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3클럽 | 여성 | 울트라게시판 | 시사게시판 | 구게시판 | 홍보게시판 | 불량게시물신고

로그인

  나를 기쁘게 하는 것들  
박복진 조회 : 1,040, 추천 : 23


나를 기쁘게 하는 것들.

  11월의 중순, 오늘은 일요일. 아직은 춥지 않은 날씨가 날 기쁘게 한다. 아침에 보니 데크가 조금 하얗게, 죽어가는 장면의 삼류 연극배우가 한 서툰 감정처리 입술 분장처럼 옅게 한거풀 서리가 내렸지만, 동쪽의 작은 동산을 넘어 해가 올라오자 언제냐는 듯이 녹아 없어져버렸다. 밉고 싫은 것들이 이렇듯 자진해서 사라지는 것은 날 기쁘게 한다. 며칠 전에 시골 겨우살이 준비의 가장 큰일인 김장도 끝내놨고, 어제는 그동안 못했던 길오달, 길게 오래 달리기로 4시간 여 장흥리, 주록리 쪽으로 장거리 달리기 훈련까지 해놨으니 오늘은 하고 싶은 딴짓을 해도 되는 여유가 날 기쁘게 한다.

  무얼 할까? 라고 생각하며 장독대 항아리에 담아놓은 개 사료를 한 사발, 두 사발 담아서 개집으로 다가가 파비에게 조반을 차려준다. 말 못하는 짐승인 개가 저렇듯 열심히 제 꼬리를 좌우 흔들며 나를 반기니 이것은 나를 기쁘게 한다. 오냐, 오늘 너도 많이 먹고 주말을 즐기거라! 이제는 제 차례라고 어느 구석에서 달려 나온 우리 집 고양이 케티가 내 다리 주위를 맴돌며 자기 밥을 달라고 하니 이 녀석에게도 사료를 퍼와 그릇에 떨어진 빨간 단풍잎을 건져내 치우고 담아 주니 야옹! 아옹. 이 녀석의 감사 인사 또한 날 기쁘게 한다.

  이제 오늘 무엇을 할 건지 마음을 잡았다. 미루고 미루었던 일을 시작하겠다. 할 일이 정해지자 이 결심이 날 기쁘게 한다. 손녀를 위해 컨테이너에 내가 직접 페인트 붓으로 그린 타요 버스 창고로 간다. 버스의 앞 유리창과 창문 닦기와 후사경을 나타내는 앙증맞은 그림들이 날 기쁘게 한다. 타요버스 컨테이너 창고 안에는 내가 오늘 할 일을 가능하게 해 줄 온갖 잡동사니 공구가 다 있어 이 또한 나를 기쁘게 한다.

  목수용 작업 허리띠를 찾아 꿰차고, 호주의 멜버른에 갔을 때 산 카우보이 가죽 모자를 쓰고 망치, 톱, 전동 드릴 등 목공 공구 그리고 여럿 크기의 못들이 들어있는 못통을 챙겨들고 나와 데크에 이것들을 펼친다.  그동안 여기저기에서 주워 모아놓았던 자투리 나무, 각목들도 비닐하우스 안에서 들고 나와 작업 시작을 마무리하니 이 또한 날 기쁘게 한다.

  내가 일을 시작하려는 싯점에 맞춰 아침나절의 해도 제법 올라와 내 어깨에 한 팔을 얹혔다. 몇 개 안남은 애기단풍나무 잎은 자기 몸으로 그늘을 만들어보려는 시도를 거둬갔다. 그렇단다. 난 너의 여름날 그늘보다는 지금은 따뜻한 햇살이 필요하단다. 자진해서 알아 그늘을 거둬간 애기 단풍나무의 현명함이 날 기쁘게 한다.
  
  줄자를 집어 들고 종이에 미리 적어놓은 숫자들을 확인한다. 귀 뒤에 꽂은 목수연필을 잡아 나무에 금긋기를 한다. 그걸 데크의 나무와 나무 사이에 걸치고 톱질을 한다. 들고 가서 다시 재보고 또 톱질을 한다. 이 크기로 여러 개 잘라 목수 연필로 그 위에 조립위치를 적어놓는다. 위1, 위2, 중간1, 중간2, 발판 아래1, 발판 옆1.. 나는 지금 다용도실의 잡동사니를 가지런히 정리할 수 있는 나의 작품, 다단계 시렁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양평읍에 나가 철재 앵글을 덜렁 사다놓는 대신 내가 직접 자투리 나무로 만들어보는 중이다. 이런 행동이, 나로서는 대단한 집중을 요하는 이런 얼치기 목공일이 날 기쁘게 한다. 오늘 나는 목공 창작품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줄자로 재고, 연필로 금을 긋고, 톱으로 자르고, 후이이잉! 전동 드릴로 구멍을 뚫어 못을 때려 박고, 이걸 들고 가서 안에 다른 곳에 걸그적거림이 없는 지 확인하고, 다시 들고 나와 2단 조립으로 속행. 이런 단순하고 어설픈 일감에 대한 몰입이 나를 기쁘게 한다. 왼공일 휴무일에 갖는 이런 완전 자유가 날 기쁘게 한다.

  일의 진척에 따른 촉촉한 만족감이 나를 적셔올 때 해는 벌써 정남으로 와 있었다. 데크의 기둥이 만들어낸 그림자가 현관문에 직각으로 꺾이어 걸쳐져있다. 이때 오늘 김장하는 뒷집에서 날 불러주는 소리. 김장을 다 끝내고 겉절이에 수육 그리고 막걸리가 준비되었으니 얼른 건너오라는 이웃의 반가운 소리. 우리 집 하얀 대문을 넘어 엄청 빨갛게 물든 화살나무 잎사귀 사이 뚫고 내 귀에 들어오는, 밥때를 용케 맞춘 이웃의 이 초대가 또한 나를 엄청 기쁘게 한다.  만추의 한가운데에서 오늘도 이렇듯 살아 움직이고 있는 나를 느끼고 있는 내가 나를 엄청 기쁘게 한다.

춘포
박복진
대한민국 뜀꾼신발 faab  마라톤화 대표









faab

신발 참 좋습니다. 근데 285미리는 구입하기 어려웁니다. 큰 것도 생산해주세요 17.11.14
10:07:27




faab

230mm 부터 300mm 까지 공급하고 있어요 17.11.14
14:40:47




달리기천재

혹시 오프라인 매장도 있으신가요?
그냥 집에서 신던 천 운동화 신고 조금 달려보니 엄지 발가락이 아프더라고요... 직접 보고 결정하고 싶습니다
17.11.14
15:11:05




faab

경기도 양평에 본사, 창고 있습니다
070-7766-8766 감사합니다
17.11.15
09:48:09



이 름
암 호

                    

 
 
 자유게시판 운영규정입니다  [168]  운영자(admin) 15.01.03 154 10187
8779    호놀룰루 마라톤 모습      정보통 18.12.13 1 197
8778    달림이의 성지(마라톤공원)조성, 잘 되갑니까?  [6]    주랑 18.12.12 2 454
8777    통영에서 풀코스 개최하였으면  [3]    통영 18.12.12 1 325
8776    여수, 정읍, 해남대회중 참가한다면?  [8]    ㅎㅎ 18.12.11 2 514
8775    유럽 크로스컨트리 선수권 우승자의 특별한 골인      외신 18.12.11 1 321
8774    정읍대회  [5]    참가자 18.12.11 1 632
8773    반월상연골절제하시고 마라톤하시는분계신가요?  [7]    반월상 18.12.11 2 351
8772    영하 7도, 초속 7m의 강풍 속으로      이정범 18.12.11 2 283
8771    조금만 뛰어도 눈앞이 흰색 타원형이 보이는데?  [1]    환자 18.12.10 3 367
8770    마라톤 질의...?  [1]    궁금 18.12.10 1 402
8769      [re] 스피드향상은 인터벌 훈련으로  [3]    번달사 18.12.11 1 293
8768    겨울철 훈련..  [1]    산골농부 18.12.10 1 505
8767    마라톤을접어야할지  [6]    마라톤 18.12.10 2 864
8766    마라톤 대회에서 부정행위 다발      외신 18.12.09 1 634
8765    겨울철 마라톤 복장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3]    영기 18.12.09 1 422
8764    친중 친미? 서안마라톤  [5]    친미 18.12.08 1 393
8763    뻐꾸기로 연습하려고 하는데 괜찮을까요?  [11]    고수 18.12.07 2 825
8762    보폭 및 보폭수  [3]    초보 18.12.07 1 562
8761      [re] 보폭 및 보폭수 훈련방법      번달사 18.12.08 1 311
8760    알레르기 상식      정보통 18.12.07 1 313
8759    러닝시 발 뒤꿈치는 왜 까질까요?  [2]    초보러너 18.12.06 2 386
8758    서브-3는 마라톤 고시(高試))가 아니다  [28]    이정범 18.12.06 4 1291
8757    일상적인 얘기 하나 합니다.  [2]    택배 18.12.05 1 549
8756    "배고파서"…도둑질 하러 뛴 日 마라토너  [3]    유미코 18.12.05 1 564

     
12345678910다음
       

marathon