [1]  초보 2021/04/13 136
10631   마라톤화 추천부탁드려요  [3]  초보 2021/04/12 176
10630   어린이보호차 썬팅제거 문제점 청원입니다. 부탁...  [4]  국민청원 2021/04/12 194
10629   도움되는 생활법률 30가지  [1]  정보통 2021/04/11 272
10628   마라톤 양대 산맥.  [3]  하룻강아 2021/04/10 428
10627   김완기 건강달리기  [2]  복돈우리 2021/04/09 447
10626   훈련과 가족 서비스의 균형은 어떻게?  [5]  러닝파파 2021/04/08 397
  내 남친 吳모씨  [5]  윤세경 2021/04/08 581
10624   아직 쓸만합니다.  [3]  땡중 2021/04/07 519
10623   마라톤 국가대표 선발전 모습  [5]  소식지 2021/04/05 748
10622   올림픽 마라톤에 '기준기록 미달' 사태 발생  [1]  새소식 2021/04/05 538
10621   마스크 쓴 채 마라톤대회 가능하쟎습니까?  [7]  말아톤 2021/04/05 496
10620   전세계의 수퍼 시니어들  [2]  부러버 2021/04/02 588
10619    일본 3대 마라톤중 2개가 없어진다  [8]  외신 2021/03/31 518
10618   달리기 계속하면 나아질까요?  [4]  러닝아재 2021/03/30 590
10617   75년 역사의 후쿠오카 마라톤도 사라진다  [2]  외신 2021/03/29 379
10616   올 가을에 메이저 마라톤대회 가능?  [4]  낙천마라토너 2021/03/29 639
10615   죽은 발톱이 내게 말하는 것  [1]  이정범 2021/03/29 412
10614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통화 팁  [1]  생활팁 2021/03/28 471
10613   이봉주 "불치병 원인 찾았지만..."  [1]  희소식 2021/03/26 581
10612   이른 아침 훈련에 대해서..  [2]  아침형 2021/03/25 455
10611   마라톤 영양제 어떤거 드시나요?  [3]  건강이최고 2021/03/24 599
1 [2][3][4][5][6][7][8][9][10]..[426]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