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나에게 마라톤은 죽비다  
이정범 조회 : 529, 추천 : 3

   나에게 마라톤은 죽비다

마라톤은 그 자체가 치열한 수행이다
내가 나태해지려는 내 자신에게 가하는 죽비다.

40대가 끝날 무렵부터 시작한 마라톤이
70대가 시작되는 지금까지도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은
습관처럼 慣性化되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마라톤이 관성화되어 있다고 해서
한여름 무더위나 한겨울 혹한에도 내 몸이 저절로
시원하거나 따듯한 방에서 무덥거나 추운 밖으로 나가지는 것은 아니다.

밖이 춥고 더울 때는
달리러 밖에 나가고 싶지 않을 때가 많다
특히 영하 10도가 넘는 한겨울 아침에
따듯한 이불을 벗어나 아파트 현관문을 나서기 까지의 길은
좀 과장해서 표현한다면
茶馬高道처럼 높고 멀고 험하다.

아무리 여러 겹의 옷과 두터운 벙어리 장갑으로 중무장을 해도
매서운 한파는 뼛속까지 차갑게 스며든다.
손도 시리고 발도 시리다. 어떤 때는 너무 시려
손과 발이 내 몸에서 떨어져나가는 것 같다.
허연 입김 날리며 몇십분은 달려야
손과 발이 얼얼해지며 견딜만해지고 몸에서는 열이 나기 시작한다.

한겨울의 혹독한 추위는 러너에게 은산철벽銀山鐵壁이다
그래도 넘어야 할 산이고 뚫어야 할 벽이다
처음 넘고 뚫는 것이 지독하게 힘들지
한 번 넘어서고 뚫고 나면 회를 거듭할수록 조금씩 수월해진다.

한 번 넘어서고 뚫을 때마다
내 몸과 마음이 변하는 것을 금방 느낄 수 있다
밖의 추위에 얼었다가 따듯한 방안에서 녹은 몸은
한결 탄력이 생기거나 가벼워지고
마음은 더욱 텅 비워지고 깊어지고 맑아진다.

겨울을 견딘 나목이 봄이 되어
수없이 많은 연두빛 새싹을 내고 꽃을 피울 수 있는 것은
지난 겨울 추위에 수없이 얼었다 녹으며
몸에 탄성을 키웠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 혹독한 동안거를 거쳐야 나목은
수없이 많은 형형색색의 꽃이 되었다가 낙화하며
흐르는 물과 부는 바람에 몸을 싣고 漫行을 떠날 수 있는 것이다.

러너 또한 겨울 곳곳에 도사란 은산철벽을 넘어야
더욱 단련된 몸과 정신으로
萬化方暢의 봄을 맞이할 수 있는 것이다.

한겨울의 야외 달리기야말로
그 어느 계절의 죽비보다도
나태해지고 안이해지려는 나를
용맹정진의 한복판으로 내모는 가열찬 채찍인 것이다.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6]  운영자(admin) 15.01.03 290 15053
10574    비와코에서 가와우치 유키도 최고기록 수립      외신 21.03.01 0 70
10573    이럴 수가~ 살이 쪘어요  [1]    뚱달이 21.03.01 0 120
10572  비밀글입니다  산불조심 운영자님 올겨주세요      차봉식 21.02.28 0 1
10571    아침 9시 비와호 마라톤 중계  [8]    중계안내 21.02.28 0 223
10570    미세먼지 확인하고 달리시나요?  [1]    초봉이 21.02.26 0 202
10569    2년간 매일 밤 달리기를 한 결과  [3]    잔나비 21.02.25 0 487
10568    볼 넓은 트레일런닝화 추천해 주세요~  [1]    발볼 21.02.25 0 177
10567    아킬레스건통증  [5]    아킬레스 21.02.24 0 277
10566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해상 마라톤대회  [2]    외신 21.02.22 0 376
10565    장경인대 증후군 회복에 대한 질문입니다.  [7]    전형빈 21.02.21 0 389
10564  비밀글입니다  환불요청  [2]    이기복 21.02.21 0 8
10563    몸은 노력을 배신하지 않는다      의지녀 21.02.21 0 426
10562    훈련      내시 21.02.20 1 332
10561    오늘 달리기하기 너무 좋은 날이네요~~~~      호루라기야안녕 21.02.19 0 293
10560    이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  [9]    주랑 21.02.19 0 840
10559    단시간에 할 수 있는 훈련?  [3]    바쁜이 21.02.19 0 305
10558    마라톤 발상지 아테네마라톤대회 추억  [2]    아테네 21.02.19 0 216
10557    100세의 현역 마라토너  [4]    외신 21.02.18 0 509
10556    내가 부자될 상인가?  [1]    이루다 21.02.17 0 378
10555    요즘 소원 하나?  [5]    이정범 21.02.17 0 542
10554    나고야 여자마라톤 1만명 규모로 개최      외신 21.02.16 0 278
10553    달리기 4년만에 나타난 변화  [6]    짝짝짝 21.02.16 0 516
10552    달리기 작사 마라톤 작곡  [2]    번달사 21.02.16 0 297
10551    달리기로 인한 어깨 통증  [2]    왕초보 21.02.15 0 239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