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동안거와 관절건강  
번달사 2017-12-04 06:16:27, 조회 : 909, 추천 : 19



기온이 떨어지면 방한모와 장갑을 챙기고 달리는 것처럼 이에 못지않게 신경이 가는 곳이 무릎 관절이다. 겨울철로 접어들면 관절주변의 혈관이 좁아지고 근육이 경직되는데, 단단해진 근육이 관절 주변 신경을 누르면서 염증을 일으킬 때도 있다.

겨울철 관절통을 줄이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보온이다! 관절주변이 차가워질수록 관절이 잘 굳고 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관절액이 날씨가 추워지면서 굳으면 관절이 잘 움직이지 않게 되고 무리하게 움직이려다 보니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또 낮은 기온으로 혈류가 줄면서 관절,근육,인대 등 조직이 경직되게 된다.

동안거(冬安居)에 스님들이 외부와의 출입을 끊고 참선하는 기간으로 음력 10월 보름에서 차년도 정월 보름까지(3개월)때 맞춰 관절관리에 들어간다. 관절부위를 밖으로 노출시키지 않으며, 영하의 기온일 때는 관절을 보온할 수 있는 털실로 된 무릎토시를 타이즈안 무릎부위에 넣고 달릴 때 아래로 흘러내리지 않도록 옷핀으로 토시와 타이즈를 꿰맨다.

관절은 두 개의 뼈 사이에 존재하는 하나의 덩어리가 아닌, 각기 저마다 역할을 수행하는 여섯개의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다. 연골 즉 뼈의 끝을 덮고 있으면서 충격역할을 하는 연골과 활당액, 점액당, 근육조직, 힘줄, 인대의 여섯 가지의 조직이 모여 관절이라는 하나의 기관을 이루고 있다.

이러한 조직을 체조와 스트레칭, 근력운동도 관절 건강에 좋다. 나이가 들면서 관절이 약해지더라도 주변 근육과 인대가 튼튼하면 큰무리 없이 관절의 기능을 보완할 수 있다고 삼성서울병원 스포츠센터에서 보도 한봐 있으며, 실제로 체험을 해서 느낌으로 알수 있다. 하루는 달리고 하루는 관절을 쉬게하며 근력운동과 스트레칭을 병행해서 실시하므로 관절의 기능을 보완하고 중요한 것은 관절이 피로하거나 통증을 느끼지 않은 수준으로 운동을 한다.

관절은 말이 없다. 다만 아풀뿐이다. 아푸지 않게 할려면 겨울철에도 달려서 일정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체중이 1kg 늘면 무릎 관절에는 3kg정도의 체중이 더 실린다고 한다. 연골의 70%는 수분이다. 나머지는 콜라겐과 당단백 등으로 이뤄져 있어서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연골은 관절막과 활발하게 접촉해야 영양분을 공급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관절을 아예 쓰지 않아서 연골이 관절막과 닿을 기회가 줄어들면 퇴화가 더 빨라진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한다. 러너들에게 통증이 생기는 족저근막염이나 하체의 근육통으로 러닝을 하지 못하게 되면 대체운동으로 자전거타기를 권장한다. 자전거를 타면서 연골이 관절막과 잘 닿아 영양분을 공급 받게하여 관절의 퇴화를 늦출 수 있기 때문이다.

관절은 말이 없지만 추위를 싫어한다. 동토(凍土)의 언 땅을 내 딛는 발자국소리가 둔탁하고, 그 만큼 몸의 충격은 더하다. 스피드 없는 달리기로 40분이상 호호하하대며 내 뿜는 하얀 입김이 군불을 지피고 얼굴이 홍조를 띄우고 운동을 끝내면 40도 정도의 물로 목욕을 한다. 따뜻한 물에 무릎을 담그고 있으면 관절 주변의 근육이 이완되고, 혈액순환이 잘 돼서 오롯이 느낄 수 있는 통증이 물속에 녹아든다. 목욕을 할수 없을 때는 해바리기를 닮은 샤워기를 손에 들고 무릎부위에 뜨거운 물을 오랫동안 뿌려준다. 무릎부위가 벌겋게 달아오르면 샤워를 끝낸다.

겨울철에 관절을 잘 관리해야 봄을 잘 달릴 수 있다. 관절염에는 뼈골진을 촉진시키고, 연골,인대 근육회복에 도움이 되는 단백질이 많은 식품과 핵산은 관절 및 신경조직의 손상된 세포를 건강하게 교체해주기 때문에 이러한 식품을 권장하며, 관절염에 걸리면 관절의 손상과 염증으로 인해 관절이 뻣뻣해지는 경직, 긴장된 근육에 기인한 통증, 우울증, 과로 등에 따른 피로 등 육체적인 고통과 함께 달릴 수 없다는 심리적인 불안감 및 우울증이 동반될 수 있다는 것을 전문의들은 귀뜸합니다. 따라서 동안거 동안 스님들이 참선을 하는 심정으로 나는 관절에 귀기울이고, 보온하며 무릎은 외부와의 출입(노출)을 차단하며 참선수행에 전념할 것이다.      







퇴행자

동안거와 의학과 런닝을 이처럼 잘이어주셨으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17.12.04
17:07:26




반야월

겨울철 관절관리,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7.12.04
20:59:32




번달사

퇴행자님, 반야월님 반갑습니다.
12월을 잘 마무리하시기 바랍니다.
17.12.05
15:14:52




ㅊㅈㅅ

"연골은 관절막과 활발하게 접촉해야 영양분을 공급 받는다"
마라톤 않는 주변인들로부터 흔히 받는 질문이
"무릎 괜찮냐?"
마치 고장나지 않는게 이상하기라도 하는 듯이 말입니다.
동절기엔 은근히 모든 관절 부위가 걱정되는 게 사실입니다.
특히, 무릎 보호는 쉽지 않지만
노출 시키기지 않도록
달린 이후 풀어지도록 애써보겠습니다.
늘 좋은 지침 주셔서 감사합니다 번달사님^^~
17.12.07
03:09:54




번달사

ㅊㅈㅅ님 격려의 글에 고맙습니다.
겨울철에도 땀을 낼수 있는 달리기입니다.
몸을 덮히고, 몸을 보온하는 동절기 되시길 소망합니다.
17.12.07
05:35:24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8]  운영자(admin) 15.01.03 142 8410
8347    운영자님 여름철에 실시하는 내리막 달리기  [2]    홈화면 18.07.20 0 302
8346    제11회 태종대 혹서기 전국마라톤 (완주결과)  [1]    윤대효 18.07.19 0 672
8345    여름철 달리기의 10가지 팁  [1]    정보통 18.07.19 0 692
8344    4시간여 동안 폭염속을 달렸다  [6]    이정범 18.07.18 0 861
8343    트랙에서 10km 34분 나오면  [9]    궁금 18.07.18 0 806
8342    일정관련 문의  [1]    거창사과마라톤대회 18.07.17 0 428
8341    10월 3일 대란  [7]    강남주민 18.07.16 0 1493
8340    대박!!  [3]    정보맨 18.07.16 1 855
8339    목통증 푸는 요령  [1]    정보통 18.07.16 2 497
8338    운영자님  [3]    달림 18.07.15 0 494
8337    남산 조깅코스 문의  [2]     정보맨 18.07.14 0 626
8336    수면의 중요성  [3]    잘자자 18.07.13 0 626
8335    그 날을 생각하며 힘차게 달린다      이정범 18.07.13 0 444
8334    아침에 딱 3개만 먹으면 살 빠진다는 이것  [3]    정보통 18.07.13 0 853
8333    정석근님  [11]    메니아 18.07.12 0 1508
8332    일당 백  [2]    ㅎㅎ 18.07.12 5 511
8331    오른쪽 무릎안쪽 통증 문의  [4]    국유림 18.07.12 0 304
8330    착지라는 신기루... 자세를 바꾸면 기록이 좋아...  [10]    산골농부 18.07.12 1 641
8329    뒤꿈치 착지의 불편한(?) 진실~^^  [22]    주랑 18.07.11 3 1125
8328      [re] 착지는 주자마다 차이를 둡니다  [5]    번달사 18.07.12 0 324
8327    부산썸머비치울트라마라톤대회개최취소 알림.  [3]    썸머비치울트라마라톤대회조직위 18.07.11 0 597
8326    영화 한 편 보세요      시간때우기 18.07.11 0 628
8325    북한 올해도 9월 국제 마라톤 개최키로  [5]    내신 18.07.10 0 497
8324    종아리 통증과 붓기  [2]    치치 18.07.10 0 389

     
12345678910다음
       

marath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