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유시민의 언급(예견)대로, 손대지 마실 것.  
가짜돈 2018-01-13 12:55:52, 조회 : 998, 추천 : 21

지금 한참 문제되는 '비트coin'에 대해서만 사견을 쓴다. 내가 볼 때, 비트coin은 '위조지폐'와 비슷하다. 즉 '진짜 돈 주고, 가짜 돈을 사고파는 미친 짓'이다. 그런데 그 위폐는(신사임당 한 장을 예로 들어 설명), 진짜 돈과 구별이 되지 않고(식별이 불가능), 교환가치가 없는 돈은 아니다.

혹은, 식별이 되기는 하지만, 일부 국가에서 정책적으로 '진짜 돈 취급'을 해주는 돈이다. 교환가치가 없는 건 아니라는 뜻은, 그 위폐를 만드는 데 소요되는 비용이 2~3만 원 정도 들고 그만큼의 교환가치는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3-2만 원 정도의 이득이 처음 만든 자에게 돌아가게 된다.

그리고 비트coin 열풍은, 엄청난 스케일(전세계적인 규모)의 '다단계 피라미드'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걸 만든 자(일본인으로 위장)가 꼭대기에 있고, 위에 적은 대로 지금 미국과 일본에서 진짜 돈 취급을 하기로 하였는데, 이는 저희들이 그 피라미드의 '상층부'에 속해 있어서, 이득을 보기 때문에 그리 하는 것으로 보인다.

저처럼 경제학에 문외한인 사람도 아실 것이다. 위폐, 혹은 진짜 돈보다 교환가치가 좀 떨어지는 가상화폐의 통용은 필연적으로 '인플레이션'을 부른다. (누군가는 '주식 투자'와 비슷하다고 하지만 그것과는 전혀 다르다. 이윤을 남기는 기업이, 무한책임을 지는 개인회사에서 합명회사, 합자회사를 거쳐 '주식'을 발행하는 주식회사가 되고, 거기에 대한 '투자'의 일환으로 유망한 기업의 주식을 사고..........)

유시민의 말대로 '도박판'으로 변질될 것이고, '이득'을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굳이 경제학을 이야기하지 않아도, 세상 돌아가는 게, "누군가 '이득'을 보면, 반드시 다른 누군가는 '손해'를 본다." 혹시 '대박 나더라도' 얼굴도 모르는 누군가는 손해를 보게 되어 있다. 요컨대, 지금 가상화폐 열풍은 '도박이냐 아니냐', '허용하냐, 불허하냐'의 문제가 아닌, '가치관'의 문제다.

절대로 진짜 돈으로 가짜 돈 사지 말며, 가급적 관여하지도 말라.

처음에 비트coin 만든 자, 그 피라미드의 꼭대기에 있는, 지금 뒤에서 웃고 있을, 일본인으로 위장한 그 자가 누구일까? 내 생각에 그렇게 '나쁜 쪽으로 머리 잘 돌아가는 자'는 '미국인 중에 유태인'밖에 없다.




비코

님도 신규풀리면 들어올거잖아요ㅎㅎ
남들다하는거 혼자안했다가는 후회합니다.
18.01.13
22:09:16




가짜돈

글쓴이는 경제에 대해 모르고 관심도 없는 사람이고요, 경제학의 수요-공급곡선만 나와도 머리아파 하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종잣돈이 조금이라도 있어야 가능한 각종의 '투자'도 전혀 할 수도, 할 생각도 없구요,

그럼에도, 저같은 사람도 어느 정도 짐작이 가능한, 지금의 '가짜 돈 열풍'은 분명히, '배후'에 누군가 있는 것 같아서, 추정해서 올린 글이구요,

지금 카이스트 교수까지 언론에 반박하고 나섰는데, 누구 얘기가 맞는지는 나중에 판가름이 나겠지요.
18.01.13
22:30:58




ㅎㅎ

그것은 니 생각 공론화 시키지 말아라 18.01.18
15:53:40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8]  운영자(admin) 15.01.03 141 8301
8298    러닝 레볼루션과 포즈 주법      산골농부 18.06.25 0 120
8297    러닝 레볼루션 읽어 보신 분 있을까요?      기태훈 18.06.25 0 223
8296    LSD할때 급수문제....  [10]    수진마 18.06.25 0 490
8295    눈앞이 컴컴  [3]    이상증세 18.06.24 0 451
8294    16강 진출 경우의 수  [2]    또따져 18.06.24 0 376
8293    충청권 무릎 잘보는곳  [3]    김석환 18.06.22 3 349
8292    섭3 페메 질문입니다      달림이 18.06.22 2 306
8291    달림이 여러분들의 지혜를 부탁드립니다.  [7]    이윤희 18.06.22 3 602
8290    아랫글에 대한 두가지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1]    산골농부 18.06.22 1 319
8289    혹서기 마라톤에서 멋지게 태우는법  [1]    영원달리미 18.06.22 3 570
8288    소변에혈뇨섞여나옵니다.  [15]    박정호 18.06.21 2 600
8287    서브3리를 위한 첫 번째 관문 통과하기...  [8]    산골농부 18.06.21 4 598
8286    노년의 훈련방식  [2]    이정범 18.06.21 1 422
8285    크루활동에 대한 고찰  [2]    크루 18.06.21 2 394
8284    빈속에 아침으로 안 좋은 음식  [1]    식단표 18.06.21 3 589
8283    올바른 운동자세  [1]    따라해 18.06.20 3 509
8282    서브3에 도달하기까지...??  [7]    달림이 18.06.19 2 966
8281    마의 '17분 3㎞ 구보'  [6]    군대리그 18.06.19 2 729
8280    몬주익에서의 황영조의 역주  [13]    몬주익 18.06.19 4 841
8279    마라토너의 노화의 속도?  [3]    늙어가는 노새 18.06.18 3 818
8278    훈련을 안했는데 오히려 기록이 좋아졌어요ㅡㅡ  [6]    뭐지? 18.06.18 2 688
8277      다른 인간들 헛소리 듣지말고 내말들으시오  [1]    초보자들ㅉㅉ 18.06.18 2 430
8276    엄지발가락의 힘~!!  [17]    주랑 18.06.17 3 927
8275    비 오는날 황사 달리기 말고 실내운동 대처법 알...  [3]    이일우 18.06.16 2 449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