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미투 마라톤  
번달사 2018-03-13 12:50:10, 조회 : 1,029, 추천 : 19



미투(Me Too)와 마라톤은 다 외래어다. 마라톤은 오래전부터 익히 알고 있었으나 미투는 생소하다. 마라톤대회에서 두툼한 옷을 벗고 간소한차림을 하고 기록순으로 남, 여가 그룹을 지어 출발선에 선다. 때로는 닭살을 부딪긴다.

여성주자 앞에 선 혹자는 마이크를 손에 쥔 사회자의 구령에 따라 여성주자로부터 어깨를 주무르는 안마를 받는다. 어깨근육이 야들야들한 여성의 손에 의해 근육도 풀고, 긴장이 풀릴 때 쯤 뒤 돌아서서 두터운 손으로 여성의 어깨를 주무른다. 대회에 임하는 긴장과 피로회복차원에서 신체접촉이 있었지만 서로가 주고 받고 공식적인 사회자의 구령에 맞춰서 실시하므로 추행은 아니다.

같은 어깨를 주무르는 행위도 직장내에서 부하 직원을 격려한다며 손으로 어깨를 주무르면 어쪄다 한 번으로 끝나면 몰라도 이런 행동을 여러번 반복되면 추행으로 보며 안마를 받는 피해자의 느낌이 중요하게 작용한다. 마라톤대회장이 아니면 손바닥으로 여성의 어깨를 주무르는 것도 볼을 건드리는 것도 약식명령이 청구된 사례가 있다고 보도한다.

마라톤 레이스나 주로에서 상습적으로 여성러너의 특정 부위를 보며 뒤 따르는 것은 아무런 죄가 없다. 다만 잘 달리는 볼륨있는 여성 주자를 3분이상 쫓아가면 오버페이스에 걸린다. 따라가고 싶어도 앞 선 여성주자를 청계천 주로에 튀어나온 돌보듯하라. 그러나 바싹붙지 말아라 "추행"은 신체 접촉이 아니면 해당되지 않는다.

전문가들은 직장 내 성희롱의 특성이 기본적으로 "위계"에 의해 이뤄지는 만큼 성희롱은 범죄로 인식해 처벌로 통제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마라톤에서 여성주자보다 고수라는 명목(名目)의 남성주자가 여성주자의 등에 손을 대고 밀어주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러한 것도 사전에 여성 주자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하며, 바라지 않는 등 떠밀기는 삼가야 하고, 차라리 의샤의샤하며 구령을 붙혀 힘을 싫어주는 편이 더 바람직하고 다른 주자들의 이목을 찌푸리지 않게 해야한다.

러너는 뜀욕 만큼이나 성욕도 크다. 마라톤 출발선의 부자음이 삐이하게 들리면 완주를 떠 올리듯이, 출발선을 넘을 힘이 있으면 나이가 들어도 이성을 그리워한다. 훤칠하게 들어 낸 두 어깨에 춘풍(春風)은 실크처럼 몸을 감싸주어 온화하고 너그럽지만 ,육체는 기력이 소진되면서 홀대한다. 육체가 위태로우면 마음이 위태로울 수 있다. 다른 주자들과 휩쓸리지 않으며 나만의 페이스를 유지하는것 중용(中庸)주법을 구사한다. 주로에 보아주는 이 없어도 조심스레 가며, 남이 듣지 않는 곳에서도 두려워해야 한다. 남들은 가라하고, 나 자신에게는 엄중해야 위태롭지 않다. 그러할 때 마라톤을 지팡이 삼아 미투를 멀리 할수 있겠죠. 마라톤은 도(道)라는 생각입니다.  

  




쓸데없는짓

출발전 스트레칭으로 충분하다. 남녀가 섞여있는 상태에서 앞사람 어깨 주물러주기는 쓸데없는 짓거리다. 18.03.13
13:23:03




마라톤

어깨 주무르다 고소하면 한방에 훅 간다. 18.03.13
18:30:44




옆에

동반주하는 아줌씨는 어부인? 아니면 같은 동호회 사람은 아닌것 같은데 저렇게 자랑스럽게 공개해도 되는겁니까? ~~~ 18.03.14
07:58:41




미투

내가 처음 들어본 적은 20몇년전에
영화 사랑과 영혼에서
패트릭스웨이즈가 여자주인공에세
사랑행하니
대답이

미투였다...너무 와닿는 대사여서
그당시 나도 많이 했는데..

너무 재밌게 영화 보았는데..
18.03.14
10:49:21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7]  운영자(admin) 15.01.03 140 8280
8294    충청권 무릎 잘보는곳      김석환 18.06.22 0 53
8293    섭3 페메 질문입니다      달림이 18.06.22 0 51
8292    달림이 여러분들의 지혜를 부탁드립니다.  [5]    이윤희 18.06.22 0 138
8291    아랫글에 대한 두가지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산골농부 18.06.22 0 129
8290    혹서기 마라톤에서 멋지게 태우는법  [1]    영원달리미 18.06.22 2 400
8289    소변에혈뇨섞여나옵니다.  [11]    박정호 18.06.21 1 421
8288    서브3리를 위한 첫 번째 관문 통과하기...  [8]    산골농부 18.06.21 1 443
8287    노년의 훈련방식  [2]    이정범 18.06.21 0 316
8286    크루활동에 대한 고찰  [2]    크루 18.06.21 1 321
8285    빈속에 아침으로 안 좋은 음식  [1]    식단표 18.06.21 2 508
8284    올바른 운동자세  [1]    따라해 18.06.20 2 468
8283    서브3에 도달하기까지...??  [7]    달림이 18.06.19 1 907
8282    마의 '17분 3㎞ 구보'  [4]    군대리그 18.06.19 1 683
8281    몬주익에서의 황영조의 역주  [12]    몬주익 18.06.19 3 766
8280    마라토너의 노화의 속도?  [3]    늙어가는 노새 18.06.18 2 762
8279    훈련을 안했는데 오히려 기록이 좋아졌어요ㅡㅡ  [6]    뭐지? 18.06.18 1 644
8278      다른 인간들 헛소리 듣지말고 내말들으시오  [1]    초보자들ㅉㅉ 18.06.18 1 402
8277  비밀글입니다  운영자님 옮겨주세요      차봉식 18.06.17 0 5
8276    엄지발가락의 힘~!!  [17]    주랑 18.06.17 2 882
8275    비 오는날 황사 달리기 말고 실내운동 대처법 알...  [3]    이일우 18.06.16 1 433
8274    제 생활 리듬에 문제가 있나요?  [2]    달림이 18.06.15 1 523
8273    춘마 10월28일 접수시작하네요  [4]    토너 18.06.15 1 801
8272    공원사랑 과천 코스난이도 어떤가요?  [10]    황의석 18.06.15 1 717
8271    반말쓰지 마세요?  [27]    인성 18.06.13 3 1743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