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페이스 컨트롤에 대해  
초보런남 조회 : 1,211, 추천 : 14

처음 글을 올립니다.
2주후에 열리는 풀코스에서 서브-4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전반은 보수적으로(5분 35~45초/㎞)로 가고 싶은데
아무래도 페이스컨트롤이 서툴러서 천천히 억제하려고 해도
눈치를 채보면 5분 20초/㎞정도 되어 버립니다.
1㎞마다 랩타임을 보면서 빠르면 조금 떨어뜨리는데
다시 깨달았을 때 다시 빨리 달리고 있습니다.
또 무리하게 의식하면서 천천히 달리려고 하면
반대로 5분 50초~6분/㎞정도가 되어 버려 서브-4 페이스보다 늦어져 버립니다.
(LSD등에서 극단적으로 페이스를 줄이는 것도 잘 못합니다)

페이스를 떨어뜨릴 때는 피치는 유지한 채로 스트라이드로 조정하라고
인터넷에서 읽은 적이 있기 때문에 그것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170spm은 밑돌지 않게 의식하고 있습니다.)

멘탈적인 문제이기도 하지만 2주 동안 가능한 것(요령과 마음가짐 등),
또 앞으로 시간을 들여서 트레이닝해야 하는 것 등
어느 쪽이라도 좋으니 조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달림이

제가 처음 섭-4 달성했을 때 페이스메이커 따라갔습니다. 그렇게 따라가다 38km 부터 살짝 아주 살짝 치고가면 섭-4 가능합니다. 만약 너무 힘들면 그냥 계속 따라가고요.일단 이렇게 성공하고 나면 나중에는 혼자서도 가능해집니다. 19.11.12
08:07:22




섭스리

달리고 싶은 욕구를 자제하기보다는 무리하지않는 범위내에서 자연스럽게 달리는 것이 좋을 것같군요.

그것이 걱정 된다면 4:30초/KM. 5분/KM 등의 인터벌 훈련을 통해서 페이스를 끌어 올려 주는것이 더 낫지않을까 싶네요.

실력이란 수많은 실패와 좌절을 겪어면서 쌓이는 것입니다.
19.11.12
08:11:55




초고수

서브4정도는 그냥 아무생각없이 그냥 열라 뛰면 됩니다....
페이스메이커고 뭐고....
19.11.12
09:21:11




내가 해봐서 아는데

진지하게 묻는데 답을 다는 분들의 견해가 다양하네요.
제 경험을 이야기할테니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나중에 달리기 경력이 쌓이다보면 페이스 감각이 몸에 익숙해집니다만 처음 참가하시는 분들은 페이스를 조절하기가 힘들다고 봅니다.
페이스 차트를 참고로 하여 처음 5킬로 정도는 한 단계 속도가 느린 페이스 메이커에게 의존을 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처음 5킬로미터의 페이스 유지가 참 중요하거든요. 초반 10킬로 정도는 본인이 예상하는 페이스보다 1-2분만 느리게 뛰어도 후반에 편하게 달릴 수 있고 충분히 기록을 만회할 수 있습니다. 풀코스를 80회 정도 완주했는데 기록의 대부분의 후반부가 빠릅니다. 그렇게 달리면 달리는 동안이나 달리고나서도 기분이 괜찮습니다. 5-10 킬로미터 쯤은 페이스 메이커를 따라 달리다가(활용하는 것이지요) 그 이후에 몸의 컨디션을 봐서 서서히 속도를 높여서 달리면 됩니다. 대부분의 경험이 적은 달리미들이 분위기에 휩쓸려 초반에 오버 페이스를 하게 되고 후반에 더 힘들게 달립니다. 희망 기록과 같은 기록대 페이스를 따라 달리면 정속주행이라서 초반에 따라가다가 지치기 쉽습니다. 전문선수가 아니면 과학적인 데이터에 너무 집착할 필요가 없고 몸의 반응에 귀기울이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19.11.12
10:10:28




써브4

경험이 적다면 초반 절대 무리한 페이스를 조심해야 합니다. 써브4는 5분 41초로 꾸준히 달리면 달성되는 것인바 출발하면서 되도록이면 이 시간을 지키되 조금 달리다보면 몸이 풀리는 시점(대략 5km내외)에서 무리하게 페이스 올리다보면 결국 후반에 고생하게 됩니다.
10km까지는 이븐페이스로 달리고 이후 약간 페이스를 올려 km당 5분 30초 내외로 25km까지 가다가 이후 조금씩 페이스를 조절해가면서 달리면 써브4 어렵지 않게 달성할 수 있습니다.
4시간 페메가 있다면 중반까지 참고 따라가시다가 후반에 조금씩 치고 나가면 됩니다.
19.11.12
11:31:39




글쓴이

조언해주신 여러분에게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19.11.13
08:17:53




꼴통보수

마라톤 부수파들은 5분35~45초/키로로 처 달리는 구나 19.11.17
15:32:12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6]  운영자(admin) 15.01.03 212 14378
10243    폐활량 늘리는 방법좀 알려주세요  [4]    폐활량 20.07.13 0 570
10242    글쓰기와 마라톤      이정범 20.07.13 0 368
10241    종단길 故인을 추모하는 시  [3]    번달사 20.07.12 0 534
10240    찬물 샤워의 효과  [2]    생활팁 20.07.12 0 506
10239    울트라~대회 때, 반드시 ~ , 어떨까요?  [6]    좌측 도로 20.07.11 0 786
10238    울트라대회 사고 전말  [2]    모두조심 20.07.10 0 1159
10237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운영자 20.07.10 0 1511
10236    [운영자]시사게시판으로 옮김      달림이 20.07.10 1 820
10235    삼가 명복을 빕니다!  [12]    50대아줌 20.07.10 0 950
10234    이 사진찍고 출발하신 걸텐데...  [3]    34년 20.07.09 0 1462
10233    사고 당시 동영상  [6]    애도 20.07.09 0 1506
10232    밤에 달릴 때 인도로 달려야  [2]    애도 20.07.09 1 990
10231    종단,횡단 대회  [5]    러너 20.07.09 0 1071
10230    슬픔의 뿌리. 기쁨의 날개  [2]    이정범 20.07.09 0 685
10229    고인의명복을빕니다  [12]    달림이 20.07.09 1 1173
10228    울트라마라톤 긴급 교통사고 사망사고 발생  [27]    달림이 20.07.09 1 1780
10227    '음주 운전 차량' 마라톤 대회 참가자 덮쳐......  [7]    속보 20.07.09 1 1034
10226    부상 당해서 달릴 수 없을 때 할 수 있는 것  [1]    아퍼요 20.07.08 0 299
10225    공복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  [3]    생활정보 20.07.08 1 318
10224    다이어트할 때 물의 중요성  [1]    정보통 20.07.08 0 252
10223    제49회 전국종별육상선수권대회 생중계 예정      생중계 예정 20.07.07 0 410
10222    파리마라톤 11/15로 재연기      AFP 20.07.07 0 164
10221    페메 때문에 울고 웃는다.~^^  [22]    주랑 20.07.07 2 918
10220    비대면 언택트 마라톤 굿 아이디어  [1]    이수철 20.07.06 0 450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