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3종경기에서 4위선수에게 박수가 쏟아진 이유  
토픽 조회 : 374, 추천 : 9







지난 13일(현지 시각) 스페인 산탄데르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길을 잘못 든 영국의 제임스 티글 선수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할 수 있도록 디에고 멘트리다 선수가 양보하는 모습./유튜브





트라이애슬론대회(철인 3종 경기) 결승선 100미터 앞. 종착지를 향해 달리던 한 선수가 결승선 한 발짝 앞에서 속도를 줄이다 멈춰섰다. 뒤를 돌아본 그는 뒤에서 뛰어오던 다른 선수를 기다린다.

두 선수는 결승선을 넘기 직전 잠깐 악수를 나누고는 뒤에 온 선수가 멈춰선 선수보다 먼저 결승점을 넘는다. 결승점을 먼저 통과한 선수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양보한 선수는 4위에 그쳤다. 하지만 관객들의 박수는 4위에 쏟아졌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탄데르에서 열린 ’2020 산탄데르 트라이애슬론대회'에서 스페인의 디에고 멘트리다(21) 선수가 동메달을 양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간발의 차로 앞서던 영국의 제임스 티글 선수가 결승선을 코앞에 두고 코스를 이탈했는데, 이를 본 멘트리다 선수가 결승선 앞에서 티글 선수를 위해 기다린 뒤 메달을 양보한 것이다.

스페인 현지언론 엘문도에 따르면 멘트리다 선수는 “결과에 대해 생각할 겨를도 없이 당연히 그래야 했다”며 “그는 동메달을 받을 자격이 있고 이렇게 하는 것이 더 정의롭기 때문”고 이유를 말했다.

엘문도에 따르면 멘트리다는 후안 까를로스 대학에서 물리치료학과 스포츠과학을 이중전공하고 있는 미래가 유망한 대학생으로 수면시간을 쪼개 트라이애슬론 훈련에 매진했다.

멘트리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을 줄 몰랐다”며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저에게 가르쳐 준 것이었기 때문에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적었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스페인 산탄데르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길을 잘못 든 영국의 제임스 티글 선수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할 수 있도록 디에고 멘트리다 선수가 양보하는 모습./유튜브
지난 13일(현지 시각) 스페인 산탄데르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길을 잘못 든 영국의 제임스 티글 선수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할 수 있도록 디에고 멘트리다 선수가 양보하는 모습./유튜브

또 동메달이나 상금 300유로보다 스페인의 트라이애슬론 대표선수이자 이번 대회 우승자인 하비에르 고메즈 노야(37) 선수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없다는 사실이 더 속상했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티글은 인스타그램에 “결승선을 눈앞에 두고 경로를 이탈했고 모든게 끝났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멘트리다)가 결승선 앞에 멈춰선 채 나를 먼저 통과하도록 한 것을 봤다”며 “믿을 수 없는 스포츠맨십을 보여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대회 본부는 멘트리다에게 ‘명예 3위’를 주고 동메달 상금과 똑같은 300유로(약 40만원)을 수여했다. 고메즈 노야 선수도 멘트리다의 행동을 두고 “역사상 최고”라고 극찬했다. 고메즈 노야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멘트리다의 바람대로 그와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짝작짝

감동이네요.
순위와 국경을 초월한 순수한 스포츠맨싶.. 나이 어린 선수지만 큰 박수를 보냅니다..
20.09.22
03:04:02




지나가다

멋집니다ㅎ 20.09.23
09:26:51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7]  운영자(admin) 15.01.03 240 14670
10403    운영자님 옮겨주세요      차봉식 20.10.24 0 106
10402    춘마에서 이런 메일이 왔네요  [2]    가을의전설 20.10.24 0 348
10401    목이 뻐근한 사람에게 꿀팁      정보통 20.10.24 0 123
10400    최대심박수 높아도 괜찮나요?      걱정맨 20.10.24 0 96
10399    슈퍼 초딩의 질주      유망주 20.10.23 0 303
10398    한국 육상의 대들보로 성장하길...  [2]    대들보 20.10.21 0 551
10397    이제 막 달리기 시작한 40살 소년입니다.  [2]    백두혈통최고존엄 20.10.20 0 444
10396    가상마라톤대회의 허와실!  [14]    궁금해 20.10.20 0 632
10395    Virtual 풀마라톤 기록이 실망스럽습니다.  [8]    화이팅 20.10.19 1 570
10394    Snowdrop - 절망속에서 희망을 노래하다  [4]    VaporFly 20.10.19 0 332
10393    베트남에서도 이런 마라톤대회가..  [2]    정보통 20.10.18 0 527
10392    마라톤과 신기능 저하에 대해  [5]    4학년말 20.10.16 1 578
10391    헐~세계신, 이게 가능하다고?  [7]    세계신기록 20.10.14 2 1009
10390    올해 춘천 마라톤?  [4]    마라톤 20.10.13 5 1384
10389    운동 '이렇게' 하면, 노인 사망률 절반으로 뚝      정보통 20.10.12 2 684
10388    마라톤과 자전거 질문  [5]    자전거 20.10.12 3 700
10387    마라톤이 안겨주는 별미?  [2]    이정범 20.10.12 4 644
10386    유튜브 동영상이 화면이...  [1]    신발사랑 20.10.10 3 425
10385    작년에 이런 일이 있었네요  [3]    정정당당 20.10.10 6 700
10384    50kg 아들을 업고 등산과 마라톤까지  [2]    아버지 20.10.09 4 604
10383    11일 국민방역 수칙변경에 마라톤대회 희망을  [14]    롱다리 20.10.08 5 616
10382    Bose의 고음질 선글라스 출시(달리기용)  [1]    신제품 20.10.08 4 411
10381    40회 런던마라톤을 모두 달린 87세 노익장  [2]    소식통 20.10.07 3 386
10380    10k 와 10,000m, 그 치열한 기록 경쟁  [18]    주랑 20.10.07 4 1130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