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하코네 역전 나이키 착화율 95.7%  
외신 조회 : 291, 추천 : 1

어제 오늘 이틀에 걸쳐 217km를 달리는 하코네 역전대회에서 나이키를 착용한 선수가 95.7%에 달했다.

왕로 귀로를 합계한 「나이키의 두꺼운 밑창 러닝화」조사에서, 최종 참가한 210명중, 201명(왕로 99명, 귀로 102명)이 착용했다.  착용율은 95.7%다.  이런 숫자는 불과 3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2017년 하코네 역전 제조사별 착용률은 1위 아식스(32%), 2위 아디다스(23%), 3위 미즈노(26%), 4위 나이키(17%) 순이었다.  2018년에는 '마라톤의 상식을 깨는'  두꺼운 밑창 첫 번째 모델인 나이키 줌 베이퍼플라이 4%를 투입한 나이키의 대역전이 화제를 모으며 1위 나이키(28%), 2위 아식스(26%), 3위 미즈노(18%), 4위 아디다스(17%)에 올랐다.

그래도 착용률은 20%대였다.

그것이 다음 해인 2019년부터 급속히 증가하기 시작한다.

-  2019년 착용률 41.3%, 구간상 수상자 점유율 70%

-  2020년 착용율 84.3%, 구간상 수상자 점유율 90%(구간 신기록 6개)

-  2021년 착용율 95.7%, 구간상 수상자 점유율 90%(구간 신기록 1개)

(하코네 역전은 전체 10구간으로 나눠 열리며 각 구간에 가장 좋은 기록은 낸 선수에게 구간상을 수여하고 있다)

우승한 고마자와대는 모든 선수가 나이키 러닝화를 착용했다.

모든 선수들이 나이키를 착용했던 팀은 그외에 토요대학, 토카이대, 와세다대, 국학원 대학, 준텐도, 중앙대, 죠사이 대학, 국사관 대학, 일본 체육 대학, 야마나시 학원 대학, 법정 대학, 센슈 대학, 학생 연락회 선발의 13개 팀이었다.  또 2구·5구·6구·8구를 뛴 선수는 모두 '나이키'였다.

단지, 착용율 9할을 넘은 금년은, 지금까지와는 조금 모습이 달랐다.  한마디로 나이키 러닝화라고 해도 반발성을 중시한 최신 모델인 나이키 에어줌 알파플라이 넥스트%와 가벼움을 중시한 기존 모델인 나이키 줌엑스 베이퍼플라이 넥스트% 등 두 가지 선택으로 나뉘었기 때문이다.

알파플라이는 말하지 않아도 킵초게가 그 프로토타입 모델로 인류미답의 풀마라톤 서브-2시간을 달성했고 일본의 오사코 스구루 선수(나이키)가 작년 도쿄마라톤에서 일본 기록을 경신한 '나이키 사상 최고'의 신발이다.  하지만 워낙 반발력이 강하다는 의견도 있어 기존 베이퍼플라이도 함께 팔리고 있다.

■알파프라이와 베이퍼플라이는 거의 반반

왕로(대회 첫날 도쿄에서 하코네로 가는 코스) 데이터로는 나이키 착용 선수 99명 중 알파플라이 51명, 베이퍼플라이 48명으로 거의 반반이었다.  올해의 10간 구간상 수상자의 착화율을 보면 알파플라이 vs. 베이퍼플라이의 비율은 4 대 5였다.

또 하나, 변화를 볼 수 있었다.  바로 다른 업체의 동종 모델이 나왔다는 점이다.  2019년의 하코네 역전에서는, 「나이키의 두꺼운 밑창 러닝화」vs. 「타 메이커의 얇은 밑창 러닝화」의 싸움이었다.  당시는 아직 두꺼운 신발 vs. 얇은 신발 논쟁이 계속 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3년간 나이키 새신발이 만들어낸 실적 앞에 논쟁은 종식됐다.  얇은 슈즈=상급 러너의"상식"은 완전히 사라졌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그동안 각 업체들도 나이키 두꺼운 밑창을 쫓아 두꺼운 아웃솔+카본플레이트+고반발 슈즈 개발을 추진해왔다.  이번에 비나이키 신발로 출전한 9명의 선수 중 상당수는 이런 신발을 신고 있었다.  나이키는 '두께는 속도다'라는 슬로건으로 그야말로 신발업계의 상식 자체를 깨버린 듯하다.




속지말자

저걸 신으면 아마추어도 신기록을 세울것같은 착각에 빠질뿐이다. 21.01.05
17:52:35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7]  운영자(admin) 15.01.03 280 14948
10528    감자와 고구마 그리고 ?  [2]    이정범 21.01.26 0 256
10527    액상과당 과잉섭취의 위험성      적절히 21.01.25 0 217
10526    성숙한 사람이 되는 여러가지 방법      어른이 21.01.25 0 218
10525    2021년도 동호회 회비?  [7]    동우회 21.01.25 0 444
10524    주식광풍 그래도 기본은 알고 하자  [2]    주린이 21.01.23 0 369
10523    홍매화 피다      VaporFly 21.01.23 1 198
10522    의외로 몸에 좋은 금기  [3]    정보통 21.01.23 0 378
10521    올해 런던마라톤 10만명 참가대회로      로이터 21.01.22 0 261
10520    배호의 비내리는 경부선. 돌아가는 삼각지 노래...  [3]    삼각지 21.01.21 0 261
10519    허벅지근육의 필요성  [4]    대퇴 21.01.21 0 558
10518    식후 10분 걷기의 효과  [1]    정보통 21.01.20 0 376
10517    혈뇨증상 어떻게 치료해야하는지 고견듣고 싶어요  [9]    호수맨 21.01.19 1 342
10516    은방울자매의 마포종점 노래를 듣다가 생각나서.....      마포종점 21.01.18 0 315
10515    오사카 국제 여자마라톤 예정대로 개최될까?      소식통 21.01.18 0 158
10514    나에게 마라톤은 죽비다      이정범 21.01.18 0 357
10513    밀양 아리랑 마라톤 추억  [5]    마라톤 21.01.17 0 442
10512    달리기어플 어떤것 쓰시고 장단점 궁금합니다.  [1]    달리기 어플 21.01.17 0 253
10511    대상포진 백신을 맞아야하나요?  [4]    궁금해 21.01.17 0 309
10510    고관절 통증  [2]    40대아줌 21.01.16 0 288
10509    발가락 찌릿찌릿 부상  [2]    박준권 21.01.16 0 208
10508    코로나 때문에 엉망진창이 되다~~ㅠㅠ  [12]    주랑 21.01.16 1 941
10507    나의 코로나 백신 접종 순서는 어떻게 될까?  [4]    모더나 21.01.13 1 460
10506    폐건강을 테스트해보세요  [5]    허파 21.01.13 2 559
10505    대회일정  [2]    관리요청 21.01.11 0 749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